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노 검색 결과

해당 글 1

메이지 카나코의 포르노

category BL의 심오한 세계 2007/11/07 15:24

일반적으로 남성향 포르노를 봐도 여자가 느낀다면 그건 남성의 관점이 여성에게 내재화되어서...랄카 그런 말을 들었다 다다한테서 옛날에.

 

개인적으로 남성향 포르노의 여배우에게 아무것도 못느끼고 별로 본 적도 없어서 나의 의견은 아니지만 기존의 고매한 분석<에 따르면 여자가 여자를 보며 흥분한다고 한다.

 

그건 몰라도 야오이 포르노에서 남자로 대변되는 포지션 '공'과 여자로 대변되는 포지션 '수' 중 단연 '수'의 얼굴에 부끄러움 빗금이 잔뜩 가 있으며 압도적으로 수가 느끼는 표정을 많이 보여준다. 야오이가 다종다양해졌지만 씬에서만큼은 공은 수에게 방법하고 수는 당하며 부끄러워하며 즐긴다.

 

그냥 남성향 포르노에서 딱 배웠다기보다도 남성중심문화(윽 이런 말 쓰기 싫어;)에 의해 자연스레 수용된... 뭐 그런 거??

 

여성향 노말 어른 순정<인 레이디스 코믹스의 이삼십대 여성의 섹/스신(검색방지용 슬래쉬-ㅅ-)도 압도적으로 여성을 비추는데... 이것도 많이 안보고 우리 고구리순 선생님 거랑 기타 초큼씩 봐서... 작품마다 다르겠고 우리 수미언니로 말하자면 성행위로 여성의 내면이 어떻게 변하는지 보여주는 과정이다. 의미없이 나오는 게 아니라고. 매번 다른 관계 속에 여성에게 무엇이 꽃피우는지 보여주시는... 수미 언니 최고;ㅅ;

 

메이지 카나코의 초기작품에서 수를 집중적으로 보여주는 포르노도 수미님의 작품처럼 내면을 보여준다. 그러나 매우 잔인하고 거칠고 슬픈...;ㅅ; 괴롭힘을 받아야만(M) 내면에서 뭐가 꽃피우는... 그런 엄청 무서운 걸 보여준다. 외부의 사건을 지배하는 게 남성적이고 가학적인 공이지만 단지 수를 덮치는 검고 끈적이는 공기로 표현되어도 좋을 공의 가학은 수의 내면의 변화를 보여주기 위한 장치이다.

 

그렇다고 공이 막 그냥 나쁜놈이란 건 아니고. 씬에서 수를 집중조명하는 게 그렇다고. 폭력적인 강제에 반응하는 연약한 수의 마음...을 수를 비춤으로서 폭력과 포르노를 넘는 애수를 불러일으킨다. 으 이문장 너무 만들어졌어-_-

 

예전의 메이지상의  에스엠 포르노는 육체가 아닌 내면의 아픔이 느껴지는 닫히고 슬픈 소통이었는데 요즘에는 아니다. 더이상 그런 얘기를 하고 싶어하는 것 같지 않다. 여전히 슬프고 소통이 더디지만 훨씬 더 이해가능한 애정적인 부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그래서 많은 작품에서 양념으로 나오는 포르노에서 수를 집중적으로 그리는 것은 더이상 의미가 없다. 단정하는 건 아니고;; 열전도에 실린 단편이나 기타 비교적 밝은 단편들, 미무라가에서도 가끔 그런 게 보인다. 나로서는 너무 아쉽다.

 

밝은 걸 그린데도 각화의 표지는 여전히 음울하고 애들이 미소지어도 여전히 애잔하고, 또 그런 특유의 분위기는 유지하면서도 초기 작품과 다른 걸 그리려는 작가의 변화는 좋다. 다만... 가끔씩 어떤 포르노들이 너무 아쉽다.

 

그건 그렇고 대부분의 만화에서 수를 집중적으로 그리는 건 단순히 남자의 관점이라서가 끝이 아니고 여성의 잠재된 레즈비언적 성향 혹은 나르시스적 성향 때문이라 읽을 수도 있겠지만 지금은 모르겠다. 이때 수 캐릭터가 남성적인지 여성적인지는 중요하지 않다 침대 속에만 들어가면 얼굴을 더 붉히니까. 글고 궁금한 게 자고나면 좀 여성적으로 변해서 앙탈 부린다던가 애교부린다는 게 있는데 이건 작가들의 무의식적 여자 캐릭터의 투사인지?? 왜 그러는지 이해가 안 감;; 가까워져서 그런다기엔 너무 수만 그러잖아!! 그러고보니 앙탈공은 들어본적이 없네-_- 뭐 이런 딴소리로 열심히 쓴 글을 마감 ㅜㅜㅜㅜ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7/11/07 15:24 2007/11/07 15:2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7/11/08 11:14

    ㅎㅎㅎ 계속 헷갈려요? // 참세상 기사 보다가 덩야핑의 댓글이 갑자기? 있어서 오랜만에 들렀습니다. ㅎㅎㅎ // 책 신청했어요. 메일 확인해주셔요~! ㅎ

  2. 뎡야 2007/11/08 14:18

    허허... 헛갈리긴 뭐가 헛갈려! 내가 아는 소는 한 마리 뿐인데... ㅎㅎ 왜 엄한 글에 댓글달고 그러셈 ㅋㅋㅋ

  3. 뎡야 2007/11/08 14:20

    허허... 메일 안 왔는데-_-;;;

  4. 2007/11/08 17:37

    어? 보냈는데? // 소가 헷갈리냐는게 아니고, 세상일을 판단하는게 헷갈리냐는거였습니다. ㅎㅎ

  5. 뎡야 2007/11/08 21:44

    이분이 진짜... 보냈어도 제가 못받았으니 다시 보내야 하는 거 아닌가염-ㅁ-???? 빨리 보냇!!!! 다른 편지는 잘 오거든요 ㅜㅜ

  6. 2007/11/12 17:04

    아직도 못 받으셨나? 다시 보냈으니 확인해주시고, 안녕.

  7. 뎡야 2007/11/12 21:26

    다른 메일은 잘 주고받고 있는데... 내가 나중에 메일 보낼테니 답장형식으로 다시 보내주세요. 주소 정확히 썼어요?? 한메일로 보낸 거 맞아요?? taiji202@hanmail.net 이니까...ㅜㅜㅜㅜㅜ 아니면 저 위에 방명록에 남겨주면 내가 보고 지울테니... 젠장 ㅜㅜㅜㅜㅜㅜ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