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사와기요시 검색 결과

해당 글 1

불로거 영화 번개

category 너에게나를보낸다 2009/05/09 13:00

※ 아마 영화가 나오는 구멍은 저기가 아닐 것이다 임의로 불빛 쏴버림;

 

 

지난 주에 구멍 무연 라브 네오풀님과 영화 번개가 있었다

아무도 후기를 안 씀 ㄱ- 우리 모임 끝인 거임=ㅁ=?!

 

그렇진 않고!! 다만단지 나도 바빠서 내용은 밤에 쓴다 알비 백투더퓨처

 

 

아임 뻬엑

 

구로사와 기요시의 <도쿄 소나타>를 보았다.

이 영화에 대한 훌륭한 리뷰를 하나 찾았다-ㅁ-;; 도쿄 소나타, 구로사와 기요시

영화 본 날 무연/네오풀이 말한 거랑 비슷한 내용의 리뷰.

 

영화가 어둡고 느려서 심신이 피곤했던 난 졸면서 보았는데-_- 졸면서 본다는 것은 무엇일까... 놓친 장면들도 참 많고... 본 장면들도 본 건지 만 건지-_- 영화 모임 하자고 난리쳐놓고 이 무슨 불성실한...ㅜㅜ 본녀가 취직 2개월차를 맞아 노곤한 심신을 주체할 수 없었던 거얀

 

그래서 영화 내용에 대해 자신이 없다. 지난 번에도 졸면서 보고선 별로였다 싶었던 영화가 맨정신에서 보니까 아주 좋았으므로...; 이 영화는 나는 나름 희망적으로 결론을 이끌어갔고 그중심에 혈연가족이 있다고 봐서 별로였는데, 사람들이랑 얘기하면서 점점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이라크로 갔다가 미군에 나름 반대하고 이라크인들에게 연대하는 아들이 너무 어울리지 않게 삽입된 이야기라서 별로였던 것도 자신이 없구나-ㅁ- 죄송합니다 첫모임부터ㅜㅜ

 

캐릭터들도 너무 전형적이라고 생각했는데 역시 자신이 없습니다.

 

그리고 잘못했어요;ㅁ; 라고 말하고 싶은 게 있는데 위에 링크한 리뷰에 써있는 도쿄 소나타라는 제목을 생각해 보지 않은 것... 왜냐면 영화 보고나서는 소나타가 뭐더라?? 찾아봐야지 했는데 영영 잊고 있었다 A-A'-B-B'-A 맞을까...; 머 이런식으로 십년전에 배웠는데 기억이 안 나서.. 암튼 반복/재현같은 형식을 생각 안해봤네연. 죄송합니다 구로사와기요시님 여름이니까 주온 볼게요

 

유일하게 좋았던 장면이 새로 취직하려고 면접가서 아버지가 당한 수모... 아악... 나 이런 거 너무 좋아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아아 비참해ㅜㅜㅜㅜㅜㅜㅜㅜㅜ 너무 싫고 괴롭고 하지만 영화에서 이런 게 구현되면 참 좋더라고. 참 잘찍었어욘

 

마지막까지 졸아서 더이상 할 말이 없다... 다음 모임에서는 가장 성실한 자세로 가장 열심히 영화 보겠다고 피빛 맹세

 

뒷풀이 때 나름 바쁜 몸이라 혼자 일찍 일어나서 아쉬웠다 요즘 나보다 피곤한 1위인 구멍, 지갑에 맥도날드 쿠폰 넣어갖고 다니는 네오풀(졸귀;; : 졸라귀여움의 준말), 발이 두꺼워 더욱더 반가운 라브, 만인의 연인 무연, 모두 반가웠심다 우리 빨리 다음 모임 조직해욘. 새로 오신 분도 환영이에연!!!!!!!!!!!!!!!!!!!!!!!!!!!!!!!!

"진보불로깅 / 너에게나를보낸다" 분류의 다른 글

죠낸 즐거워 (8)2008/04/29
동희씨와의 일일 데이틍 (4)2008/06/25
forAct, forSolidarity< (4)2010/02/18
산소같은 공긔 (6)2009/12/08
1900년 구멍 (2)2008/05/19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9/05/09 13:00 2009/05/09 13:0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적린 2009/05/10 01:43

    ㅎㅎ 과연 밤되니 업데이트가 되는군여! 잼있었겠다~ ㅎㅎ 나도 담번에 언제 끼어야쥐~! ㅋ

  2. 마성은 2009/05/10 02:21

    저도 기다렸는데 과연 밤이 되니 업데이트가 되는군요.ㅎ 저도 다음 번에 언제(과연 언제..) 끼도록 하겠습니다.ㅎ

  3. Lovefoxxx: 라브♡ 2009/05/10 09:46

    ㅎ ㅏ ㅎ ㅏ 초면(?)에 발도 만져주시고 몸둘 바를 모르겠다는 ㅋㅋ
    어 맞아요 네오풀님은 졸귀 크하하핳하

  4. 앙겔부처 2009/05/10 12:19

    적린, 마성은/ 다음번은 아녜스 바르다 회고전이고 다다음번은 영상자료원이 될 듯 하니 꼭 같이 봐요 ㅎㅎ

    라브/ ㅋㅋㅋㅋ 떠나기 전에 자주 만나효

  5. 2009/05/11 01:09

    비슷하게 그렸는데!! 그리고 저렇게 나오는 거 맞아... 단지 방향이 필름말이통하고 평행이지.. 저렇게 옆이 아니고...ㅋ~

  6. EM 2009/05/11 02:10

    영화가 나오는 구멍은... 구멍은... 구멍은... ;;;
    글고 존님 무지 친절하심ㅋㅋㅋ 언제나 부처님께 sweet하시단 말씀이죠.. (-_-)

  7. NeoPool 2009/05/11 12:22

    부지불식간에 졸귀가 되어버려서 영광입니다ㅎㅎ
    구멍님이 빨리 이 글을 보셔야 할텐데!

    만나서 반가웠어요^^

  8. 구멍 2009/05/11 15:55

    제게 벌어진 모든 해악이 아이디 때문인 것 같아서 아이디를 바꿀까 진지하게 고민 중인데...이 글을 보니 결심을 굳히게 되네요...그리고 네오풀님의 진가를 다들 알아보셔서 정말 기분이 좋습니다. 역시 저만 그렇게 본 게 아니었네요. 얼른 다음 모임을 가져야겠어요(그 전에 도쿄 소나타 본 감상부터 정리를 해야 하는데...).

    그리고 링크해주신 글에 사소한 오류가...<주온>을 찍은 사람은 구로사와 기요시가 아니라, 시미즈 다카시입니다...그러니까 뎡야핑님, 여름에 <주온> 안 보셔도 되요 ㅎㅎㅎ 마지막으로 저는 이 영화에 대한 뎡야핑님의 생각이 대충 맞다고 생각합니다. 저도 비슷한 생각이구요.ㅎㅎ


    • 앙겔부처 2009/05/11 17:04

      아이디 때문 아닌데...
      네오풀님의 진가는 귀여움...ㅎㅎㅎㅎ
      주온 아니군요 ㅎㅎ 졸무서운 공포영화 보고싶다>ㅅ<

  9. 무연 2009/05/12 13:56

    저는 이번 주 주말은 힘들 것 같아요. 어흑...... 그런데 제가 왜 "만인의 연인"임?

    저는 영화가 별로 희망적이지 않다는 생각을 했는데, 그것이 제목을 (음악적 표현과 더불어) '도쿄 소나타'로 붙인 이유라고 생각했습니다. 손쉽게 다시 시작할 수 없는 자본주의적인 도시 도쿄, 그 자체를 일종의 공포물로 찍은 것 같은 느낌이랄까요(^-^)?

    • 앙겔부처 2009/05/12 15:21

      다정해서염 쿄쿄
      주말은 힘들다굽쇼?! 그럼 금요일은?!!!!!!!!!!!!!!!!! ㅜㅜ
      구멍 vs 무연 싸워봐요 퐈잇!!!!!! 진짜 궁금함니다 두분의 격한 의견대립 나 영화를 다시 보고싶을 정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