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리베가스, 2005

category 영화나 드라마 2006/05/31 01:05

가리베가스(6/4까지)

 

 

 

선화씨는 카메라를 바로 마주본다. 관객은 직업소개소에서 쭈뼛거리는 선화씨를 고용주로서 마주본다. 우리는 서로 불편하다. 흉칙하게 하늘을 가리는 타워 크레인 만큼이나 불편하다.

 

이주노동자의 역사는 길고 진행형이다...

 

어디 가냐고 물으며 이사가는 선화씨를 따라나오는 밑에집 아줌마, 그 장면이 너무 슬펐다.

"영화나 드라마" 분류의 다른 글

미친 여성들과의 대화 (2)2007/05/20
dog day afternoon (3)2010/09/20
양 도살자Killer or Sheep, 1977 (2)2008/06/02
옴니부스 영화제--괴담 (0)2005/01/25
여섯 개의 시선 (1)2005/05/02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6/05/31 01:05 2006/05/31 01:05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95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엠 2006/05/31 11:13

    저두요. 헤어날 길 없는 절망의 그림자가 거기서 보였어요. 참 슬펐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