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폰 써 본 적 없고, 오랫동안 면생리대 썼다. 근데 정말 너무 빨기 세상 귀찮아서 진짜 나중엔 그냥 세탁기 돌려서 더러운 대로 그냥 썼다. 어떤 때는 물에 너무 오래 담가둔 채 빠는 걸 미루다 넘 오래 돼서 냄새 나서 그냥 버리기도 하고. 이제 새로운 면생리대 구입해야지 구입해야지 하고 세월아 네월아 미루다 무무한테 생리컵 받아서 쓰게 됐다.

감사! 압도적 감사!

생리 팬티란 것도 있어서 고민했는데 가격이 만만치 않았고, 무엇보다 여전히 빨래 해야 한다. 신소재라서 흡수도 잘 되고 뭐 좋은 것 같아서 공구해서 써볼까도 고민했고, 한편 생리컵은 자기한테 맞는 사이즈를 몇 번 시도해 봐야 안다고 해서 고민 중이었는데, 무무가 두 개 사이즈의 컵을 줬고, 작은 거 써보니 마치 맞아서 그것만 쓰고 있다.

탐폰도 안 써봤고, 자위도 안 해서, 질에 내 손가락이나 물건을 넣어본 적이 거의 없다. 산부인과 갔을 때 의사가 막 손가락인지 기군지 뭔지 보이지도 않는 자세로 누워 뭔가 막 넣고 휘젓는 ㅠㅠㅠㅠ 끔찍한 경험 외엔 없다. 그니까 내가 직접 넣어본 게 처음이라서, 처음에 술 마시고 시도했을 때 망했다. 으어어 안 들어가 으억! 하고 소리질러서 ㅁ이가 무슨 일이냐고 뛰쳐나왔었음; 그래서 몇 달을 안 쓰다가 다시 생리대 빨기 싫어서 시도했고 잘 넣었다. 일단 처음엔 ㅋㅋㅋㅋ 아 웃겨 도저히 그냥 뻑뻑한 채로 이물질을 넣을 자신이 없어서 클리토리스 자위를 해서 애액을 좀 나오게 했다 ㅋㅋㅋㅋ 미친 하면서 겁나 웃겨서; 처음에 일주일은 그렇게 했는데, 두 번째부턴 그냥 넣어도 잘 들어감 익숙해져서. 그리고 질 안에 길?이 생각보다 더 아래로 향해 있었다.

접어서 넣어도, 미숙하니까 질 입구에서 생리컵이 펼쳐지곤 했다. 그럼 아픔 뜨억.. 그러면 처음엔 빼고 다시 넣었는데 나중에는 손가락을 쑤욱 넣어서 요리조리 조정할 수 있게 됐다.

근데 뺄 때 어떻게 손가락 두 개를 넣어서 안에서 컵 아래를 살짝 눌러서 잡고 뺀다는 건지 아직도 모르겠다. 컵 아래 꼬리를 보통은 자르고 쓴다는데, 나는 컵 뺄 때 그 꼬리를 잡아서 아래로 당긴 다음 아랫 부분이 밖으로 나오면 그때 잡아서 빼고 있는데.. 그게 약간 진짜 막 아프다기보단 이물감이 으어어 느껴진다. 아직 잘 못 빼는 듯? 손가락 두 개 들어갈 자리가 어디 있지? 그냥 두 ㄱㅐ를 나란히 넣는 게 아니고 집게 모양을 한 채로 어떻게 들어가냐고.. 영상 봐도 모르겠음

생리컵 넣고 빼는 영상만 찾아보고, 매뉴얼을 안 읽어서 몇 시간 차고 있어도 되는지 몰랐다. 그냥 아침 저녁 12시간 차이로 하루 두 번 집에서만 갈다가, 생리 막바지에 양이 적어서 24시간 차고 있었는데 배가 점점 아파왔다. 찾아보니 8시간에서 최대 12시간이라고 써있어... ㅜㅜㅜ 지금은 8~12시간마다 갈고 있다. 집 밖에서 하기는 싫어서 아직 안 해 봄 왜냐면 난 팬티 완전 벗고 완전 쭈구리고 앉아서 빼야 되는데 밖에서 불편하잖아 보통 12시간 내로 집에 올 수 있으니깐.. 밖에서 해야 한다면 전용 텀블러 같은 걸 만들어서 쉐이킹하라는 영상을 봤었는데 나중에 필요하면 이렇게 해야지

좋은 점은 모두가 찬양하듯 모든 면에서 왕 편하다는 건데, 난 특히 왕 추울 때 외에 일반적으로 알몸 수면하기 때문에 달거리 중에도 알몸일 수 있다는 게 넘 좋다. 그리고 생리컵을 사용하며 팬티에 묻는 게 다 질 분비물이란 걸 알게 됐다. 팬티에서... 냄새가 안 나... 신세계다! 이게 최고 신세계였다. 사람마다 좀 차이 있겠지만 ^^; 한 번은 속에서 컵이 잘 안 펴진 모양인지 피가 조금 샜었는데 이제 그 느낌 좀 알겠다 뭔가 불편한 느낌이 있었다. 손가락을 넣어서 사정 없이 컵을 눌러주니 잘 펴져서 더 새지 않았다. 글구 착용하면 아무리 깊이 넣어도 이물감 느껴지는데, 자고 일어나면 우째 안에 쏙 들어가서 아무것도 안 넣은 느낌이 되기도 했다. 이물감은 생활 중엔 안 느껴진다. 생리 통증 때문인 것 같기도..

"자연미인 본좌하르" 분류의 다른 글

그때 나는 붉었다 (4)2009/02/26
머리자름 (12)2008/03/11
자연미인대회 (9)2007/06/07
불심 깊은 고양이 해탈이 (4)1970/01/01
뭣도 아냐 (10)2009/10/09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8/07/20 00:37 2018/07/20 00:37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305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