국정원, 불법 도감청의 역사

가로로 스크롤하시면 되고요< 네모 상자 안을 클릭한 채라면 방향키(←→)로 좌우로 왔다갔달 수 있다. 새탭에서 보려면: http://act.jinbo.net/secrets/nis_timeline (※ 모바일은 아직 지원이 앙됨 =ㅅ=)

 

진보넷에서 '따오기'라는 타임라인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는데1​ 그 샘플로, 또 국정원 개혁(또는 해체) 논의가 국정원의 감청 권한 강화로 프레임이 바뀌며 말려드는 데 대한 문제 의식으로 만들어봤다. 그런데 다행인지 불행인지 2월 국회에서는 국정원 개혁인지 권한 강환지고 나발이고 국정원 개혁한다고 만들었던 특위가 2월 말로 끝나버렸다.

 

하지만 국정원의 감청 권한 강화는(특히 휴대전화 감청) 이미 17대 국회부터 논의가 나와 18대 19대 계속해서 나왔고, 또 한참 안기부-국정원의 불법 감청으로 한반도가 시끌하던 2005년 "안기부 X-파일 사건" 때도 국정원은 미안하다며 근데 휴대전화 감청하게 해달라고(자세한 건 위 타임라인 참조) 프레임 바꿔치기를 시도한 바 있다. 이 시도는 앞으로도 계속 될 것이다. 국정원 개혁 특위를 잇는 6인협의체를 설치하느니 마느니 지지부진 저러고 있던데, 언제든지 튀어나올 이슈로 잠복해 있다.

 

국정원은 서울시 남매 간첩 조작 사건으로 또 화려하게 조명을 받고 있는데, 통비법 관련한 국정원의 불법 도감청 역사 타임라인을 만든다고 [남산의 부장들]이라는 책도 사봤는데, 간첩 조작 사건, 고문치사 사건을 보면 도감청 따위 그냥 아무것도 아니게 느껴질 정도였다. 그렇다고 정말 아무것도 아닌 것은 아니다. 촘촘한 감시망이 아무것도 아닐 수가 없다.

 

그런 의미에서 유행 따르듯 이 이슈는 지났다,고 할 건 아니고, 짧게 (바리가) Q&A를 구성해 통비법의 그간의 쟁점들을 단박에 이해할 수 있게 정리해 준 문서를 읽어두면 가내 두루두루 도움이 될 것만 같다. 그런 느낌으로다가...<

 

새 탭에서 보기

 

이건 요즘 유행하는 immersive를 해보자(멀티미디어 기사를 위한 15가지 체크 포인트 참조)고 ㅋㅋ 그랬는데 =ㅅ= 구성은 괜찮은데< 디자인할 시간이 없었어... 하지만 괜찮아... 어차피 아무도 안 봐< 이러고 있음 ㅎ 이건 모바일도 잘 되긔. 간단한 코드니깐여★

 

아 사실 따오기가 너무 늦게 되가지구... 아우... 기술적인 문제가 나오고 또 나오고 해결하면 또 나오고 그래가지구 오픈이 늦는데다 주민등록폐지로 진보넷이 너무 바빠서 ;ㅅ; 그래도 나중에 다시 쓸 수 있어서 그냥 끝까지 해 봤는데 실은 애니메이션도 하나 기획했는데 그걸 못 해서 개아쉽다. 그런 거에요 'ㅅ'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1. 따오기는 이집트 신화의 죽음의 신이자 도서관의 신인 ‘토트’의 상반신이 따오기란 새라는 점에서 착안했어요. 토트는 그리스문자로 Θωθ 이렇게 쓰는 거라 완전 귀엽기까지 합니다!라고 2012년에 이미 공지 나감...ㄱ-; 일정이 계속 미뤄졌지만 그런 건 불문에 부치기로 한다 ㄱ-텍스트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