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펌 검색 결과

해당 글 1

이츠키 자장가

category 마우스일기 2007/08/26 21:39

(후렴)
오로롱 오로롱 오로롱바이

오로롱 오로롱 바바노마고

내가 죽거든 길가에 묻어주오

지나는 비가 꽃을 던져 줄거야
꽃은 무슨 꽃 동동 동백꽃

물은 하늘에서 절로 뿌려주지


내가 죽으면 누가 울어 줄까

뒷산 소나무 매미가 울어 줄거야

매미가 아니고 여동생이요

귀여운 여동생 매미소리


애기 업고 자장가 부르기가 싫어

그러나 부모에게 야단 맞기도 무서워

왜 이애는 이리 보채기만 하나

젖을 줄래도 내게는 젖이 없어


나는야 추석을 기다린다

나는야 추석이 와야 집으로 간다

나는야 간진 간진

저들은 신분이 있는 사람들

좋은 허리띠에 좋은 옷을 입었네

나는야 간진간진

출처 : http://blog.empas.com/sun7845

 


노래를 들어보고 싶은데 찾을 수가 없네.. 완전별로인 거 읽다가 이걸 건졌다. 가사 아주 일부만 보고도 너무 좋아서...ㅜㅜ 식모살이하는 이국의 청소녀의 한숨소리가 들린다ㅜㅜ 아... 너무 슬퍼.


한국의 아리랑이 일본 민요로 변했다구 주장이 있다. 아리랑이 여러 버젼이 있어서 얼마나 유사한지는 나는 모르지만 내가 아는 어떤 아리랑보다 애틋하고 서글프구나. 좋은 부분을 꼽을래도 꼽을 수가 없다ㅜㅜ 임진왜란 쯤 일본에 끌려간 조선인들의 노래... ㅠㅠ 그런 배경 모르고 읽어도 너무 슬프구나.

 

원문도 읽어봤는데 어떻게 저런 번역이 나오는지... 한대목도 모르겠다-ㅁ- 사투리인가...;;

일단 위의 것이 전문이 아닌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왜냐면 소설에서 인용한 "애보러 와서 해가 넘었구나. 그리운 부모가 있는 고향에 돌아갈 수 있는 날은 멀고"가 없어서. 그런데 전문을 일본 싸이트에서 찾으니 버젼이 되게 많다.(http://www.kumamotokokufu-h.ed.jp/kumamoto/shoukai/ituki_kas.html) 역시 읽어도 잘 모르겠지만 아는 부분만 봐도 슬프다ㅡㅜ 암튼 여러 버젼이라서 그렇구나...


 






이것도 좋은데, 내가 읽은 거랑 다르네...=ㅅ=;;; 어린이 자라고 이런 혁명적인 노래를 불러주다니... 꺄옷 구구절절이 옳은 말씀!!!!

출처 : http://blog.naver.com/monroyaume

島原の子守唄
시마바라의 자장가


作詞: 馬津川まさを

作曲: 富田梓仁

唄: 中村美律子


1. 生まれた時から 神の子と

運命背負った 人の世は

親子の愛も 知らないで

祈り捧げた 十五年

天草四郎時貞(あまくさしろうときさだ)の

魂が眠る 有明の里よ

(태어났을 때부터 신의 아이라고

운명 짊어진 세상은

부모 자식의 사랑도 모르고

기도 올린 십오 년

아마쿠사시로토키사다의

넋이 잠든 아리아케의 고향이여)


おどみゃ島原の

おどみゃ島原の

キリシタン育ちよ

(나는 시마바라의

나는 시마바라의

천주교 신도로 자랐어)


2. 厳しい世の中 直さんと

銀の十字架 胸に抱く

幾多の農民の 盾になり

教え諭した 人の道

天草四郎時貞の

勇姿が映える 有明の里よ

(힘겨운 세상 나오 씨와

은 십자가 가슴에 안네

숱한 농민의 방패가 되어

가르쳐 타이른 사람의 길

아마쿠사시로토키사다의

용감한 모습이 빛나는 아리아케의 고향이여)


(セリフ) おなかをすかせて, 泣く我が子に

たった一粒のお米も, 食べさせてやれない

親の悲しさ, いくら働いても

年貢を納める事もできない人びと

貧しい者同志こころを寄せ合いながら

神にすがって祈ることが

なんで, なんで一揆(いっき)なのですか

(배를 비우고 우는 내 아이에게

단 한 톨의 쌀도 먹여 줄 수 없는

부모의 슬픔 아무리 일해도

연공을 바치는 것도 할 수 없는 사람들

가난한 사람끼리 마음을 서로 기대면서

신에게 매달려 비는 것이

왜 어째서 폭동이란 말입니까)


3. 一度も母とは 呼べぬまま

神を信じて 明日を待つ

最後の軍 破れても

守り通した 神の道

天草四郎時貞の

魂が写る 有明の海よ

(한 번도 어머니라고는 부를 수 없는 채

신을 믿고 내일을 기다리네

마지막 군 패해도

끝까지 지켜낸 신의 길

아마쿠사시로토키사다의

넋이 비치는 아리아케의 바다여)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7/08/26 21:39 2007/08/26 21:3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좌부녀 2007/08/26 22:23

    저거는..일본인도 완벽히 해석하긴 힘들어 보인다. ㅋㅋㅋ 뭐 밑에 현대어로 대충 설명도 되있네. 근데 정말 좋다... 님이 적어논거는 링크돼 있는것들을 짬뽕한건가벼..

    그나저나 내일 비온다는데..우짤쓰까나??? 삼성택배 맞지? 삼성아저씨는 겁나 일찍와서 괜찮을꺼 같긴 한데.. ㅋㅋㅋㅋ 무섭지? 무섭지? ㅋㅋㅋ

  2. 뎡야핑 2007/08/26 22:31

    악 삼성 아냐...!! 어쩐지 왜 삼성이라고 하나 그랬네... CJ라니깐!!! 꺅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대기업 브랜드의 힘을 믿겠어... ㄷㄷㄷㄷ 그래도 뭐... 물에 젖는다면 그것은 내 책인데 머... ㅋㅋㅋ 언니책은 겉에 비닐 물에 젖으면 그거나 갈아주지 머 ㅋㅋ

    글쿠나 어쩐지... 아는 단어 말고는 모르겠어 =ㅅ= 짬뽕해서 해석한 거구나... 머야...-_-

  3. 좌부녀 2007/08/26 22:51

    그러니까 cj가 cj hth 로 바뀐거 아냐? 구 삼성 더하기 cj아녀? 아녀? 아녀? 맞을텐데...ㅋㅋㅋㅋ 응.. 그러니까 뭐냐.. 저위에 저 한줄씩 띄어진..저걸 뭐라그러지? 젠장. 하여튼 한소절씩(?)... 그러니까 저 순서가 아냐. 순서가 달라 순서가!! 뭐래니 나? ㅜㅜ

  4. 뎡야핑 2007/08/26 22:52

    그래 맞아 읽어보니까 순서가 다르더라. 근데 귀찮아서 놔뒀어. 아씨 신경쓰여 바꿀까봐ㅜㅜ
    난 몰랐어...-ㅁ- 그럼 다행이다 새벽같이 가서 좌부녀의 단잠을 깨우는 천벌을 하사하겠어... 캬캬

  5. 뎡야핑 2007/08/26 22:54

    아냐 해석 안 된 부분도 있어서 난 못 바꾸겠어ㅡㅡ

  6. 좌부녀 2007/08/26 22:56

    ㅎㅎㅎㅎ 냅둬.. ㅎㅎ 원래 책에 저 순서로 있었던거 아냐? ㅎㅎㅎ
    근데 아까부터 왜 자꾸 천벌타령이야? 천불나네 진짜. ㅎㅎ 아 재밌다..ㅋㅋ

  7. 뎡야핑 2007/08/27 11:14

    책에 전문이 안 나오고, 인터넷에서 긁어온 거야...-_- 최초의 번역자가 순서를 뒤바꿔 놓은 건가봐. 지금쯤 천벌을 받았을라나...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