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라토산페이 검색 결과

해당 글 1

닌자무예장

category 영화나 드라마 2010/07/22 23:44

대산초어님이랑 보고 싶었는데 님은 안 오신 슬픈 추억의 영화가 되어 버렸다 ;ㅅ;

 

오시마 나기사의 닌자무예장. 몇 년 전에 몇 달 걸려 p2p로 다운받았는데, 컴터가 다운돼서-_- 못 봤던 비운의 작품이다. 나중에 토런트(현대형 p2p?)를 뒤져봤는데 파일은 있는데 씨드가 없어서... 흐규흐규 그런데 서울아트시네마에서 하는 거다!!!!! 냐하하하하 이 바쁜 와중에 낮근무시간을 빼내어 다녀왔다. 고로 지금 근무는 야근이 아니다. 냐하하하하하핳하<

 

그런 추억이 있는 애니메이션이다. 애니메이션?!

 

영화에 대해서 일단 쓰자면, 영화적으로는 전혀 모르겠다. 솔직히 이제는 오시마 나기사가 어떤 영화를 만드는지 기억도 안 나고-_- 이 영화 자체도 영화로서... 잘 모르겠따 그냥 저퀄의 팬아트를 보는 느낌이었다. 그렇다고 영화 자체가 후진 건 아니고 그냥 기술적으로, 요즘 이름없는 팬들이 더 잘만들잖아??

 

뭐냐면 (영화 자막에 번역을 안 써줘서 아쉬웠는데)  원작은 "시라토 산페이"의 <닌자무예장>이란 만화다. 아 이 만화... 16권 전질 소장하고 있지만 한문이 어려워서 1권도 못 읽은 그 만화 아니런가!! 맨앞에 에피소드 한 개만 봤던 듯.

 

산페이의 만화 컷을 그대로 가져다가 요약(?)해서 이어붙여서 만들었다. 새로 그리거나한 게 아니고 만화책을 그대로 가져다 썼다. 그니까 연출이 다 된 만화를 부분부분 오려서 소리를 입혀서 만든 거. 거기서 구사할 수 있는 카메라 워킹이라고는 위아래 훑기, 좌우 훑기 뿐이었다;;;;;; 뭐 더 있었을라나?? ㅎ

 

그런 점이 저퀄이었다는 거고, 또한 그런 점을 보고 싶어서 간 거였따(그런 애니인 줄은 대충 알고 있었음). 근데 나레이션은 왜 영어로 말할까???? 디게 궁금함. 그리고 내용은 역시 과연 정말 재밌었다. 대산초어님이 한 개 번역하고 이것저것 써준 거 보고 관심 생겼떤 만환데... 옛날에 태어난 작가의 만화는 다 한문이 너무 어려워...-_- 솔직히 말하면 난 일어 잘 못 하고 한문빨로 보고 있는데, 그나마도 어려운 한문 앞에선 완전 무쓸모함

 

일본에는 영화감독도 만화가도 사회주의자가 있는데!!!! 하고 정말 너무 좋음< 이 영화는 약간 <브이포벤데타>의 모티브랄 수도 있다. 민중의 저항을 이끄는 한 남자가 있는데 이 남자는 신출귀몰한 닌자이긴 하지만, 그가 누구이든 관계없다. 심지어 그가 죽어도 상관없다. 그는 계속 나타날테니까. 그래서 내장이 박살나며 죽는다 ;ㅅ;

 

여기 영주 아들 얘기는 너무 웃긴데;;;;;;;;;; 한 고을의 영주 아들은 도구로 쓰이는 닌자가 아니라 세상을 좀 지배해보고 싶은 닌자 패밀리에게 아버지인 영주가 살해당하고 성과 마을을 빼앗겨 복수의 칼을 간다. 그런데 어쩌다보니 혁명의 지도자 카게마루랑 얽혀서 같이 다닌다. 그리고 카게마루가 지도한 혁명의 날에 아버지를 죽이고 성주 행세를 하는 닌자를 죽이려고 하는데 여차저차 실패한다. 근데 암튼 그놈이 도망갔다. 이런 순간에 이자가 할 게 뭐겠는가? 아빠의 원수를 갚고 성을 탈환하는 게 목적이 아니었겠는가? 근데 막 바쁘게 싸우고 보니까 성이 다 불탔어 -ㅁ- 왠 남자들이 성의 무너진 벽돌같은 걸 빼돌리고 있어 -ㅁ-

 

당황해서 누가 불질른 거지?? 카게마루는 왜 불을 질른 거지???? 막 납득 못 하고 막 힘들게 살다가 오다 노부나가의 계략때문에 카게마루를 오해하고 죽이려고 하고 어찌어찌 고통스런 세월을 겪다가 기냥 허무한 떠돌이 무사가 되고 만다.....;;;;; 웃겨 불쌍해;;;;;;;;;;;;;;; 성이 불탔을 때 얼마나 망연자실했을까. 뭐 이 영화 보면서 이 남자한테 제일 관심 깊었다;

 

중간에 선한 남자< 카게마루의 닌자 패밀리의 비사를 요약해서 보여주는 외전이 띡하고 나왔다가 띡하고 사라진다. 이건 뭐..........; 낯설게 하기인가 이건 뭐져 ㄷㄷ 만화 내용에 대해 하고 싶은 말이 많은데 이것도 역시 영화가 좋았기때문일진져 왜냐면 정말 스토리에 깊게 빠져서 볼 정도로 재밌게 그 두꺼운 책을 잘도 요약해서 정수만 보여줬다. 아... 빨리 일어 공부해서 그 책 다시 읽어야지. 대산초어 번역의 한 에피소드에서 카게마루를 기냥 죽여버려서 황당했는데 죽은 건 사실은 그림자고 카게마루는 살아서 오다 노부나가와 많은 대결을 펼친다. 개인 대 개인으로서가 아니라, 혁명군의 지도자로서, 하지만 언제든지 대체될 수 있는 여러 사람 중의 한 명으로. 근데 이런 만화를 보고도 유명한 인물 중심의 역사서술이 '사실'이라고 철떡같이 의심 없이 믿으며 살 수 있을까? 없을 건 뭐냐 근데 어떻게 그러지???? 암튼 좋은 영화다< 좋은 만화다.

 

이보다 오시마 나기사가 학생운동에 대해 찍은 영화가 있다던데.... 아이구 이번엔 놓쳤다. 다음에 보져...< 아 닌자무예장에 대해 하고 싶은 말이 많다 만화를 읽고 하자~~!! 그나저나 왠지 오시마 나기사님한테 미안한 이 기분은!!!!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0/07/22 23:44 2010/07/22 23:4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대산초어 2010/07/23 00:57

    어차피 망할 걸 영화 보러 갈 걸 그랬나봐요ㅠ.ㅠ

    • 앙겔부처 2010/07/23 10:54

      크억 ㅜㅜㅜㅜㅜㅜㅜ 그렇지 않아도 노래도 카게마루~~ 카게마루~~~ 막 용사의 노래같은 게 나와서 가사도 물어보고 싶고... 막 그랬어요 흐규흐규 망하다니 ㅜㅜ

  2. 무연 2010/07/23 16:47

    제가 오시마 나기사의 극영화 중 보지 못한 영화가 딱 세 편이 있는데, 이 영화가 그 중 하나입니다(^-^). 그래서 보지 못한 영화에 관한 뎡야핑님의 평만 조용히 읽고 가려 했는데, 글을 읽다보니 궁금한 것이 생겨서......(-_-)

    "산페이의 만화 컷을 그대로 가져다가 요약(?)해서 이어 붙여서 만들었다. 새로 그리거나한 게 아니고 만화책을 그대로 가져다 썼다. 그니까 연출이 다 된 만화를 부분 부분 오려서 소리를 입혀서 만든 거. 거기서 구사할 수 있는 카메라 워킹이라고는 위아래 훑기, 좌우 훑기 뿐이었다;;;;;;" 이 내용만 보면 [닌자무예장]에서 만들어 진 이미지를 그대로(?) 가져다 쓴 것이 왜 "저퀄"인지 이해가 잘 안됩니다. 제가 영화를 보지 못해서 그럴 수도 있지만, 그럼에도 저의 생각을 조금 남겨 보자면, 뎡야핑님께서 남겨주신 대로라면 오시마 나기사는 영화의 속성, 곧 '운동-이미지'라는 영화의 가장 핵심적인 속성을 포기한 채로 정지된 이미지인 만화 이미지만 가지고 승부를 했다는 것인데, 그렇다면 영화에서 미학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방식은 거의 몽타주만으로 제한된다고 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남겨 주신 글에 따라 "구사할 수 있는 카메라 워킹이라고는 위아래 훑기, 좌우 훑기 뿐이었다"면, 오시마 나기사는 더욱 이미지의 몽타주에 의존했다는 뜻이 될 것 같습니다. 그러니까 애초에 만화 이미지의 몽타주만으로 영화를 밀고 나가려고 했던 것이므로, 오히려 연출은 만화를 다시 그리는데 있는 것이 아니라 카메라의 움직임에 따른 만화 이미지의 몽타주에 있을 것이며, 따라서 그것은 "저퀄"과는 무관할 수도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만...... 뭐, 하여튼, 이런 궁금증이 생겼습니다(^-^;).

    오시마 나기사는 교토 대학 재학 중 학생운동을 했던 사람이었고, 60년에 만든 [일본의 밤과 안개]부터 70년에 만든 [도쿄전쟁전후비화]에 이르기까지 줄 곧 일본의 학생운동과 공동체 운동에 관한 것이 아니면 재일조선인의 문제를 다루는 영화를 만들었습니다. [일본의 밤과 안개]는 어둠의 경로에서도 구할 수 있다고 들었으니 한 번 찾아보시기를(^-^). 오시마 나기사 영화 중 정치적인 부분이 가장 노골적으로 드러나는 영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 앙겔부처 2010/07/24 01:32

      바로 그런 부분이 제가 영화적으로 잘 모르겠다고 표현한 거에요. 영화적으로 별로라기보다 영화적으로 그런 게 어떤 의미인지 모르겠다는... 말씀하신 게 맞는데 몽타주만으로 영화를 만든다는 게 뭘까... 그게 뭔지 모르겠어 슬퍼 ㅜㅜㅜㅜㅜ

      글구 저퀄이라는 건 요즘 꺼 보면 정지 화면이라도 움직이게 잘 만들잖아요, 정지된 만화컷을 움직이게 바꾸고 색도 입히고 3D로 공간감을 주고.. 뭐 그런 테크닉 면에서 저퀄이라는 거져 영화가 꾸지다는 거 아님 ㅇㅇ

      그나저나 정말 이제 뭐 원래도 잘 몰랐지만 이젠 정말 아무것도 모르겠어 영화라는 것...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 앙겔부처 2010/07/24 02:02

      글구 저퀄 말이죠 영화 보면서 나도 만들 수 있겠다 싶었어요 그니까 그런 위대한 감독처럼 할 수 있다기보다-_- 기술적으로 나도 스캔 떠서 뭔가 해볼까... 싶은 마음이 들었다능 나 혼자 모든 등장인물의 목소리를 내면서... 그럼 그냥 다짜고짜 키치가 되겠지 흥 내가 하는 게 뭐 그렇지...-_- 급하기시러짐<

    • 무연 2010/07/24 09:57

      쓰신 글에서 영화 [닌자무예장]을 폄하한다는 느낌을 받았던 것은 아니구요, 글의 전반부에 “영화에 대해서 일단 쓰자면, 영화적으로는 전혀 모르겠다. 솔직히 이제는 오시마 나기사가 어떤 영화를 만드는지 기억도 안 나고-_- 이 영화 자체도 영화로서... 잘 모르겠따 그냥 저퀄의 팬아트를 보는 느낌이었다. 그렇다고 영화 자체가 후진 건 아니고 그냥 기술적으로, 요즘 이름없는 팬들이 더 잘만들잖아??”라는 부분을 보고, 영화에 집중하기보단 만화에 집중을 하신 글을 쓰신 것이 말씀하신 의미에서의 “저퀄”과 관계가 있는 것은 것 같기도 하여 질문을 드려 보았아요(남겨 주신 덧글을 보고 한정을 해서 쓰신 표현임을 확실하게 알았구요(^-^)). 뎡야핑님은 만화광이면서 영화도 좋아하시니까, 영화 [닌자무예장]을 보시면 저 두 가지 팬심이 모두 드러나는 말씀을 들을 수 있지 않을까 싶었는데, 글에는 영화 미학에 관한 이야기가 없어서 영화를 보지 못한 제 입장에서 궁금한 것을 물어 보고도 싶었구요(^-^).

    • 앙겔부처 2010/07/26 00:26

      하하하하하하< 이 덧글이로구나 그래서 날 꼭 데리고 영화 보러 다니려는 작정이구나<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