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물에서 찾기ㅇㅇ

86개의 게시물을 찾았습니다.

  1. 2013/04/10
    옆처녀
    뎡야핑
  2. 2012/12/12
    여진구
    뎡야핑
  3. 2012/12/05
    한글
    뎡야핑
  4. 2012/10/24
    하이쿠 20선 2 - 가족편(2)
    뎡야핑

옆처녀

붉고 희고 푸른 맨다리
머리끈으로 꽉 쫀매진 벌건 왼손
죽은 사람이 앉아 있은 줄 알았더니
느적느적 핸드폰 꺼내고
떨어진 노란 백 줍는다
"어디야 여기가 어디야"
"용산이에요"
"고맙습니다 언니"
구신 새끼마냥 쳐박고 있던 고개 돌리며 씨익 웃는다
술 마시고 추운 다리로 기절해서 잤구나
버석대며 일어나 몇 정거장 서있다
신길에서 내린 옆자리 처녀
죽은 줄 알고 진짜 놀랬잖아
진짜 놀랫네 ㅋㅋ 덕분에 올만에 시심 돋긔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여진구

이건 범죄다 ㄱ- 너를 생각하는 나의 마음은 범죄다
열 여섯 살이라니
열 여섯 때도 열 여섯 짜리를 좋아한 일이 없거늘
이것이 열 여섯 살의 목소리냔 말이오오

네가 운다 나도 운다;
네가 웃는다 나는 좋아서 해벌레
클로즈업된 너의 피부는 매끄럽구나 (역시 열 여섯)
갈망하는 너의 눈빛 모니터가 타버릴 것 같아

나는 소리를 지르고 내 몸을 끌어안고 뒹굴며
어어어떠어어어캐애애애
꺄아아아아아아아아

본디 빠슌지심과 노멀의 건전한 풍미를 갖춘 균형잡힌 심신의 보유자였으나
나 이제 가리라 여진구의 숲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여진구를 생각하는 나의 시에 일말의 거짓이 없노라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한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글

 

최정순

 

많이 배우고 싶지만

나이가 많아서

머리 속으로

기억되지 않는다

그래도 열심히

계속 배울 것이다

 

 

 

이렇게 감동적인 걸 페이스북에서 보고 출처를 마구 찾아봤는데 못 찾아서 그냥 페이스북에서 퍼옴여. 조으다... 감동적이다... ;ㅁ;

 

여름에 갔던 여수 밤바다<.. 여수에서는 친구의 친구인 윤자 할머니 댁에서 신세를 졌는데, 윤자 할머니도 대야에다가 책을 담아놓고 한글 공부를 하신다고... 듣고 너무 귀여워서 갔는데 내가 갔을 때는 한글 공부 멈추셨음;;;; ㅋㅋ 공부가 얼마나 어려운지...

 

노인의 삶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갖게 되었지만 여전히 대상화하는 데에서 벗어나기가 힘들다. 이걸 뭐라고 설명해야 해... 주체로 잘 보지를 않는 것이다. 당연히 주체고... 주체 사상이고...< 노인의 삶은 노인인 게 다가 아닌데 -_-;;;; 어린 시절 오랫동안 부모님을 대단히 평면적인 캐릭터로 이해하고 있었던 것을 스무살이 넘어서야 다면성을 가진 한 사람의 인간이라는 걸 알게 되었는데. 여전히 노인의 삶에 대해서는 그냥 평면적인 캐릭터 이상을 상상하지 못 하고 있음.

 

근데 위 글을 읽고...ㅜㅜ 하긴 뭐 삼십대의 삶을 상상이나 했었던가. 이렇게 별 것도 아닐 줄이야 -ㅁ-;;; 이미 스무살 넘어서부터 어른이 된다는 게 별것도 아니라는 것을 알았음... 친구들 보면 사십 넘어도 별 거 없음... 육십이 넘고, 길에서 누군가 나를 할머니라고 부르면 나도 당황하는 날이 오겠지.. 그때나 되어야 이해하면 너무 늦어!!!! 직접 겪어봐야 아는 건 싫다교!!!! 사람을 사람으로... 아 어려운 일이다 주체 사상이여<

 

배우고 익히면 늙어서도 우째 즐겁지 않으리예.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하이쿠 20선 2 - 가족편

아빠

 

애니팡 1등

시켜줬으면

고마운 줄 알라규

 

 

아빠 2

 

이씨 나는

일만점 이만점밖에

안 나오는데.......

 

 

언니

 

넌 왜 아빠 걸로 해서

아빠가 못 깨게 만들어!

 

 

언니 2

 

아빠 하트♥

내가 보냈어요

횬불이 나에염

 

 


4개밖에 없다. 시상이 딱히 안 떠오르네? 하고 오늘 잠깐 고민했는데 집에 오니까 우수수

우리 가족이니까 계절감과 5/7/5 이런 거 없는 거임...< 그래도 하트♥의 힘으로 17자는 간신히 지켜내었다 하앍 그것마저 없으면 너무 후루꾸이기에 준내 집착하는데-_- 가족들의 도움으로 수월하게... ㅋㅋ

 

나는 아빠 일등 시켜주려는 선한 마음으로 한 건데 아빠가 내가 일등하니까 디게 싫어하는 거임... 난 점수가 조금씩 올라가며 자기 기록 갱신해야 하트 더 받는 줄 몰랐긔... 아빠에게 미안하다는 말은 생략한다 ㄱ-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정집의 흔한 아침 풍경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