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검색 결과

해당 글 20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냥 혼자 뻐렁쳐서 만들어 봄

 

오렌지가 왜 블랙인가 했는데 오렌지는 새로 입소한 재소자가 입는 유니폼 색깔이고, 블랙은 잘나간다? 핫하다? 뭐 그런 뜻이라고 카더라<

 

<블랙 미러> 보려고 넷플릭스 가입했는데, 어쩌다 이걸 봐가지고 아직 블랙 미러는 시작도 못 했다. 보고 싶은 드라마도 영화도 많은데 오뉴블 끝날 때까진 도저히 다른 걸 시작할 수 없다. 며칠 전부터 시즌 5 보기 시작.

 

시즌 1

예전에 미국 남자 교도소 드라마 <오즈>를 충격과 경악 속에 매화 두근거리며 즐겁게 봤던 기억 때문에, 오뉴블도 시작부터 긴장하고 봤다. 예를 들어 주인공 '채프만'이 의도치 않게 반입한 나사 드라이버를 도난당했을 때, 아, 저걸로 사람 하나 죽겠구나 하는 짐작은, 그 도둑이 바로 구여친과 그 구여친의 애인을 죽인다고 협박하던 '부'라는 게 드러났을 때 확신이 되었다. 하지만 부는 날카로운 쪽을 천으로 꽁꽁 감싸서 손잡이로 삼고, 오히려 원래의 손잡이를 자위도구로 평화적으로(!) 사용할 뿐이다! 죽여버린다고 으르렁 협박했던 구여친과의 갈등은, 구여친 출소날 오히려 그동안 못살게 굴어서 미안하다며 키스-ㅁ-까지 할 뻔하며(교도관 제재로 불발) 화해롭게 해소된다. 아니 뭐 이렇게 다정해요...? 왜 안 죽여요...? ㅋㅋㅋㅋ 오즈에서라면 사람 열 댓 명은 죽고 남았을 시간에, 대부분의 충돌이 아주 적은 물리적 폭력과 많은 언어적 폭력으로 끝이 난다.

 

그러니까.. 나는 여자들만 우글거리던 내 중학·고등학교 시절을 떠올리며 마음 편하게 봤다. 다양한 무리가 생겨나고 서로 미워하고, 말싸움하고, 화해하고, 때로는 끝까지 척을 지면서도 서로 보살펴주고, 서운해하고, 사랑하는 모습이 여자들끼리 있으면 다 비슷하구나 싶을 만큼 친숙했다. 학교도, 특히 고등학교 때는 잠자는 시간 외엔 거의 학교에 말그대로 '갇혀' 있기 때문에 더 비슷한 조건이기도 하다.

 

감옥이라는 힘든 공간보다 여러 관계성에 촛점을 맞춘 시즌1을 보며 여러 등장인물들에 대한 애정이 생기고 자연스레 시즌 2도 봤다. 사실 신랑이 볼 때 흘끗 보다가 시즌 2 쫌 보고 넘 재밌어서 1부터 본다니까 신랑도 같이 다시 달려줬던 거지만 ㅎ

 

시즌 2

시즌1은 어떤 범죄를 저질렀건 이 사람들이 각각 다양한 개성이 있는 '인간'이라는 걸 보여줬는데 시즌 2에선 여자 고등학교 같은 알콩달콩한 분위기가 '비'라는 갱스터 한 명 때문에 <오즈>로 바뀌어 버린다. 이 한 명이 마피아 놀이에 심취하며 여러 반대 세력을 만들어내고, 예쁘고 다정한 마음을 가진 사람들이 어떤 환경에선 최악의 선택을 하고 가장 잔인한 면을 드러낼 수 있다는 걸 특히 '미친 눈깔Crazy Eye'를 통해 보여준다. 아 저 미친 갱스터 때문에 세상 불편한 마음은 다행히... 스포라서 생략하지만 한 매듭을 짓지만, 그 비꾸라지 하나 때문에 이후에도 각 세력 간 대립은 오래도록 남아 때로 격화된다.

 

시즌 3, 4

갱스터 무비가 매듭돼서 이제 뭔 얘기를 하려나 했는데 미국 교도소 문제의 핵심, '민영화' 얘기가 나온다. 나름 재소자들의 인권과 복지, 사회복귀라는 관점을 탑재한 채 교도소 책임자로 부상한 '카푸토'는 교도소가 폐쇄되어 교도관들이 직장을 잃는 걸 막아냈지만, 교도소의 새로운 주인인 기업 'MCC'는 최대한 비용을 줄여 이문을 남기는 것, 오직 그것에만 관심 있을 뿐 교도 행정에 대한 어떤 관심도 없다. 위로는 악덕 사업주 MCC에, 아래로는 문제제기하는 교도관들과 재소자들 사이에서 카푸토는 인간성을 잃지도 않고, 일도 잘 해 내고 싶지만, 둘 다 잘 안 되고 있다. 파업에 참여한 교도관을 모두 자르고, 아프가니스탄 등지에서 군인으로 복무했던 이들을 새로 교도관으로 임명하지만, 카푸토의 의사와 달리 강압적 교도 행정을 펼치던 교도관들에 의해 사망자(ㅍㅅ.....ㅠㅠㅠㅠㅠ 진짜 미친듯이 울었다ㅠㅠㅠ)가 발생하고, 급기야 재소자들은 폭동! Riot! 집단 행동에 돌입한다. 그런데 시즌 4가 너무 충격적으로 끝나서 5를 바로 이어보지 않을 수 없었다. 

 

시즌 5

아직 반 정도 봤다. 4에서 폭동으로 끝나 5는 정말 이 폭동 중심으로 전개된다. 여러 캐릭터의 다양한 모습이 폭동이라는 새로운 국면을 맞아 예상치 못 한 면을 보여줄 것이 기대됐는데... 실로 그러하다. 나치들도 재소자들 공공의 적이 교도 당국임은 인식하고 있을 정도지만 조직되고 단결되긴 애초에 글렀고, 각자도생하는 오합지졸 무리라고 보기에도 어려울 정도로 오늘만 살고 내일은 없다는 듯 그냥 난장판인데 ㅋㅋㅋ 근데 테이스티 때문에 진짜 뻑하면 미친듯이 울고 있다. 완전... 너무 슬퍼서 미치고 돌아버림 ㅠㅠㅠㅠㅠㅠㅠㅠ 다 보면 한 줄 더 추가해야지

 

기타

각 회마다 그 회차 주요 인물의 어린 시절, 범죄 행각 등을 선별적으로 보여주는데 그게 현재 시점의 사건과 맞물려서 인물만이 아니라 인간에 대한 이해를 도모한다. 그게 그냥 우리 다 아름다운 면이 있는 사람이라고 이 사람의 행동을 합리화한다기보다 모든 인간의 현재는 어떤 과거의 결과이고, 그 과거에는 여러 사람/시스템이 연관되었음을 잘 보여준다. 모든 사람이 때론 사랑스럽고, 때론 안타깝지만, 그래도 어쩔 수 없이 증오스럽기도 하다. 위선력 폭파하는 교도관 힐리처럼. 힐리의 삶은 교도소라는 공간에서 절대적으로 권력의 우위를 점하고 있는 '교도관'이라는 직업 자체가 갖는 업무적 속성이, 교도관의 사상을 갉아먹고 사생활에까지 영향을 미쳐 가족과도 정상적인 관계를 맺기 어렵게 만든다는 걸 단적으로 보여준다.

 

내 최애캐는 미친 마약쟁이 '니키'인데 ㅎㅎㅎ  눈 밑을 더 진하게 화장하고 폭탄 맞은 머리하고 다니는데다 허스키한 목소리가 너무 섹시한데 엄청 다정하다. 그래서 모든 사람이랑 잘 지낼 수밖에.. 그 갭모에가 너무 좋은데 3, 4에서 최고보안시설에 갇혀서 많은 활약이 없어서 오뉴블 보는 재미가 좀 시들했다. 4에 돌아와서 너무 좋다. 

 

하고 싶은 얘기가 너무 많은데, 간략하게 시즌별 진행 상황(?)을 정리해 두고 싶었다. 이후 포스팅은 인물별로 하나씩 써야겠다. 니키, 테이스티, 푸세, 수녀님, 알렉스, 디야, 버넷, 힐리 등등.

영원히 안 써서 그냥 소소하게 이 포스트에 업데이트해 둔다..ㅜ

 

푸세

다들 알다시피(?) 푸세 역의 배우 사미라 와일리는 2017년 3월 오뉴블 작가 중 한 명이랑 결혼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즌 6

갓렉스에 따르면며칠 전 마지막 촬영이 있었다고 한다. 6월에 볼 수 있는 모양이다.

2018/02/10 21:49 2018/02/10 21:49

댓글을 달아 주세요

Game of Thrones amazing audition reel released 이 기사랑 각종 코믹콘이 대체 뭐간디? 막 팬들이 가서 왕좌의 게임 체험하고 백귀 합성 사진 촬영하는 거 보고 삘 받아서 요며칠 바쁜 시간 틈틈이라기보다 일하기 싫어서 iㅁi 마감이 몇개가 있는 거야 내가 쩨일 싫어하고 쩨일 비효율적으로 일할 여건이다. 괜히 일 안 하구 이거 일하고 있었던 걸 변명해봄 부러우면 지는 거다 한국에서도 합성할 수 있잖아요? 백귀 합성사진 찍으러 미국까지 가야 됨? 이런 컨셉으로 만들어봄

 

근데 종니 어려움... -ㅁ- 첨엔 내가 막 안구를 그려봤는데.. 효과도 줘보고.. 그러고 깨달았다 나 포토샵 존나 못해!! 다 까먹었어!!! 미친 놈아 아옼ㅋㅋㅋ 디자인을 플랫하게 하다보니 일러 위주로 쓰게 되구 그러다 포토샵은 진짜 없어도 업무에 지장이 없을 수준으로 안 쓰고 있다!! 나 중학생 때 중국인 쌤이 깜놀할 만큼 중국어 잘했는데 지금 한마디도 못하는 것처럼!! 그래서 적절히 검색해서 와이트될 때 안구가 변하는 애니메이션 메이킹 배껴서 만들었다. 캡쳐해가지구 무식하게.. 휴우...-ㅅ-

 

 

근데 내가 뙇 원하는 그 반짝이는 백귀(실은 백귀가 되고 싶었.. ㅡㅡ)의 안구가 아니고 좀비 같은 와이트로 변하면서 눈동자에 푸른 점이 번지는 거라서 ㅜㅜ 아쉽지만 아쉬운대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둥~

 

디와이피는 뎡야핑의 머릿글자로() 제이와이피의 느낌으로 쓰고 있다ㅋ 디로 시작하고 와이트로 끝나니까 요즘 보다 잠시 멈춘 미드 오피스의 드와이트잖아!! 싶어서 넣었음 미국에서 합성하면 이런 서비스는 없겠지 후후후ㅜ 사진 찍을라니까 횬힘이 자꾸 자기도 찍힐려고 용을 써대서 걍 넣어줬다 도대체 몇 살이야ㅋㅋㅋ 근데 언니 눈알도 칠했는데 뒤라서 잘 안 보임

 

아~ 더 할 말도 없다. 모바일로 쓰느라 귀찮기도 하궁. 씨즌5 죽음포스터 중 가장 좋았던 Hardhome 포스터 저장해둠 지금 내 핸펀 바탕화면임 백귀다 백귀가 나타났다 죽고 더 강한 졔왕 포스를 풍기는 역대급 백귀가 나타났드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제일 맘 아팠던 건 스타니스 죽음 포스터임 ㅜㅜ 한 먼 정주행하구 나중에도 그런가 보고 써야지 스타니스에 대해서도 안 죽었다는 의견이 많았고 나도 그 중 일인이었는던 감독이 짤없이 아 걔 죽는 장면 굳이 안 나와도 돼서 안 넣은 거야^^ 그래서 쇼크받았었는데ㅡㅡ 참 사진 합성할 때 안구 때매 힘들었음... 아 갑자기 이벤트- 댓글로 신청한 일인 와이트 만들어 드림 ㅋㅋ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5/07/16 00:27 2015/07/16 00:2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횬힘 2015/07/18 01:31

    이게 뭐야아~!! 악 징그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