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형도 검색 결과

해당 글 1

시든 해

category 2010/03/31 23:50

밤에 올테니 먼저 자라던 우리 엄마

안 오시네 시든 해 든 지 오래

학교 갈 시간이 다 돼도 안 오시네

쉬는 시간 집에 전화해도 안 받으시네

너무하시네 진짜

 

 

기형도 시 읽다가 해는 시든지 오래가 너무 좋아서 패러디했다 나는 해가 시든 게 아니고 아침해가 뜨는데 엄마가 없으니까 그게 시들어 보이는... 

 

해가 시들었다니 너무 좋잖아... 시를 안 읽은지 오래 되었는데 하필 한창 시 읽을 때는 전혀 좋아하지 않았던 기형도가 지금은 너무 좋다. 그 때는 왜 그렇게 어렵게 읽었지?? 어려워서 재미도 없고 싫었는데. 지금은 기형도의 많은 시를 기억하고, 한결같이 나를 건드린다. 별로 저런 시 써놓고 말할 만한 얘긴가 모르겠다만.

 

 

 

엄마 걱정 -기형도



열무 삼십 단을 이고
시장에 간 우리 엄마
안 오시네, 해는 시든 지 오래
나는 찬밥처럼 방에 담겨
아무리 천천히 숙제를 해도
엄마 안 오시네, 배추 잎 같은 발소리 타박타박
안 들리네, 어둡고 무서워
금간 창 틈으로 고요히 빗소리
빈방에 혼자 엎드려 훌쩍거리던

아주 먼 옛날
지금도 내 눈시울을 뜨겁게 하는
그 시절, 내 유년의 윗목
 

 

"" 분류의 다른 글

다섯 마리 바퀴벌레는 죽었다 (0)2004/08/30
노말수 (2)2006/01/05
풍뎅이 (5)2005/09/26
고자 패밀리 (0)2004/08/30
자작나무숲에는 부엉이가 산다 (2)2011/12/29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0/03/31 23:50 2010/03/31 23:5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순이 2010/04/01 12:13

    오오 신작시다!

  2. 알리아다 2010/04/01 12:20

    박지연씨 죽음도 그렇고..이래저래 심란해서..커피로 점심을 때우며...(청승시럽게) 이곳에 와서 좀 웃어볼라고 왔다가
    오늘날씨에 딱 떨어지는 '기형도'를 만나네. 내 20대에 참 좋아했던 사람인데.. 이젠 그보다 훌쩍 먹어버린 나이가 미련스럽다.

    • 앙겔부처 2010/04/01 16:09

      알리아다는 난생 처음 보는 사람인가...< 죄성 -ㅅ-;;

      어제 나는 눈물을 쳐흘리다가 밥을 맛있게 그것도 엄청 많이 쳐먹었는데...-_-;;;; 활동을 한다는 건 기분이 오락가락할 수밖에 없는 것 같애.. 내가 원래 그렇기도 하지만........

    • 알리아다 2010/04/01 16:39

      나 초큼 본 사람인지...알지?
      결국 나도 밥먹고 들어왔어...ㅠ.ㅠ 내일 책 한권 발제인데...
      오늘 저녁 한 번도 빠지지 않은 그 수업도 빼먹을 장적인디...
      방치했던 블로그질 했다는거............
      오늘 회의 잘해.

    • 앙겔부처 2010/04/01 17:56

      휴후후휴 불로그 보고야 말았어 왜 불로그홈에 게시 안 하는 거야?!!!!!!
      앞으로는 게시해 줬으면 하는 작달막한 소망이 있엉...

      오늘 회의에선 아랍어 강좌 문제로 내가 핀치에 몰릴지도 몰라... 알리아의 지원사격이 필요햄...< 어캐 화상 회의라도... ㅋㅋ

  3. 2010/04/01 16:12

    시인님, 시집주세요.
    그리고 채널개설했는데 RSS는 어떻게 등록하는거에요

    • 앙겔부처 2010/04/01 17:57

      일단 채널 보고 얼마나 내가 감동하고 감사했는지를... ㅋㅋ 채널에 열쇠말이 너무 많아서 제가 수정했어요. 검색결과가 많아야 상위 채널에 뜨거등요.

      rss는 rss 주소를 알아내셔야 해요 그냥 일반적인 주소랑은 달라욤... 어느 사이트 등록하려고 하셨는데염?

      시집은 다음에 만나는대로 바로..

  4. 치즈 2010/04/05 16:34

    아...이 시 고등학교 때 선생님이 갈쳐준 신데...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