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검색 결과

해당 글 2

2020 차례상

category 의식주 2020/10/04 23:18

매번 사진 찍는데 올리질 않아서 앞으론 매번 올려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으유 사진 ㅁ이 시켰더니 이따구로 찍음 -_-

차례 음식 점점 간소화하고 있긴 한데 그런데 상이 너무 휑덩그렁해 보이네ㅠ 양도 아주 조금만 했는데 존맛탱이엇다 전에 없이 육전을 해 봄(언니가<) 그리고 새우도 튀김으로 올리던 것보다 계란물 묻혀서 살짝만 부치니까 존맛탱

송편도 성공적.이었다 줄 서서 삼 국산이라서 딱딱해지지 않음

첨으로 낙지 올림 엄마 생전에 젤 좋아했던 음식... 근데 죽었어ㅠㅠㅠㅠ 분명히 내일 아침까지 살아 있을 거라셔서 샀는데 꼴까닥 산낙지 아니지만 머 올려버림

상을 더 작은 걸로 바꾸지 않는 한 좀 휑덩그렁해 보이는 건 쩔 수 없을 듯

원래는 그냥 아주 그냥 파격적으로 줄이자고 얘기했는데 아빰이 서운해하셔서... 그냥 영원히 제사지내얄 듯;; 아빰은 저번에 이제 제사 그만해도 되지 않을까? 이러고선 우리를 떠보고;;; 내가 이제 20년 넘게 지냈음 됐지 뭐! 그만 하자 간소하게 하자구 막상 그러니까 그럼 엄마 귀신이 서운하지 않을까? 이러심 아옼ㅋㅋㅋㅋㅋㅋㅋ

아빰 지금 아프신데 꿈에 엄마 귀신 나왔다규 ㅠㅠㅠㅠ 아빠 종교니까 어쩔 수 없고

근데 솔직히 내가 먼저 죽으면 ㅁ이가 제사 지내주면 좋겠다곸ㅋㅋㅋㅋㅋㅋ 제기랄 나도 미신종자라고 근데 이 자식이 옛날엔 알았다더니 점점 싫다고 그러네 육계장 올려 이 자식아

 

원래 명절 두 번 중 한 번은 우리집에서, 한 번은 시댁에서 쇠는데 올해 1월에 우리집에서 쇴는데 이번에도 우리집 차롄 줄 알고 시댁 안 갔다. 일전에 시어머니 전화 와서 코로나 땜에 이번엔 오지 말아라~ 그러시는데 내가 어차피 이번엔 저희집이에용 하고 대꾸했는데 다시 갤러리 보니까 1월에도 차례상 찍어놓은 게 있음 아놬ㅋㅋㅋ;;;;; ㅠㅠㅠㅠ 아무튼 자차 없어서 대중교통 타고 가야 되니까 추석 때 안 가구 다음 휴일에 가기로 했음 암튼 가긴 가니까 머 됐긔 =ㅅ=

말 나온 김에 1월 사진 올려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사진 보니까 알겠다 일단 내가 더 정성스레 사진 찍음;

그리고 사과랑 배랑.. 이런 게 뚠뚠하니 한 자리 뙇 차지해야 상이 있어보이는구만;; 일단 과일로 기선제압하는 거다. 귀신을? 귀신을 제압하냐곸ㅋㅋㅋ 암튼; 차례상 배틀 뜨면 이번 거는 없어보이잖아.. 근데 존맛탱이었따구 레알 이제 기존의 전은 진력남 앞으론 육전과 새우전이다!!!!

아 그리고 과자... 과자 맛대가리 없는 거 전통과자 다 빼버렸더니  비어보이네 제주과즐 사러 갈 시간 없어서 안 올렸는데 담에 과즐 살 시간 있으면 과자 한 개 올려야징

 

그나저낰ㅋㅋㅋㅋㅋㅋㅋ이젠 그렇게 안 웃긴뎈ㅋㅋㅋㅋㅋㅋ 태어나서 제사 한 번도 안 지내 본 ㅁ이가 우리집에 와서 제사 지내고 절하곸ㅋㅋㅋㅋ 그걸 초월해서 심지어 귀신 대신 수저 땅땅땅! 하는 것도 하고 있닼ㅋㅋㅋㅋㅋ 아 개웃곀ㅋㅋㅋ 첨엔 웃겨서 기절할 뻔함ㅋㅋㅋㅋ 이젠 몇 번 보니까 기절하게는 안 웃기네 ㅋㅋ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20/10/04 23:18 2020/10/04 23:18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추석은 이와 같았다

category 의식주 2010/09/26 01:24

의식주를 참으로 실현한 추석이다.

실은 식만 실현했구나...

 

그나저나 오랜만에 팔레스타인 연대 활동도 좀 하고.. 역시 사람은 마음의 여유가 있어야.. 여유가 있으니까 이것저것 많이 했다. 여유가 없을 땐 시간은 있는데 여유가 없긔

 

내가 뭘 쓸라고 했지??

 

아아 그래. 나는 진보넷에서 일한다. 활동비는 86만원(1만원은 1년차 수당) 받는다. 명절 보너스를 받은 적은 없는데, 왠지 이번엔 내가 보너스를 주자고 제안했다. 진보넷은 기성 가족주의 뭐 이런 거에 반대해서 전통적으로 명절 보너스를 주지 않아왔다. 근데 내가 그건 모르고 다짜고짜 명절 보너스를 주장했고, 다른 이가 명절-가족주의적 생각이 아니라 1년에 두 번 보너스 주는 거 좋다고 해서 받았다.

 

5만원!!!!

사실 한 번 썼지만 현재 재정은 어려운 상황이다. 갚을 돈이 있어서 말이다. 근데 미래를 위해 적금도 들기로 했음. 암튼 나는 '이런 맛에 또 활동도 하고 그러는 거 아님?'이라고 말하였다. 그렇다 보너스를 받다니 너무나 기쁘다고!!!!

 

선물셋트를 하자는 의견도 있었으나 나는 집에 치약이랑 비누 많아서 싫다며 현금을 주장했고 어떻게 잘 되어서 현금으로 받기로 했다. 하지만 아직 안 받음-돈이 없어서 입금 안 했다(내가) 이달 안에는 입금해야지...;

 

돈이 없어도, 돈이 없어도 이런 재미가 있어야지!!!! 나는 굉장히 기뻤다.

 

그런데 집에서 오랜만에 같이 식사하던 아빠가 명절 보너스는 받냐고 물어서 응, 5만원! 그랬더니 어머니랑 둘이 같이 뭐어어어어어? 야 그거 너무 한다, 뭐냐 그게 딴데는... 어쩌고저쩌고 막 그랬다. 나는 그 말을 듣고 크게 빈정 상하였다. 그래서 명절이라고 집에 드릴려고 10만원 뽑아놨었는데 십 원 도 안 내놓았다. 결과적으로 참 잘 되얏다...< 만화책 샀음 ㅋㅋㅋㅋㅋㅋ

 

-ㅅ- 덧붙여 내가 사회단체에서 '운동'하고 있다는 건 나름대로 아빠한테 비밀인데. 아빠한테는 그냥 홈페이지나 책 만드는 작은 회사;; 다닌다고 했었다-_- 크게 틀린 말도 아니다 ㅋ 근데 언니랑 얘기하다보니 언니가 이미 아빠한테 모두 말했다고. 뎡야핑(*본명 아님)이 시민단체에서 일한다고(실제로 시민단체는 아니고 사회단체다;). 모두 말했다고...-_-;;;;

 

근데 그걸 아는 사람이 보너스가 적다고!?!!!! 나를 이토록 빈정 상하게 만들고?! 보니까 아빠는 시민단체가 운동해서 돈 버는 데라고 생각하는 게 아닐까.. 근데 돈을 쪼끔 버는 줄 아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전을 부치다

 

우리 집은 엄마 제사를 지내는데, 이번에 난생 처음으로 전을 내가 (언니랑) 다 부쳤다. 얼마전에도 동태전을 해먹었기 때문에 자신만만했는데, ㅇ<-< 기절 한 번 먹을 양이 아니고, 도대체 제사 음식은 왜케 많이 하지? 오늘까지도 전이 남아 있더라... 사람들도 엄청 많이 와서 엄청 먹었는데. 암튼 몇 시간을 부치면서 나름 허리가 아프지 않도록 바른 자세로 앉으려 노력했는데. 다 부치고 나니까 머리가 너무너무 아파서 기절했다. 그냥 자고 일어났더니 밤이 되엇긔.. 기름 냄새 때문이 아닐까? 이번엔 세 가지밖에 안 했는데. 해물경단(내가 고기를 안 먹어서, 돼지 동그랑땡 안 하고 해물경단 하는 바람직한 우리집-ㅅ-), 동태전, 새우 튀김. 배추전은 고난이도라 어머니가 하심.

 

맛있었긔. 전부치면서 너무 먹어서 저녁에 토할 거 같았다...; 그마저도 자고 일어나니 말끔히+_+

 

기타 등등 많은 일이 있었지만 굳이 적어 뭐하리? 모로호시 다이지로님과 한층 더 친해진 이번 추석은 그것이 가장 의미가 있었다 'ㅅ'

 

-끗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0/09/26 01:24 2010/09/26 01:2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방문자 2010/09/26 08:12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 앙겔부처 2010/09/27 00:50

      ㅎ 근데 엄마 제사니까 돈 좀 내야져... 이제 끝낫지만< ㅋ
      명절은 가족 관계의 불합리함을 폭발적으로 드러내는 언제나의 계기가 되는데, 그건 함께 씹을 대상이 있으면 대충 무마되는 것도 같아요. 문제가 사라지진 않는데, 공동전선을 짜면 대충 지나가는.. 뭐 그런 생각이 들었음

  2. 넝쿨 2010/09/27 17:25

    오오오- 새우튀김도 매우 바람직하군요+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