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좌의 게임 시즌4 재관람

category 영화나 드라마 2015/02/20 01:28

4월 12일 시즌5 시작 전 경건한 마음으로 4를 다시 보았다. 조금씩 봐오다가 오늘 결국 5편 내리 다 봐버렸네 -ㅅ- 아 너무 햄볶하다 ㅜㅜ 집에 좋은 스피커가 있는데도 맨날 노트북의 꾸진 소리로 듣다가 첨으로 스피커 연결했더니 앞으로 스피커 안 쓰곤 영화 못 보겠다 ㄱ-;; 완전 너무 좋음 ㅇ<-<

 

왕좌의 게임을 너무 좋아해서 하고 싶은 말은 디게 많은데 딱히 영양가 있는 생각은 하지도 않고 그닥 하고 싶지도 않다. 내가 이 드라마를 왜 이렇게 좋아할까 생각해보니 [간츠]나 역시 HBO 드라마인 [오즈] 좋아했던 거랑 일맥상통하는 거 같다. 무자비하게 등장인물들을 팍 팍 죽여 버리는 거... -ㅁ-;; 그 상상도 못한 전개가 너무 충격적이고 두근두근댄다. 대충 아 쟤 죽겠구만.. 하면서 봐도 놀래고 이미 스포당한 상태여도 놀랜다; 막 죽여 그냥 막 막

 

[왕좌의 게임]에서 특히 좋은 건, 결국 크게 보면 이야기 속에서 자기 소임을 다 하고 죽는 것이겠지만, 어쨌든 꿈과 희망과 미래에 대한 기대를 가진 대부분의 사람들이 전혀 예상하지 못한 공간에서 어떤 필연도 없이 그냥 죽는다는 것, 그게 현실적이라서 좋다. 그들의 꿈과 사랑이 무엇이든지, 뭘 준비해왔고 현재 어떤 상황에 처했는지같은 삶에서 중요한 것들을 죽음은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 저게 어떻게 어떻게 진행되려나? 싶던 게 그냥 가차없이 죽음으로 중단된다. 거의 대부분의 등장인물들이 입체적인데, 이런 입체적인 사람들의 삶이 주인공들의 삶의 재료로만 소비되지 않는다(결과적으론 그렇다고 해도, 뭐 어쨌든)고, 특히 그들의 죽음을 통해서 많이 느낀다. 주요 인물들이 마구 살해당해서 더 충격적이기도 하고. 시즌5부터는 원작이랑 많이 갈라지는 모양이던데, 원작에서 안 죽는 주요 인물들도 죽는다고 마틴옹이 직접 말씀하심 꺄아... 누가 죽는 거야 얘가 죽을까 쟤가 죽을까 자꾸 생각해봄< 심지어 산사 배우는 '피의 결혼식'보다 더 충격적인 게 5에 있다고 그런다 왕기대됨 벌써 두근두근대 -ㅁ-;;

 

난 원래 밑에서 치고박고 개싸움해봐야 아더들이 ㅜㅜㅜㅜ 북쪽, 그보다 더 북쪽에 진짜 겨울이 오고 있는디, 왔는디 이것들아~~ 뭐하는 거여 거기서 다같이 왕좌 싸움이나 하다가 동시에 다 뒤지는 거여 뭐여 아니면 그때 아수라장이 돼서 동맹을 결성한다거나? 그런 생각이 있었으나 우리 ㅁ이 뚱뚱이 시절과 닮은 귀요미 샘이 아더들을 흑요석인가? 그걸로 죽일 수 있음을 알아냈지(아직 정확히는 못 알아냈지만). 그게 요즘 시대였으면 샘이 페이스북을 통해 그 얘기를 쓰고, 네티즌 수사대가 아아 흑요석때문에 아더들이 죽는구나 알아낼 수 있지 않을까?? 싶은데 -ㅅ-;;

 

그리고 이번에 다시 보면서 생각한 게, 나는 확실히 와일들링들에게 좀 동조하고 있었는데; 왜냐면 장벽 이남에서 묘사되는 것과 달리 그들이 척박한 환경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이라는 걸 꾸준히 씨즌1부터 보여주잖아- 근데 막 민간인 도륙하는 거에 좀 싫어졌나? 나도 모르게 나이트워치 쪽을 응원하고 있음을 깨달았다, 마지막 전투 때. 존 스노우가 주인공 중 한 명이고, 드라마에서 아무리 그렇게 그렸다고 해도 으어.. 왜냐면 와일들링들은 뭐 어쩌겠다는 게 아냐, 아더들이 오니까 우리도 좀 받아들여달라는 거잖아. 근데 이 사람들 중 실제로 많은 이들이 그저 거친 환경에서 살아남느라 거칠다기엔 지나친 작자들이 잔뜩 있다 -_-;; 만스가 어떻게 어떻게 꼬셔서 델고 왔는데 그냥 받아주면 아우 완전 개쌍놈들이 존나 강간하고 방화하고 다닐 것이 분명함; 그렇다고 몇 만명을 그냥 아더들한테 뒤지라고 하는 건 말이 안 되잖아- 아니 애초에 대가리에 생각이 있으면 그 사람들이 장벽 못 건너오고 죽는 게 더 많은 아더와이트들을 만들고 우리에게 위험이 된다는 그 정도는 합의가 돼야 하는 거 아님? 왜 흥분함? ㅋㅋ

 

암튼 지난 번에 볼 때도 그랬지만 이번에도 세상에 존나 밀린다 이러다 다 뒤지겠어(실제론 안 뒤질 줄 알지만 -ㅅ-;;;; 그래도 그런 긴장감이 드는 것이다) 이러는데 스타니스가 뙇-ㅁ-!!!!!! 진짜 개감동했었음 우와 역시 훈련되고 조직된 군대는 다르구나, 완전 달라, 나이트와치따위랑도 쨉이 안 된다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앙 다 뒤졌어ㅜㅜ 생각할 때, 스타니스님이 브라보스 강철 은행에서 돈 빌려서 산 용병단과 뙇! 나타나심. 그러고보니 용병을 규율된 군대라고 봐도 되나? 스타니스가 워낙 군사지도력이 세다니까 어떤 군단이든 훈련된 상태면 최고의 작전을 짜내서 이기고 뭐 그런 건가? 아오 말타고 존내 다다다 달려오는데 완전 -ㅁ-;;;; 감동했어 -ㅁ-;;;; 그리고 너무 잔인하지 않게 야인들을 대해 준 것도 좋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래 이전까지는 스타니스가 너무 멋대가리가 없어서, 다보스는 저런 남자를 뭐 좋다고 저렇게까지 진심 성심을 다해 모시지? 그랬는데 시즌4 10화에 와서 멋진 남자를 흠모하게 됐다 ㅋ 하지만 인간적으로 진짜 매력 없음 그렇게 생각하고 검색해보니 원작에는 스타니스 팬이 꽤 많다네 그 불의 사제?? 그 마녀같은 사람한테 끌려다니지도 않고. 어쨌거나 저쨌거나 드라마에서는 좀 너무 우직하다기보다.. 그냥 매력이 없다 -ㅁ- 마녀랑 관계도 그냥 그렇고, 자기 형이 왕이었다고 해서 자기 아빠가 왕이었던 것도 아닌데, 그냥 형이 전왕을 죽이고 왕이 된 건데, 근데 자기가 진정한 one true king이라고 믿는 것도 어딘가 좀 멍청해 보이고... 아닌가? 중세적 세계관에선 그러한 일인가? 어쨌든 이걸로 넘 넘 좋아져서 찾아서 읽어봄. 지도자가 군사력이 다는 아니지만 아놔 이 풍진 세상에 겨울이 레알 오고 있는데 우리<를 지켜줄 수 있다면 이 남자야말로 원 트루 킹이 아닌가 이 말이다 ㅋㅋㅋㅋ 이건 훼이크고 -ㅅ- 그만큼 감동했다는 거고, 나는 개인적으로 존 스노우를 밀고 있는데, 왜냐면 원작 자체가 제목이 얼음과 불이잖아!! 얘가 얼음이잖아!!! 불은 당연히 용의 어머니 대너리슨 줄 알았는데 10화 마지막에 마녀;가 존 스노우를 보며 빙긋 웃는 게 보인다. 이쪽이야말로 불의 신을 모시는 레알 불이 아니런가-ㅁ- 하지만 존 스노우의 어둠의 다크해서 아직 아무도 모르는 그 과거는 나도 존 스노우가 에다드 스타크 동생과 타르가리옌 남자 사이의 아이일 거라고 생각하고(이게 팬들 사이 정설인 듯), 그렇다면 이 남자야말로 얼음이자 불이잖아!!! 이 남자야말로 레알 킹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대너리스가 자유도시들에 발묶여 있듯이 이 남자도 오랫동안 나이트와치에 발 묶여 있을 것 같네 뭐 어때 원작에선 둘다 십대잖아 아직 멀었다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니스터 아빰 죽기 직전 ㅜㅜㅜㅜ

 

좋아하는 캐릭터가 너무 많은데 그 중에 우리 타이윈 라니스터 ㅜㅜ 라니스터 아빰 ㅜㅜㅜㅜ 너무해 어떻게 이렇게 죽을 수가 있어 ㅜㅜㅜㅜㅜㅜ 하지만 티리온 때문에 너무 마음이 아파서 보면서 막 울었음;; 아빠 죽일 때 말고 셰이 죽일 때 ㅜㅜㅜㅜ 말도 안 되게 등장인물들에게 잔인하고 가혹한 드라마지만 특히 티리온 ㅜㅜ 왜 삶은 이 남자에게 이토록 가혹한 것이오?? 티리온도 왕좌의 게임 참가자 중에 하나라고 그러던데, 아무리 봐도 티리온은 자기가 왕 해먹을 그런 지도자 타입이 아니다. 지도자 타입이 되기에는 너무 영리하고, 살아내는 것이 중요하니까. 5부터 대너리스를 보좌하게 되는 건지.. 시즌4편 내내 일반 정치가로서 최고의 자리를 구가해온 바리스는 완전 티리온 때문에 인생이 바뀌게 되는데, 이런 것까지 다 고려해서 여기저기 재산과 인간을 뿌려놨을라나? 마찬가지인 리틀핑거는 최고의 핀치를 맞았었는데 와 이렇게 죽을 고비도 넘기는구나, 산사가 아주 바뀌어부려가지구.

 

암튼< 티리온에게 일어난, 정확히는 셰이에게 일어난 일이 정말 어떤 일이었을까 도저히 상상이 안 된다. 왜 타이윈 아빰의 침대에서 그렇게 있었던 거야?? 대체 어떤 일이 있었기에? 좀 알랴죠 ㅜㅜㅜ 나로선 정황이 도저히 잡히질 않는다 아오 티리온 ㅜㅜㅜㅜ 불쌍한 티리온

 

마지막으로 꼭 언급해야 할 것은 도른의 오버린...!!!!!! 브라질 유술처럼 화려하고 즐겁게 거산이랑 싸우는 거 아오 진짜 넘 멋있었어 ㅜㅜ 너무 감동했는데 우와 그렇게 머리가 으깨짐 ㅜㅜㅜ 진짜 시즌4 최고의 충격이었다, 이 캐릭터에는 아무 흥미 없고 오히려 좀 징그러운 편이었는데, 결투를 보면서 제이미 라니스터처럼 나도 막 티리온도 살 것 같아서 기쁘고 싸움도 너무 흥겹게 해서 즐겁고 그랬는데 -ㅁ- 완전 뙇!!!!! 세상에 그 애인의 경악보단 덜하겠지만; 나도 그렇게 놀랐었음 다시 봐도 눈뜨고 보기가 너무 처참해 너무해 ㅜㅜㅜㅜ 어떻게 피의 결혼식이 있었는데도 계속해서 잔인하고 충격적인 씬을 생산해내는 것이냐 놀랍다. 오버린 너무 아까워 너무너무 아까워 ㅜㅜㅜㅜ

 

그리고 참 하운드. 이 남자 불쌍하다. 누가 줏어간댔나? ㅜㅜ 왠지 안 죽었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 뭔가 정말 정말 나쁜 놈은 아니었잖아? ㅜㅜ 못 먹고 다녀서 겁나 약해졌으면서 왜 끝까지 싸우고 지랄이야 완전 기사도 넘치는 분한테 덤비고 지랄이냐긔. 방금 똥싼 몸으로다가...ㅜㅜ 아 누구든지 인간적인 약점이 있잖아? 하운드도 가까이서 그려진 걸 보니 형한테 학대당한 기억때문에 불을 극도로 무서워하는 게, 그런 약점은 마음을 누그러뜨리구.. 근데 아리아의 마음은 안 누그러뜨림 ㅜㅜ 아니 꼭 그렇게만 말할 수 없지만.. 마지막에 그 하운드의 죽어가는 모습을 바라보던 아리아의 표정 정말 연기를 잘 한다 싶으면서도 그 복잡한 마음이 다 헤아려지지는 않는다 아리아여 어린이여ㅜㅜ 브라보스 가서 그 남자 만났으면 좋겠다. 그 남자 잘 기억이 안 나네 앞씨즌도 복습해야 해 하앍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5/02/20 01:28 2015/02/20 01:28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287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2/20 16:17

    저는 이거 2시즌까지만 봤어요. 근데 4시즌까지 나온 건 다 갖고는 있어요. ㅎㅎ 봐야지 하고 노리지만, 보기 시작하면 너무 정주행이 되서, 시간을 잡아먹을 듯해서 보질 못하고 있어요. ㅠㅠ
    딴소리지만, 킹스맨 봤는데요, 완전 제노사이드 수준으로 사람이 마구 죽는데, 그런 장면들이 폭죽 터지는 이미지에 경쾌한 액션과 bgm을 합해가지고 찬란하게 만화틱하게 묘사하는 거예요. ㅠㅠ 재미는 있었지만, 재미있다고 말해도 되나 심하게 고민하게 만들더라고요. 이런 드라마도 보다가 사람죽을 때 비슷한 기분 들어요. ㅎㅎ
    명절이라 그래도 연휴답게 쉬시나보네요. ^^

    • 앙겔부처 2015/02/23 03:29

      제가 괜한 스포를 한 게 아닐까 두렵네요. 요따위 스포 아랑곳 없이 작품 재밌게 보실 줄은 알지만 미천한 소저의 스포에 행여라도 쪼께 재미없으실까봠... ㅎㅎㅎ 여전히 이런 걸 즐긴다고 말할 때, 그러니까 즐기는 거 자체는 아무렇지도 않은데 그걸 위화감 없이 말로 풀어내는 건 어렵더라고요. 말을 쓰는 거 자체가.. 이렇게 써놓으니 말을 잘 못 해서 그런가 싶지만 -ㅅ-;;;;

  2. 민들레홀씨 2015/02/24 12:55

    영화와 현실은 다르답니다. 가상현실 영화속에서 상상력을 발휘하기보다 진짜 현실속에서 활동하며 살아가는 방법과 노동자들이 나누는 이야기를 가지고 사회문제를 진단하고 삶을 확장하는 방법을 터득했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