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물에서 찾기무섭긔

1개의 게시물을 찾았습니다.

  1. 2010/10/07
    어린이 괴담(8)
    뎡야핑

어린이 괴담

어린이일 때는 말도 안 되는 괴담들이 있었다. 생각해 보면 어처구니 없다. 내가 당한 괴담 모음

 

말 안 들으면 망태 할아버지가 잡아간다

유아용이다. 유아들이 망태 할아버지란 말만 들어도 겁에 질려 벌벌 떠는 걸 여러 차례 목격했다-ㅁ- 불쌍해 애긴데.. 근데 말 안 들을 때 직효. 이 말이 안 먹히는 시점이 유아탈태가 아닐까?

 

넌 다리 밑에서 주서왔다

어느 만큼은 사실이다 () 옛날엔 황새가 주워다 줬다고 했단다. 황새는 남의 일에 참견도 잘 해

 

누워서 먹으면 소 된다

겨울에 이불 속에 누워서 귤 좀 까먹으면 엄마가 꼭 으름장을 놓았다. 제법 머리가 굵은 초딩 때 그건 말도 안 된다고 하자, 엄마는 누워서 먹다 소 된 어린이 이야기가 어제 신문에 실렸다고 말했다. 믿고 말았따

 

6학년 언니들이 운동장의 예쁜 애들을 찍어놨다가 얼굴에 해꼬지한다

체육 시간에 여자애들이 이 얘기를 나누며 각자 자신의 얼굴을 양손으로 꺅! 가렸던 게 떠오른다. 나도 꺅! 가렸다가 누가 보고 있나 6학년 교실을 바라봤으나 너무나 멀어서 말도 안 돼 근데 망원경으로 본다는 얘기가...() 참고로 나 6학년 땐 그런 짓 안 했음ㅋㅋㅋㅋㅋ

 

매일 밤 책읽는 언니 동상과 이순신 동상이 미끄럼틀과 그네를 칼과 방패 삼아 싸운다

정확히는 이게 아닌 거 같은데. 암튼 대부분의 학교에 있는 하얀 책 읽는 언니 동상과 이순신인지 뭔지 아저씨 동상이 밤마다 싸운다고...;;;; 그리고 운동장을 10바퀴 돌 대마다 동상 눈알이 돌아가 있단 얘기도..

 

홍콩 할매 귀신이 상륙했다

사실이 아닐 거라 믿었는데 어느날 언니와 언니친구와 깜깜한 밤에 언덕을 넘다가 할매의 기척을 느끼고; 다같이 소리 지르며 뛰어 도망친 적이 있다. 당시 홍콩 할매 귀신의 효력은 초특급, 어린이들이 홍콩 할매에게 쫓기는 같은 꿈을 꾸고 다음날 만나서 입을 맞춰보곤 했다. 대부분 한쪽이 이랬다 그러면 으응.. 그러면서 이야기의 아귀를 맞춰갔다만

 

길에 서있는 봉고차는 인신매매 차다

인신매매가 유행했던 흉흉한 시점이었나.. 봉고만 보면 아주 무서워가지구 ㄷㄷ

 

 

어쩌면 80년대 인천 사는 어린이들한테만 돌았던 이야기들인지도 모른다 ㅋ 근데 누워서 먹으면 소된다는 건 전국에 있는 듯. 홍콩 할매도 전국적 스타였지. 기타 입이 찢어진 여자를 보면 이쁘다고 해야 한다는.. 일본에서 건너온 괴담도 있었다.

 

난 아직도 사람들한테 분신사마했던 거 얘기하면 꼭 얘기하는 게 두 개 있다. 갑자기 무서운 얘기 ㄱ-;;

어릴 때부터 분신사마를 만 번은 한 거 같은데, 만 번을 하면서 알게 된 것이 귀신은 아무것도 모르며, 그냥 어떤 인격체? 캐릭터? 뭐 그런 거라는 거다. 믿고 물을 말한 상대는 아니지만 존재한다!!!라는 것을 느꼈지만 본 일은 없긔

 

주문은 분신사마도 아니고 귀신사바라 그러고 오이데 쿠다사이(와 주세요)도 아니고 비슷한 발음의 이상한 말로... 몬데그림()1

 

중1 때 열 명 쯤 모여서 나랑 (별로 안 친한) 애랑 둘이 볼펜 잡고 돌리면서 시덥잖게 귀신과 대화를 주고 받았다 아마 이 학교 근처에 살다 죽었댔던 거 같은데(가물) "이 중에서 누가 제일 예쁩니까? 그 사람한테 가주세요" 이랬더니 볼펜이 몇 바퀴 돌다가 튀어올랐다!!!! 내 손안에서 일어난 일이라서 다른 가능성의 여지가 없었다 그때까지 항상 하던대로 심드렁해하고 있던 애들이 꺅 소리질렀다가 웃겨서 존나 씨게 웃었던 기억이..(가물) 우연이겠지< 암튼 내 손이든 상대 손이든 귀신사바의 기본기는 손아귀에 힘을 빼는 것이므로 조작이 아님은 맹세할 수 있다< ㅋ 근데 볼펜이 혼자 튀어오를 순간에 튀어오른 걸지도. 근데 볼펜이 왜 뛰어오르긔ㄱ-?

 

고2때 야자 시간에 열 명 미만이 모여서 꼭대기 합창단 전용 교실에서 분신사바를 했다. 그때는 유행하던 십 원짜리 동전으로.. 내 친구랑 나랑 둘이 동전에 손을 대고 역시 손에 힘을 빼고 이것저것 시답잖은 짓을 하다가 니네가 움직이는 거 아니냐는 의심을 받고 두 사람이 눈을 가리고 했다. 아 그 합창단 교실은 몇 년 전 죽은 합창단 언니 귀신이 산다는 소문이 있었다(사망 사건은 사실). 일단 우리가 소환한 귀신은 자기가 바로 그 귀신이라고 했다.

 

그래서 동전에 손을 올린 나와 친구의 눈을 가리고 아이들이 자리를 바꾸고 섞은 뒤 "혜옥이가 있는 쪽으로 가 주세요" 그랬더니 혜옥이가 있는 쪽으로 스르륵 움직인 거다. 다 미친 듯이 소리지르고 도망치고 난리가 났다가 너무 무섭지만 마음을 추스르고 두번째로 또 해봤더니 안 됐다. 안 된 김에 때려치고 내려왔다 무서웠긔

 

참고로 손이 움직이는 건 생리적인 현상인 거 같다. 일부러 움직이는 게 아니다. 초딩 때 최고 유행했던 게 사람이 눈을 감고 몸을 릴렉스 하고 벽을 등지고(기대진 말고) 서 있으면 앞에 마주선 사람이 주문을 외운다. 그 주문은 스토리였는데 이젠 기억이 안 난다. 예전부터 기억이 안 나서 땅을 치고 아쉬워했다. 암튼 그건 무슨 여기저기 모르는 동네를 다니다가 어느 집에 들어가서 시계를 보나? 암튼 긴 이야기 끝의 주문은 "아가야, 이리 온, 아가야, 이리 온" =ㅁ= 꺅!!!! 무서워;;;; 이걸 잘 하는 애는 으쓱으쓱댔고, 몇 명까지 동시에 가능한가 실험도 하고 그랬었다. TV에도 나왔던 거 같은데..-ㅅ-;;; 설마 나의 착각이겠지

 

이 얘기 아는 사람?! 적어도 우리 지역 초등학교 나온 사람이라면 알텐데.. 몇 개 학교 연합으로 이 얘기가 맴맴 돌았다. 이걸 하면 가만히 눈감고 서있는 사람의 손이 자동으로 딸려 온다. 앞으로 위로 점점 올라간다. 그래서 여기서 하나 괴담 추가하면,

이 때 손이 머리를 넘어가면 귀신이 된다

 

조폐공사 사장 딸이 살해당해서 딸 이름을 돈에 나눠서 새겨넣었다

(+ 트랙백 읽고 추가 ) 이거 정말 무서웠긔 ;ㅁ; 딸 이름이 김민지인데 토막살인났다. 보리밭에서도 발견되었다(50원). 십원짜리 탑에 김자가 새겨져있다. 글구 천원짜리에 희미하게 새겨져있던 건 기억이 안 난다; 이 괴담도 전국적이라서, 티비에서 나왔었다 이건 기억이 나 내가 만든 기억이 아닐 거야아

 

 

배꼽똥 파면 배꼽에 바람 들어가서 죽는다

배꼽동 냄새는 다 똑같다라는 진리...; 어릴 때는 왜 그렇게 배꼽에 똥이 끼던지...;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1. 엔하 위키 몬데그린 항목 참조 : http://nang01.cafe24.com/wiki/wiki.php/%EB%AA%AC%EB%8D%B0%EA%B7%B8%EB%A6%B0텍스트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