꺄올 검색 결과

해당 글 1

무거워

category 진보불로깅 2009/08/27 16:23

글쓰기라는 행위가 무거운가.

 

무거운 형식이긴 하다. 트위터처럼 글쓰기 창을 따로 열 필요없이 따다다다다 써서 엔터만 누르면 된다면, 글쓰기가 훨씬 가벼울지도 모른다. 트위터의 글자수 제한이 오히려 부담을 덜어주고 하고 싶은 말을 막 할 수 있게 만들어 주는 거 신기하다.

 

그러니까 글쓰기를 가볍게 해 주려면 글쓰기창이 마치 덧글창처럼 바로 보이는 게 좋겠다. 어딘가 그렇게 하는 사이트가 있다 불로그는 아니고. 참 괜춘

 

주제별 커뮤니티를 만들려고 하는데 걱정이다. 과연 사람들이 가볍게 쓸까? 왜 진보불로그는 특히나 가벼울 수 없는 거지-_-?

 

주제별 커뮤니티라면 이글루의 밸리 말하는 거다. r관심 분야에서 주로 노는 거지. 내가 지금 생각해본 건 자전거 / 농사 / 영화 / 만화 / 성 / 야구(스포츠) / 노동 / 마르크스 / 권 비판 / 요리1 / 여행 / 창작 / DIY 정도.

 

방문객들에게 안내하고자 하는 게 아니라 진보불로깅을 부담없이, 아주 일상적인 이야기가 오갈 공간이니까 주제가 꼭 큰 분류일 필요는 없다. 하지만 불로거진이나,불로그홈에 노출되는 것만으로도 상당한 부담을 느끼는 진보불로거들이 주제별로 모아서 보는 페이지에는 부담을  안 느낄까? 

 

예를 들어 내가 마르크스에 대한 웃긴 그림을 그렸다면. 몇 번 그렸는데;ㅋ 진보불로거들이 그걸 과연 '마르크스'라는 제목을 가진 공간으로 보내겠냐는 거다. 물론 나는 보낸다 ㄱ-

 

영화에 대한 것도 이러저런 영화를 봤다 별로다 할 말 없다, 정도로 본인 판단에 '내용없는' 글을 썼다면 그걸 영화에 보내겠냐고. 안 보낼 것 같다... ㄱ-;;;;

 

진보불로그를 무거워 하지 않고, 글쓰기에 부담감을 느끼지 않고, 쓸데없는 글이라고 미안해하지 않고, 말이 오해가 될까봐 소통에 주저하지 않고, 개인적인 글이라고 안으로 닫히지 않고, 자기검열하지 않고 불로깅 할 수 있으려면 무엇이 필요할까? 때로는 섬세함과 배려가 소통을 막는다.

 

기존 진보넷의 메타불로그였던 풀로그가 이번 개편에 진보불로그에 흡수된다. 어차피 좌빨불로거들이 올 공간이지만-_- 내가 기대하는 것은, 진보불로거들이 불로깅할 때 진보불로그 외의 다른 블로그 공간을 진보불로그 첫화면을 통해 들어가보고, 불로깅의 지평이 넓어지는 것이다. 그리고 주제별로 글을 모아서 보는 페이지를 통해 소위 비-운동적인 이야기들도 막 넘쳤으면... 그래도 된다.

 

이렇게 말로 정리 안 해 놓으면, 기억이 안 난다.

;

 

 

그건 그렇고 자기의 피조물에 대한 애착같은 게 있는 것 같다. 나는 저자와 텍스트의 관계를 죽어도 떼어놓고 생각하지 못하는 것에 비해 내가 쓴 글이나 그림 등에는 쏘쿨하다. 내가 쓴 글 중에 재미없는 게 있고 이상한 게 있어도 내가 그런 사람은 아니라는 강한 신념이...<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1. 매주 이주의 요리왕을 뽑으면 좋겠다. 그 첫번째는 내가 돼야 해... 이글이글 캬캬텍스트로 돌아가기
2009/08/27 16:23 2009/08/27 16:2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방문자 2009/08/27 20:09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 앙겔부처 2009/08/27 23:40

      우와... 정말요?
      www.jinbo.net 을 토론장으로 만들고 있거든요.
      다다음주에는 열 수 있을텐데,
      익명도 되니까 막 참여해 주셔야 해요!!
      불로그랑 연동될 거니깐요!!!!
      토론 광장(?)이 있으면 누가 쓰려나... 하고 또 최근엔 고민이 다시 됐는데
      느므 반가운 덧글이다+_+ 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