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결과

해당 글 1

재활용 일기

category 마우스일기 2008/10/21 11:23
※ 지우고 쓰는 일기


제목 : 악몽

며칠전에 내가 고등학교 시절 괴롭힌 여자애 얘기를 언니한테 했더니 꿈에 나왔다 어른이 되서 내게 전화했다 어제 본 이토준지의 만화 영향도 있는 듯 그 만화에서 왕따당했던 여자애가 모두의 타임캡슐에 들어가서 편지 사진을 박박 찢고 미라가 되어있었다능... 미라인채로 전화를 손에 쥐고 같은 반 여자애한테 매일 전화했다능 무서운 얘기

내가 1년 가까이 끈질기게 괴롭혔다 걔가 잘못했으니까 당연한 거라고 생각했는데 꿈에서 전화로 걔가 너는 하나도 안 변했구나 그러더라 근데 며칠 전에도 꿈에 걔가 나왔는데 그게 또 사실인 줄 알고 걔한테 너랑 닮은 사람 봤다 그러궈 뭥미

얼마전에는 내가 싫은 사람에게 너무 심하게 굴어서 그게 너무 싫다는 얘기를 들었다 나는 나름대로 괴롭히지 않으려고 노력하는데 내 태도가 너무 차갑다고 우음 근데 나 일부러 그러는 거 아닌데도 며칠전에도 싫은 사람한테 반사적으로 심한 말이 튀어나갔다

그러고보니 내가 싫어하는 어떤 애는 다른 애한테 나에 대해서 "그사람은 나를 인간으로 생각하지도 않는다"고 했다고 한다 깜짝 놀랐었다 사실이기 때문에 사실인데 본인이 그렇게 말하니까 얼마나 불쾌하고 화가날까 얼마나 비참할까 너무 미안하고 근데 걔가 참 싫고

벌써 10년이나 됐는데 나는 걔한테 사과하고 싶다 꿈에서 만날 때마다 사과할 기회를 노리면서 웃으면서 대화한다 사실 언젠가 만나게 되더라도 사과하기가 쉽지 않을 것 같다 굳이 걔한테 끔찍할 이야기를. 어차피 만나게 될 일이 없겠지만... 정말 미안하고 사과하고 싶다. 너도 너의 사정이 있고 나도 나의 사정이 있는 건데 왜 나는 너만 그렇게 잘못했다고 그렇게 심하게 했을까. 그때는 그게 그렇게 심한 거라고 생각하지도 않았다 더 심하게 할 수 있는데 참은 거니까 그러니까 나는 지금 어른이 되고나서도 항상.

"마우스일기" 분류의 다른 글

신창원 (6)2011/06/14
 (4)2008/03/05
이재주 송산 김경언 ♡ (0)2005/06/02
요요테스트2 (2)2009/06/16
불효자는 울지 않고 자본론을 읽는 얘기 (7)2013/03/21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8/10/21 11:23 2008/10/21 11:2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궁상존 2008/08/21 17:51

    태그...술

  2. 앙겔부처 2008/08/22 00:46

    죤 토욜에 만나자?? 말 안 해도 알지?? ㅋㅋ

  3. laron 2008/08/22 01:08

    이쁜 옷 입기. 좋은 음악 듣기. 멋진 사람 만나기.
    숨 하나 하나 곱고 깊게 쉬기. 분노 조근조근 다독이기.
    라롱님 불로그에 댓글달기.

    ㅋ_ㅋ

  4. 앙겔부처 2008/08/22 01:31

    머얌... 밑에 글에 덧글 달엄... 몇시몇분몇초에 만나고 싶은지... 그렇다고 거기에 따라줄 내가 아니지만?! ㅋㅋㅋㅋ

  5. 궁상존 2008/08/22 07:33

    내일은 오후까지 일정이 꽉~ 찼습니다...ㅠㅠ

  6. 달군 2008/08/22 10:10

    음... 난 나를 내가 사랑해야 하는줄 알았는데.. 그냥 안사랑하고 남이 사랑해 주면 되는구나.. 0_0 근데 안사랑해주면 어떡해? 크
    뭔가 큰 깨달음이 오려다 말았다.

  7. 나연 2008/08/22 13:24

    님의 글이 가슴을 치네요. 순이님과의 연애에 너무 매몰되어 있는 것 같아요. 다른 사람들과도 어느 정도 밀도있는 관계를 맺으세요. 제 2, 제 3의 순이들을 만드는 거에요. 후후.. 아님 아이를 키우시거나.. 직접 낳아 키우는게 현실적으로 어려우니 자매결연 같은 걸 맺는 것도 좋겠어요.

  8. 앙겔부처 2008/08/22 15:58

    죤/ 머야 죤 바보멍충아 멍텅구리야 아오 흑흑

    달군/ 남이 날 안 사랑해 주면 어떡하냐는 거지?? 그땐 내가 날 사랑하면 돼지!! 날 사랑하는 동시에 남도 사랑해서 남도 나를 사랑하게 하며 서서히 날 안 사랑해도 되는 지극히 평형을 이룬 균형잡힌 상태...< =_=;;

    나연/ 님의 덧글이 쫌... 님아 남이 날 사랑하면 된다를 순이님이 날 사랑하면 된다로 잘못 읽은 거 아녀?? 다른 많은 사람들이 날 사랑해서 굳이 내가 날 사랑할 필요 없다는데 왜 다른 사람과 관계를 맺으라는 거니...;;;; 맺고 있다는 내용이잖아 ㅇ<-< 꺅

  9. 나연 2008/08/25 08:20

    뭔말을 그렇게 복잡하게.. 그냥 이 글 읽으면서 느낌이, 님이 순이님이랑만 놀아서 아님 순이님이랑만 놀려고 해서 외롭다는 느낌이 든거에요.

  10. 앙겔부처 2008/08/25 08:26

    응 아냐

  11. 2008/09/05 14:46

    나 이거 옛날글에 대한 댓글 달아도 돼??? 아냐 됐어 안달래 ㅎㅎㅎㅎ

  12. 뎡야 2008/09/05 14:58

    뭥미; 말을 말든가 머야 궁금하자네=ㅁ=

  13. Lovefoxxx: 라브♡ 2008/09/08 14:07

    냐옹 왜 빈집잔치 안왔슝

  14. 앙겔부처 2008/09/09 02:03

    녜에 주인의식이 없어서... 초대 안 받았는데 가기 쩜 그래서 ㄷㄷㄷㄷ

  15. 도토리 2008/09/09 11:12

    뒷북이 심해 죄송하지만ㅜㅜ 무슨 수업하시나요?

  16. 앙겔부처 2008/09/09 12:57

    ㅋㅋㅋㅋㅋㅋㅋ 영어는 잘 못함 ㄱ-;;
    아니다 뭐 이렇게 말할 정도는 아니고 잘 하지만 아주 잘 하진 않는 정도?? ㅋㅋㅋㅋ

  17. 도토리 2008/10/14 10:57

    누구에게 하는 말인지 모르지만 저도 위로가 되네요.ㅜㅜ
    전인류에게 위로라니 통도 크신 덩야님..!
    농담처럼 쓰지만 진짜로 위로가 되어 눈물이 찔끔 났네요.헤헤
    정말 모든 사람들이 다 행복했으면 좋겠어요.

  18. 뎡야 2008/10/14 13:57

    랜덤하트 적중...이네요 후후후;;;

  19. 도토리 2008/10/14 18:27

    이런 눈치코치발치 암것도 없는 녀자를 봤나. 랜덤의 의미를 이제서야 알아챘어요. 아 진짜 이 무딘 감각..ㅠㅠㅠㅠㅠㅠㅠㅠ 암튼 저도 이제 그만해야지. 주위분들이 질리기 전에...^^; 그래도 덩야님 최고의 위로를 받았습니다. 진짜 마음이 너무 가벼워졌어요. 말로는 가볍지만 제 감사의 마음이 덩야님께 전해지기를...!!!!ㅠㅠ

  20. 앙겔부처 2008/10/14 23:50

    도토리님 사랑해요< ㅎㅎ
    >ㅆ<

  21. 2008/10/17 17:54

    ㅋㅋㅋㅋㅋㅋ 망사 팬티래!! ㅋㅋㅋ 아 침 정말 싫다. 난 한약은 싫어하지만 쌍화탕은 좋아해열~

  22. 앙겔부처 2008/10/17 22:50

    언니가 웃어줘서 만족해연'ㅅ' ㅋㅋ 쌍화탕이나 한약이나... 도찐개찐 아닌가...ㄱ- 아아... 한약 또 먹어야 해.ㅜㅜ

  23. 순이 2008/10/17 23:33

    망사.

  24. 달군 2008/10/18 00:19

    욱겨 죽어 끄끄

  25. laron 2008/10/18 03:23

    망사팬티가 검정색이었기를. 하... 참.

  26. 도토리 2008/10/20 03:31

    으앜ㅋㅋㅋㅋㅋ 망사팬티! 저 웃겨 죽어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가로본능 침 맞는 부분은 제가 막 오싹오싹. 헉..ㅠ

  27. 앙겔부처 2008/10/21 11:25

    걱정과 찬사에 마음이 놓임미다 후세에 귀감이 돼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