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어머니 요리 (feat. 아구찜 레시피

category 의식주 2018/12/11 12:52

시아버지는 음력 생일 따지고, 신랑은 양력 생일 따지는데 이번에 아버님과 ㅁ이 생신/생일이 같았다. (※ 이렇게 높임말 쓸 대상과 아닌 대상을 묶어서 얘기할 때 단어 어떻게 써야 하는 건지 모르겠다;;) 매년 두 명절 중 한 번, 시부모님 두 분 생일, 이렇게 일년에 총 세 번 시댁에 가고 있다. 처음 결혼하고는 더 자주 갔었는데 ㅁ이 새끼가 어휴... 자주 가기 싫다고 난리부르스를 떨어서 이렇게 하기로 했다.

나는 시댁에 가는 게 좋은데 이유는 어머니께서 요리 솜씨가 너무 좋으셔서다. ㅋㅋㅋㅋ 어머니 요리 진짜 대맛있음. 진짜 나는 그동안 내 인생이 아까울 정도로 결혼하고 처음으로 그렇게 큰 가리비, 전복을 먹어봤다. 추어탕도 왜 이렇게 맛있어... 아구찜은 태어나서 먹어본 것 중에 제일 맛있었음 ㅇㅇ

그런데 신랑은 참나 이해가 안 가는데 어머니 음식을 그렇게 좋아하지 않는다. 그냥 한국음식 자체를 별로 안 좋아함-_- 진짜 세상엔 이런 사람도 있는 것이다;; 그래놓고 막상 어머니가 뭐라도 만들어 주시면 엄청 잘 먹는데=ㅁ= 진짜 엄마가 요리 이렇게 잘 하는데 어떻게 그리워하지도 않고 어쩜 그래? 개신기함 암튼 그래서 두 사람의 버스데이 잔치를 위해서도 ㅁ이는 딱히 먹고 싶어하는 게 없었고 나는가기 전에 혹시라도 아구찜 되겠느냐고 여쭤봤닼ㅋㅋㅋ 내 생일도 아닌뎈ㅋㅋㅋ 그러고보니 예전에는 내 생파도 해 주고 싶다고 오라고 하셔서 내 생파하러 간 적도 있닼ㅋㅋㅋㅋㅋ 근데 ㅁ이가 먼 길 가는 거 넘 싫어해서 중단...-_-

올 들어서는 아구찜 처음 해 주신 듯.. 아구 싱싱한 거 없으면 안 해 주심;; 이탈리아 가서도 느낀 거지만 맛있는 요리는 별 거 없다 싱싱한 재료맛 이상의 것은 없다. 그리고 난 고기보다 해산물 좋아하는데 우리 시댁은 진짜 집이 잘 사는 건 아니지만< 음식 만큼은 최고급으로 최고 신선한 거 드심 그래서 주로 외식 안 하고 만들어 드심;; 어머니가 전업주부시기도 하지만 요리 진짜 잘 하시고 아유 그만 말해

암튼 다행히 아구가 크고 싱싱한 게 있어서 만들어주셨당. 그거 찍어서 유튜브에 올린다니까 엄청 싫어하셨는데 결국 협조해 주심 그래도 내내 투덜거리심 귀여웤ㅋㅋ

사실은 우리 언니한테 어머니 아구찜 진짜~~~ 맛있다고 몇 번 말해서 언니가 레시피 알아오라고 했었고, 항상 어머니 옆에서 요리하시는 거 구경/보조는 하는데 제대로 레시피 생각해 본 적은 없어서 '언니가 레시피 알고 싶대요'라고 해서 촬영 승낙받았음;; 자막 연습용으로 만든 거기도 한데 자막 넣는 거 취향엔 맞다 근데 노가다인 부분..

다음에 옛날 사진도 쫙 올려봐야지 지금은 올 초에 전복이랑 회덮밥 해 주신 것밖에 못 찾겠넴 음식 사진 넘 못 찍어서 큰일임 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복은 회보다 버터에 구워먹는 게... 최고야... 나 죽어 ㅇ<-< 대맛있음 해삼(홍삼)은 시부모님 드신 것.. 울 아빰도 좋아하신다는 그것.. 난 안 좋아함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회도 해 주셨다. 포항식 찐물회는('찐'은 진짜라는 뜻의 신조어<) '물'이 안 들어간다!!! 컬쳐 쇼크였음 진짜. 고추장 비벼먹는데 왜 물회야...? 그리고 포항에서는 문어 숙회를 일년에 한 번은 꼭 드시고 우리 아빠한테도 보내주심 어마어마하게 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빰ㅋㅋㅋㅋㅋ 폰 떨어져서 잡느라고 표정잌ㅋㅋㅋㅋㅋㅋㅋㅋㅋ 문어 개큼 다리 한 짝 남은 거 올해 가기 전에 빨리 먹어치워야지 이런 문어도 결혼하고 처음 먹어봤다고!!! 아빠는 드셔보셨다는데!!!! 난 문어가 이렇게 큰 지도 몰랐어 아니 그니까 식용 문어가 말이다 ㅠㅠㅠㅠㅠㅠ

근데 나는 한국식의 쫄깃한 문어 식감보다 이탈리아식 부드러운 게 더 좋다. 마카오에서 먹은 포르투갈식도 부드럽던데.. 이건 조사 좀 해 봐야지

"의식주" 분류의 다른 글

단신단발 (15)2008/10/30
사라 문Sarah Moon의 까사렐Cacharel (3)2011/02/04
참치크림스파게티 (4)2009/02/11
디자이너의 숍 (2)2014/10/30
맛대가리 없는 냉면 갱신 (2)2011/06/07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8/12/11 12:52 2018/12/11 12:52

댓글을 달아 주세요

넷플릭스 Children of Men 링크: https://www.netflix.com/kr/title/70044903

장르: 근미래 SF

왜 한글 제목을 영어 그대로 쓰면서 멘이 아니고 맨으로 쓴 거지;;

얼마전 번역 출간된 마크 피셔의 『자본주의 리얼리즘』 1장에 언급돼서 흥미로워서 봤는데 엄청 재밌었다. 초장부터 트래킹으로 첫 씬의 폭발이 두번째 씬에 이명으로 연결되는 걸 보고 이 영화는 그냥 무조건 재밌는 영화라고 결정됐다. 처음만 보고 내가 이 영화를 재밌게 볼지 안 볼지 알 수 있을 때가 있고 이번에 그랬다. 그나저나 나는 그냥 트래킹 샷을 무조건이랄 만큼 좋아하는 것 같다. 그리고 롱테이크도 무조건이랄 만큼 좋아함;; 항상 감탄한다;

그리고 근미래 사회 비쥬얼이 너무 좋았다. 나는 SF 많이 보지도 않았지만 볼 때마다 공간에 대해서 느끼하다, 과하다, 저럴 법하지 않다-_- 고 생각하곤 하는데 이 영화의 근미래상은 '리얼했다'. 아무래도 내가 느끼는, 내가 지금 살아가는 '현재'에 기반을 두고, 배경 설정(2008년 인류가 알 수 없는 이유로 불임이 되어 더이상 아기가 태어나지 않음)과 증가된 시간분 만큼 지금의 현실이 증폭돼서 그런 것 같다. 다음에 미술감독 얘기를 찾아보려 함 (지금은 하는 일이 있어서ㅠ) 왜 때문인지 캡쳐한 부분들은 감탄한 부분들이 아니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중 남자 주인공의 조력자의 부인이 긴장병(? catatonia)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오는데 집을 슥 비출 때 사진가로 활동하다 영국 정보기관에 고문당했다는 신문기사 클립이 나온다. 'I ♥ Foogies'라는 동그란 스티커도 보이는데, 극중에서 '푸지'라고 불리는 사람들은 바로 이민자를 의미하는 거였다. 한글 자막으로 '푸지'라 그래서 뭔 소린가 했는데 그냥 레퓨지의 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영화가 2006년에 발표된 거라 아들 부시 정부의 이라크 침공과 그에 대한 반전 운동 사진을 채용한 사진들이 나온다. 흔한 구호긴 하지만 당시 Stop the War, Not In My Name(내 이름으로 전쟁을 정당화하지 말라고) 등 구호들이 많았고 그런 사진들이 보인다. 아무래도 남자 주인공처럼 친구 부부도 활동가였기 때문에(직업적으로는 남편은 카투니스트, 부인은 사진가) 그들의 과거를 보여주기 위해 이런 사진들이 필요했던 듯. 나는 눈길이 중앙의 주인공 가족 사진에 가기도 하고, 다른 사진들 잘 안 보여서 멈춰놓고 다시 봤는데 다른 이들에겐 잘 보였을까?

아무튼 그 뒤에 세계가 망해서 이라크를 침공한 미국도 망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망했다는 게 정확히 어떤 건지는 안 나오고, 전세계 도시들이 무정부상태라고만 나온다. 공권력 다 붕괴됐는데 영국만 경찰국가로 공권력이 살아남았다는 설정.. 그래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기 때문에 주변 국가에서 이민자가 영국으로 몰려온다는 것이다. 빠르게 지나간 망한 도시 이름 중 서울을 캡쳐했는데 서울 홍수 사진이야 뭐야...? 왜 때문인지 시청 내내 해상도가 낮아서 캡쳐한 것도 구리네 나중에 다시 캡쳐해서 올려야지ㅜㅠ

이 영화의 결말은 어떠해야 할까? 뭔 영화를 봐도 이런 류는 결말에서 급흥미를 잃게 된다. 다른 결말을 제시할 수도 없는데 시시하게 느끼고 마는...ㅠㅠ 지금 겪고 있는 미래면서도 아직 오지 않은 미래라서 완전히 비관만 할 수도 없는 노릇이지만, 비관이나 낙관 따위밖에 선택이 없는 걸까? 모르겠다.

그나저나 줄리안 무어 ㅠㅠㅠㅠ 너무 좋았다. 2006년 영화란 거 알고 봤는데도 바보 같이 줄리안 무어를 보는 순간, 극중 전남편처럼 나도 와, 하나도 안 변했구나 하고 정신 아득해짐 돌았음;;;;

1992년 발표된 동명의 원작 소설도 읽어보고 싶다 ㅇㅅㅇ

"영화나 드라마" 분류의 다른 글

여섯 개의 시선 (1)2005/05/02
아녜스 바르다 영화 번개 (2)2009/05/15
카니발 뮤지컬 (0)2004/09/02
영화에 있어서 시각적 표현의 방법론 (0)2005/09/20
맘마미얀 (5)2008/09/17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8/12/09 23:54 2018/12/09 23:5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