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령촌 검색 결과

해당 글 3

주 이스라엘 미대사관 이전 논의

미 대선 기간 중 미국의 대표적인 친이스라엘 로비 단체 AIPAC을 방문한 트럼프 당시 후보는 “예루살렘은 이스라엘의 영구적인 수도이며 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이전할 것”을 약속한 바 있다. 당선 후 트럼프 대통령이 이스라엘 수상 네타냐후보다도 더 극우파라 칭해지는 데이비드 프리드먼을 주 이스라엘 미국 대사로 내정한 뒤 예루살렘으로의 미 대사관 이전 가능성이 커졌고 이에 대한 국제사회와 팔레스타인의 우려와 반발도 커지고 있다.

 

‘예루살렘’이라고 했을 때 한국인이 일반적으로 떠올리는 구시가지는 팔레스타인 동예루살렘에 속해 있다. 1948년 이스라엘 건국과 동시에 이스라엘이 예루살렘 서쪽을 장악하며 예루살렘은 동-서로 나뉘었다. 예루살렘을 국제 관리 지역으로 두자는 국제사회의 요구에 이스라엘은 동의했지만, 이후 1967년 전쟁으로 동예루살렘은 팔레스타인 가자, 서안, 그리고 시리아 골란 고원과 함께 이스라엘에 점령당했고, 곧바로 이스라엘 영토로 불법 병합됐다(이 과정에서 동예루살렘 인근 서안 지역도 함께 병합됐다). 때문에 이스라엘이 예루살렘을 수도라고 주장해도 국제사회는 이를 인정하지 않는다. 대사관도 실질적 수도인 텔아비브에 위치한다.

 

그러나 1995년에 제정된 미국의 “예루살렘 대사관 법”은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하고, 그에 따라 미 대사관을 수도 예루살렘으로 이전할 것을 규정하고 있다. 단, 대사관의 이전은 국가 안보를 위해 대통령이 보류할 수 있도록 해, 지난 대통령들은 6개월마다 대사관의 이전을 보류해 왔다. 오바마 정부의 1월 초 임기 마지막 보류는 6월 1일에 만료된다.

 

사실 ‘예루살렘으로의 미 대사관 이전’을 공약으로 걸었던 것은 트럼프만이 아니다. 빌 클린턴도, 조지 부시도 공약으로 내세웠지만 아무도 실행에 옮기지 않았다. 그래서 공약의 실현 가능성에 대한 추측이 엇갈린다. 실현이 되든 말든 예루살렘의 지위를 쟁점화시키는 것 자체가 이스라엘에게 좋은 상황임은 분명하다. 막상 미 대사관이 이전되지 않더라도 이스라엘은 손해 볼 것이 없다. 세계 언론에서 예루살렘이 영토 분쟁의 소지가 있는 것처럼 비춰지는 것만으로도 영토 병합을 기정사실화하려는 노력에 힘을 실어주게 되기 때문이다. 1월 트럼프 취임 불과 이틀 뒤 이스라엘 수상 네타냐후는 서안, 예루살렘 막론하고 “정착촌 어디에나 이스라엘의 주권이 미친다”며 동예루살렘에 600채가 넘는 유대인 정착촌 건설을 승인하기도 했다.

 

불법 유대인 정착촌과 원주민 추방

이스라엘은 불법 정착촌을 확대해 유대인 이주자를 늘리는 동시에 팔레스타인 주민들을 지속적으로 추방하기 위한 다양한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서안지구와 동예루살렘에 건설되는 유대인 정착촌은 모두 불법이다. 이는 이스라엘이 가입당사국이기도 한 제4차 제네바 협약 49조가 점령당국이 자국의 민간인을 피점령 지역으로 이동시키는 걸 금지한 데에 비춰 봐도 명백하다. 이스라엘 군대의 보호 속에 피점령지에 점령자들의 마을(정착촌)을 만들고, 스스로도 무장한 불법 유대인 정착민들은 동예루살렘에만 30만 명을 웃돌며 불법 영토 병합의 첨병 역할을 하고 있다.

 

강제 이주 역시 제네바 협약 위반이다, 이스라엘은 건국 전부터 예루살렘에 살아온 팔레스타인인들이 이스라엘 당국에 부동산 소유자로 등록돼 있지 않다는 이유로 거주할 권리조차 부인하고 집을 철거해 이들을 국내실향민으로 만든다. 집을 잃은 고통에 더해 새로운 주거지 비용, 철거장을 받은 후 부동산 소유를 증명하기 위한 재판 비용, 재판이 끝나기도 전에 어느 새벽에 철거가 행해질지 모를 불안감, 철거를 위해, 또 그 잔해를 치우기 위해 이스라엘 당국이 지출한 비용까지 모두 팔레스타인인들의 몫이다. 이렇게 쫓겨난 이들이 어디에 터를 잡고 사는지는 잘 알려지지 않았으나 짐작하기 어렵지 않다.

 

지난 몇 년 간 예루살렘에서 팔레스타인인의 신규 건축 신청은 90% 이상 승인되지 않았다. 승인을 받기까지 행정 절차를 위해서 약 3,500만원이 소요된다. 승인 받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때문에 90% 이상의 팔레스타인 주민은 ‘불법적’으로 건물을 짓고 상시 철거당할 위험에 처해 있다.

 

이스라엘은 애초 건국 후인 1950년에 ‘부재자 재산법’을 제정해 이스라엘 건국을 전후한 전쟁 당시 피난가거나 추방당한 팔레스타인 난민을 ‘부재자’라 칭하며 이들의 재산을 몰수했다. 2015년에는 한술 더 떠 동예루살렘에 부동산을 소유한 서안 주민들의 재산도 부재자 재산으로 간주해 몰수할 수 있게 법을 정비했다.

 

이스라엘은 1980년 이래 예루살렘을 자국의 수도로 주장하기 시작한 뒤, 동예루살렘에 거주하는 팔레스타인인에게 이스라엘 시민권을 부여하려 했다. 그러나 대다수의 팔레스타인인들은 시민권을 거부했고 이들에게는 영주권이 발급됐다. 영주권은 주민들의 주거 혹은 직업 등 삶을 예루살렘에서 중심적으로 꾸려간다는 걸 입증하지 못하거나 유학, 취업 등을 이유로 장기간 떠나 있게 되면 박탈당한다.

 

예루살렘 마스터 플랜 - 예루살렘을 유대 도시로

이스라엘은 예루살렘을 자국 영토화하기 위한 장기적 청사진을 여러 개 갖고 실행 중이다. 그 중 대표적인 세 가지 계획―예루살렘 2020년 마스터 플랜, 마롬 플랜, 예루살렘 5800 마스터 플랜―은 공통적으로 예루살렘을 국제적 도시이자 문화적 허브로 기능케 해 하고자 한다. 이 지점에서 가장 강조되는 것이 관광 산업이다. 관광 산업 개발을 통해 예루살렘을 “유대 도시”로 만들어 예루살렘을 명실상부 유대 국가의 수도로 기정사실화하겠다는 것이다. 이것은 점령지 팔레스타인을 포함한 역사적 팔레스타인 땅 전역을 “유대 국가”로 만들겠다는 청사진의 일부다.

 

예루살렘 마스터 플랜은 더 많은 부동산 개발과, 관광 기반 시설 투자가 필요하다고 한다. 예루살렘 전역에 호텔, 공중 정원 및 공원 등의 건설을 확대하고 초고속 철도와 버스 등 대중 교통을 확대하고자 한다. 특히 사해로 이어지는 고속도로를 신규 건설 및 연장하고, 공항 건설을 계획하고 있다. 이 계획이 실현되면 예루살렘에서 사해와 신규 공항 인근, 고속도로 부지로 선정된 점령지 서안지구 땅은 대규모 몰수될 것이고, 유대인과 외국인 관광객만을 위한 도로들로 그어져 이동에 이미 많은 제약을 받고 있는 서안의 주민들은 더욱 고립될 것이다.

 

새로운 관광 산업에선 여행 가이드의 자격 등을 엄격히 통제하려 하는데, 이 경우 팔레스타인 쪽 서사를 갖고 가이드를 진행하는 에이전시나 개인은 자격증을 받지 못할 공산이 크다. 이는 불균형하게나마 예루살렘에서 행해져 온 팔레스타인 여행 산업을 고사시키게 될 것이다.

 

한 마스터 플랜은 관광 산업의 활성화가 30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한다. 이는 곧 유대인들에게 예루살렘으로 이주할 동기를 부여한다. 이로써 예루살렘의 아랍-유대 인구 비율에서 유대 인구의 압도적 우위를 점하고자 한다. 이밖에도 양질의 교육과 하이 테크 산업 육성을 통해 해외 유대인들을 예루살렘으로 유인하기 위한 정책들이 곳곳에 포진돼 있다.

 

이스라엘은 불법행위, 점령과 식민화를 규탄하는 각종 유엔 결의안과 불법 정착촌 건설 중단을 요구하는 미국의 중동 정책마저 무시하며 안하무인인 듯 굴고, ‘평화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에 성실하게 임하지 않는다는 비난을 받고 있지만, 점령과 식민화를 가장 끝내고 싶어 하는 것은 어쩌면 이스라엘일지도 모른다. 그저 유대 국가만이 존재하는 한때 팔레스타인이었던 땅. 이스라엘의 큰 그림은 오직 팔레스타인 땅에서 팔레스타인 사람들을 쫓아내고, 그들의 역사를 지우는 것에 의해서만 가능하다. 그 한복판에 예루살렘 마스터 플랜이 있다. 

 


예루살렘 마스터 플랜에 대한 자료 보기: 알 샤바카

 

 

  1. 예루살렘 2020년 마스터 플랜: 
    • 2004년 8월 발표되었다. 동예루살렘 점령 후 종합적이면서 세부 사항을 다룬 첫 번 째 플랜.
    • 도시, 유적지, 관광 산업, 경제, 교육, 이동, 환경, 문화, 예술을 포괄
  2. 마롬 플랜
    • 이스라엘의 행정기관인 ‘예루살렘 개발 당국‘에 의해 시행될 것.
    • “국제적인 도시, 국제 교역의 리더, 공고
    • 도시 계획, 인구, 기반 시설, 교육, 주택, 산업, 노동 시장, 관광 산업, 문화 등
  3. 예루살렘 2050 (혹은 예루살렘 5800 마스터 플랜) 
    • 민간 연구로 2050년까지 “예루살렘 탈바꿈transformational 마스터 플랜”

 

신규 주택 승인 부지도 유대인에게 4배 이상. 특히 팔레스타인 쪽은 구시가지에서 먼 데에 승인된다고 함. 글에 어디 넣을까 말까 하다 뺌

 

원래는 알샤바카의 예루살렘 마스터 플랜에 대한 보고서를 번역/요약할 생각이었는데 독자들이 예루살렘 상황 자체를 잘 모를테니까 짧게 설명하며 시작해야지~ 했다가 또다시 설명충이 됨. 각각의 마스터 플랜 내용을 굳이 자세히 알 필요 없기도 하고..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7/02/06 18:17 2017/02/06 18:1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꽃개 2017/02/07 00:19

    와 정말 좋은 글이네요. 굉장히 informative 하고 드라이한 글투가 설득력있게 더 잘 읽히는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좋은글!

    • 뎡야핑 2017/02/07 13:19

      원래 제가 쓰는 딱딱한 글 스타일이 이렇고 이번 글은 잘 쓴 편은 아닌데(비문도 그렇고;;) 그래도 기분이 좋네요 쿄쿄쿄쿄쿄쿄쿄쿄<

James Mollison의 Where Children Sleep 작품이 있다. 전세계의 아이들이 어디에서 자는지, 간단한 소개와 아이 사진과 함께 찍어서 씨리즈로 만듬.

 

 

사용자 삽입 이미지
Tzvika, nine, lives in an apartment block in Beitar Illit, an Israeli settlement in the West Bank. It is a gated community of 36,000 Haredi (Orthodox) Jews. Televisions and newspapers are banned from the settlement. The average family has nine children, but Tzvika has only one sister and two brothers, with whom he shares his room. He is taken by car to school, a two-minute drive. Sport is banned from the curriculum. Tzvika goes to the library every day and enjoys reading the holy scriptures. He also likes to play religious games on his computer. He wants to become a rabbi, and his favourite food is schnitzel and chips.

 

 

전 세계 아이들이 자는 곳은 얼마나 다를까?에서 소개된 걸 봤는데 위 소년에 대한 한국어 축약 번역이 오해를 불러일으킬 소지도 있고, 반대로 사실을 극명하게 드러내어 주기도 한다. 그래서 자세히 작성해 봤다.

 

저 소년은 팔레스타인 자치 지역인 서안 지구에 살고 있다. 그런데 팔레스타인인은 아니고 유대인-이스라엘인이다. 그런데 유대인 소년이 왜 팔레스타인 자치 지역에 살고 있을까? 그의 부모와 그의 동네 사람들이 팔레스타인 안에 이스라엘인들의 마을(점령촌)을 지어서 살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소년은 팔레스타인이 아니라 점령자로서 이스라엘 시민으로서 팔레스타인에서 살 수 있는 것이다.

 

팔레스타인에는 아직 소위 말하는 정상 '국가'가 세워지지 않았고 이스라엘 식민 상태에 있지만, 이스라엘과 전혀 다른 땅임은 확실하다. 그런데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인을 내쫓고 땅을 빼앗아 불법적인 점령촌을 만들어 그 지역에 살고 있다. 이미 1948년 이스라엘 건국 전부터 시작된 일로 새삼스러울 것도 없다. 다만 끊임없이 점령촌이 건설되며 점령촌을 이스라엘 영토로 편입-기정사실화시키려 하고 있다는 것에 주목하자.

 

이 소년이 사는 마을은 베이타르 일릿Beitar Illit이라는 이름으로 1985년에 예루살렘 북쪽 후산Husan(pdf 다운)이란 마을 위에 세워졌다. 이 마을 하나에 모든 이스라엘 점령사와 현실이 담겨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위 링크한 ARIJ 2009 마을 보고서

 

이렇게 (여느 팔레스타인 마을이 그렇듯) 사람이 살고 있던 땅에 이스라엘인들의 마을이 지어졌다. 무려 점령촌 총 넓이의 67% 이상이 팔레스타인 후산 마을 위에 건설되었다. 

 

후산 마을에 지어진 점령촌 현황
점령촌 건설 연도 점령민 수(2008년) 후산 침범 넓이 점령촌 총 넓이
베타르 일릿 1985 34,700 3,140 4,686
하다르 베타 1978 30 50 58
--- --- 3,190 4,744

*넓이 단위는 두넘(dunum):  1 두넘=1,000 평방미터

*출처: 위 링크한 ARIJ 2009 마을 보고서

 

 

일반적으로 점령민들은 이스라엘 군대를 대동하고 이스라엘 정부의 재정지원을 받아 점령촌을 건설한다. 그들은 군의 무력에만 의지하지 않으며 개인들이 장총으로 무장하고 있다. 

 

점령촌 뿐 아니라 고립장벽도 문제이다.

 

고립장벽은 1948년 제 1 차 중동전쟁 때의 휴전선인 그린 라인 라(Green Line) 을 넘어서 팔레스타인 영토를 크게 침범해 세워다. 길이 720km 가운데 그린 라인 안에 죄어들고 있는 부분의 비율은 90%에 달한다. 이미 불법적으로 건설된 유대인 점령촌과, 이스라엘 군이 지정한 군사 봉쇄 지역, 그리고 요르단 계곡을 이스라엘로 병합시키면서 세워진 고립장벽이 팔레스타인인에게 남긴 땅은 원래의 팔레스타인 전체 면적의 12%에 불과하다. 그 땅조차 유대인 점령민을 위한 도로 때문에 나뉘어져, 마치 섬나라처럼 파편화되어 가고 있다.

 

그 결과 팔레스타인 사회는 동네와 동네, 사람과 사람, 농민과 땅, 집과 우물 등이 분리되었고 또한 크게 파괴되었다. 

 

장벽은 고립장벽, 인종차별장벽, 분리장벽 등 속성에 맞춰 다양한 이름으로 불린다. 더 자세한 내용은 작년 '서울에 고립장벽에 세워진다면?!'의 사진과 유인물/성명을 참조

 

다시 위 보고서에 따르면 대부분의 서안 지구의 팔레스타인 마을과 같이, 후산 역시 이스라엘에 가서 일하는 노동자가 전체 주민의 60%에 이른다. 후산은 모르겠지만 많은 마을에서 점령촌 건설, 유지에 필요한 노동에 종사하거나 점령촌에 세워진 공장에서 일하는 일도 많다. 

 

다음으로 진짜 서안 지구 주민인 팔레스타인의 도하라는 소녀의 소개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Douha, 10, lives with her parents and 11 siblings in a Palestinian refugee camp in Hebron, in the West Bank. She shares a room with her five sisters. Douha attends a school 10 minutes’ walk away and wants to be a paediatrician. Her brother, Mohammed, killed himself and 23 civilians in a suicide attack against the Israelis in 1996. Afterwards the Israeli military destroyed the family home. Douha has a poster of Mohammed on her wall.

 

이 소녀는 이스라엘에 점령당했고, 특히 점령민들의 횡포가 극악하기로 유명한 헤브론의 난민촌에 살고 있다. 난민촌은 1948년 이스라엘 건국과 1967년 이스라엘의 전쟁 후 점령으로 살던 마을에서 쫓겨나거나 피난을 나온 사람들이 만든 임시 공간이지만 점령이 지속되면서 난민촌이 자기네 집이 되었다.

 

도하의 오빠 모함메드는 1996년 이스라엘에 가서 폭탄을 터뜨려 이스라엘인 23명을 살해하고 자신도 죽는다. 이스라엘이 자살폭탄테러범이라고 선전하는 반면, 팔레스타인인들은 순교자라고 부르며 이들의 사진을 공공장소에 걸고 기린다. 한국에서는 팔레스타인인들이 자살폭탄테러범이면 윤봉길 의사도 자살폭탄테러범이다 라고 이야기되는 것을 보았다.

 

 

팔레스타인 어린이 사진이 더 있는 것 같다 베두인 어린이. 거기도 설명이 좀... 라이프지에 실림 원래 살던 집이 허가받지 않은 집이라 이스라엘 당국이 부숴버렸다는데, 너무 불성실한 설명이다. 누가 들으면 불법/무단으로 집 짓고 산 줄 알 거 아닌가? 심지어 불법/무단이라도 세상에 집을 부수는 일이 어디 있는가. 이 점에 대해서는 지난 번에 자세히 쓴 기사가 있다. 알 아라킵, 나카브-네게브 사막의 유대화 프로젝트

 

사실 더 쓸 말은 많지만 이미 많은 글을 쓰고 번역해 왔다. 최근에 거의 안 했는데 앞으로 자주 해야지.

 

그리고 마지막으로 세계의 어린이들은 어디에서 자나? 이 시리즈 재밌다 약간 지나치게 편향적이거나 만들어진 사진이라는 지적도 있고 그런 사진도 있을 것 같긴 하지만 재미있게 보았다. 특히 모택동 포스터를 붙여놓은 중국 어린이 ㅋㅋ 모택동의 인자하게 웃는 얼굴을 보고 인자한 웃음 사진 배틀을 떠봐도 괜찮겠다 싶었다 하하<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1/07/12 02:40 2011/07/12 02:4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