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차례상

category 의식주 2020/10/04 23:18

매번 사진 찍는데 올리질 않아서 앞으론 매번 올려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으유 사진 ㅁ이 시켰더니 이따구로 찍음 -_-

차례 음식 점점 간소화하고 있긴 한데 그런데 상이 너무 휑덩그렁해 보이네ㅠ 양도 아주 조금만 했는데 존맛탱이엇다 전에 없이 육전을 해 봄(언니가<) 그리고 새우도 튀김으로 올리던 것보다 계란물 묻혀서 살짝만 부치니까 존맛탱

송편도 성공적.이었다 줄 서서 삼 국산이라서 딱딱해지지 않음

첨으로 낙지 올림 엄마 생전에 젤 좋아했던 음식... 근데 죽었어ㅠㅠㅠㅠ 분명히 내일 아침까지 살아 있을 거라셔서 샀는데 꼴까닥 산낙지 아니지만 머 올려버림

상을 더 작은 걸로 바꾸지 않는 한 좀 휑덩그렁해 보이는 건 쩔 수 없을 듯

원래는 그냥 아주 그냥 파격적으로 줄이자고 얘기했는데 아빰이 서운해하셔서... 그냥 영원히 제사지내얄 듯;; 아빰은 저번에 이제 제사 그만해도 되지 않을까? 이러고선 우리를 떠보고;;; 내가 이제 20년 넘게 지냈음 됐지 뭐! 그만 하자 간소하게 하자구 막상 그러니까 그럼 엄마 귀신이 서운하지 않을까? 이러심 아옼ㅋㅋㅋㅋㅋㅋㅋ

아빰 지금 아프신데 꿈에 엄마 귀신 나왔다규 ㅠㅠㅠㅠ 아빠 종교니까 어쩔 수 없고

근데 솔직히 내가 먼저 죽으면 ㅁ이가 제사 지내주면 좋겠다곸ㅋㅋㅋㅋㅋㅋ 제기랄 나도 미신종자라고 근데 이 자식이 옛날엔 알았다더니 점점 싫다고 그러네 육계장 올려 이 자식아

 

원래 명절 두 번 중 한 번은 우리집에서, 한 번은 시댁에서 쇠는데 올해 1월에 우리집에서 쇴는데 이번에도 우리집 차롄 줄 알고 시댁 안 갔다. 일전에 시어머니 전화 와서 코로나 땜에 이번엔 오지 말아라~ 그러시는데 내가 어차피 이번엔 저희집이에용 하고 대꾸했는데 다시 갤러리 보니까 1월에도 차례상 찍어놓은 게 있음 아놬ㅋㅋㅋ;;;;; ㅠㅠㅠㅠ 아무튼 자차 없어서 대중교통 타고 가야 되니까 추석 때 안 가구 다음 휴일에 가기로 했음 암튼 가긴 가니까 머 됐긔 =ㅅ=

말 나온 김에 1월 사진 올려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사진 보니까 알겠다 일단 내가 더 정성스레 사진 찍음;

그리고 사과랑 배랑.. 이런 게 뚠뚠하니 한 자리 뙇 차지해야 상이 있어보이는구만;; 일단 과일로 기선제압하는 거다. 귀신을? 귀신을 제압하냐곸ㅋㅋㅋ 암튼; 차례상 배틀 뜨면 이번 거는 없어보이잖아.. 근데 존맛탱이었따구 레알 이제 기존의 전은 진력남 앞으론 육전과 새우전이다!!!!

아 그리고 과자... 과자 맛대가리 없는 거 전통과자 다 빼버렸더니  비어보이네 제주과즐 사러 갈 시간 없어서 안 올렸는데 담에 과즐 살 시간 있으면 과자 한 개 올려야징

 

그나저낰ㅋㅋㅋㅋㅋㅋㅋ이젠 그렇게 안 웃긴뎈ㅋㅋㅋㅋㅋㅋ 태어나서 제사 한 번도 안 지내 본 ㅁ이가 우리집에 와서 제사 지내고 절하곸ㅋㅋㅋㅋ 그걸 초월해서 심지어 귀신 대신 수저 땅땅땅! 하는 것도 하고 있닼ㅋㅋㅋㅋㅋ 아 개웃곀ㅋㅋㅋ 첨엔 웃겨서 기절할 뻔함ㅋㅋㅋㅋ 이젠 몇 번 보니까 기절하게는 안 웃기네 ㅋㅋ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20/10/04 23:18 2020/10/04 23:18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만화 책장 2020년 ①

category 내맘대로 만화 2020/10/04 21:52

활동하는 네이버 만화 까페에 올리고 싶어서 추석에 찍었는데 연휴 동안 만화책 많이 질러서 이제 하...ㅋㅋㅋ 더 많아짐 만화책에 대해 너무 말이 많아서 까페에 글쓰다가 자제했는데 블로그엔 다 지껄여야지 케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나다순 정렬이라 강경옥 쌤 만화가 젤 먼저 시작함

<별빛속에>랑 <노말시티> 막내 작은엄마 빌려줬다가... 돌려받느라고 왕고생했던 게 떠오른다... 책이 많이 상해서 애장판도 구입했다. 컬러를 안 살려줘서 기대에 안 차는 애장판들이다.

강미 쌤 만화 재탕 진짜 많이 했는데 이제 본지 오래돼서 다시 보면 새롭더라구. 가지고 있는 만화 ㄱ부터 전부 리뷰하고 싶어서 별빛속에 열심히 읽었었는데 ㅋㅋㅋ 전뷰 리뷰는 불가능하다고 해도 리뷰하려고 노력을 좀 해야 (말로만)

구작도 좋지만 2천년대 작품들도 다 좋은데 특히 <두 사람이다>는 최근에도 다시 보구 우리 사무실의 다크호스한테도 빌려줬는데 다크호스도 재밌게 보심 호호호 서양 동화의 잔인함을 살려 각색한 <버츄얼 그림동화>도 꿀잼이었구 잔인함은 덜하지만 다른 면에서 인간의 심리적 모순 후벼파는 <무엇이 필요하십니까?>도 진짜 갓띵작임 이거 어떤 에피들은 엄청 힐링되고 어떤 에피들은 뼈때려서 너무 아픔 진짜 이 시대 참스승이시다 심리묘사 못 쫓아와

옛날에 그 생각 진짜 많이 했다. 일본에는 강경옥이 없다.라고. 한국만화의 기원은 역시 일본만화인데(유럽, 미국 만화 보면 다르다) 그렇다면 한국만화란 건 뭐냐? 어떠해야 하냐? 이런 걸 진지하게 탐구하는 작가들이 있었고 나도 옛날에 관심이 좀 있었는데 잘 모르겠고 한국만화가 어떤 건지도 잘 모르겠지만 일본에는 강경옥이 없다.는 것만은 분명하다. 그래가지구 한국만화 너무 좋음 그리고 사실 90년대 순정만화 보면 일본만화랑 조온나 다름 그 오리지널리티 때문에 그때 만화를 여전히 좋아하는 것 같다.

근데 일본에 권교정도 없엌ㅋㅋㅋ 그리고 지금 최애 작가님 골드키위새 님도 없다규! 골드키위새님 만화는 <죽어도 좋아!>밖에 안 팔구, <우리집 새새끼>는 절판돼서 할 수 없이 중고로 샀다 늦덕의 슬픔...ㅜ 지금 카카오페이지, 다음에 연재중인 <순정 히포크라테스>도 분명 단행본 나오겠지 이거 갓띵작임 단행본 소취

권교정 킹교님 <GYO의 리얼토크> 나온다고 했을 때 구판도 재판되는 줄 알고 기뻐했는데 냥줍하시고 키우는 새로운 연재분으로만 채워진 한 권이었다. 과거 만화책은 재판이 안 되는갑다... 책장에 꽂혀는 있으되 대여점용이고 그보다도 더 심각한 것은 앞부분 페이지가 뭉텅이로 빠져 있단 거..ㅠㅠ 저렇게 멀쩡한 쩍 꽂혀 있어도 제대로 된 책이 아니다. 어휴 판매자 새끼 (기억 안 남) 옛날에 저거 왜 진작 안 구하고 뒤늦게 저딴 책을 구입했냐면 나는 ㅠㅠㅠㅠㅠㅠ 킹교의 가치를 몰라본 아둔한 독자였던 것이다. 킹교 잡지 데뷔도 지켜봤는데도 모르다가 <제멋대로 함선 디오티마> 보고 완전 빠져들어가지구.. 근데 그때 월드병에 안 걸렸던 모양인지 그때도 바로 책도 안 구하고... 이제 잘 기억이 안 나네 연재될 때 재밌게 보다가 뭐가 어떻게 된 거지 아마 내가 휴덕에 돌입했던 것도 같고.. 왜 연재중단 된 거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둥글레차!> 꼭 단행본 다 나오길

김진태님 스투닷컴 연재할 때 매일매일 재밌게 보고... 그때 왜 안 샀을까ㅠㅠ <시민쾌걸> 툰크 가면 다 있어서 그냥 천천히 사야지~ 그랬는데. 저 몇 권은 저 중에 너무 좋아하는 에피소드들 있어서 몇 권만 샀던 것... 그땐 돈이 많이 없어가지구.. 지금같으면 한 번에 지를텐데ㅠ <사또 인다 하우스> 진짜 개웃긴데 학산이 무계획적으로 미국 만화처럼 한 회 분량씩 책으로 내고 그걸 묶어서 단행본 내는 걸 해보려다가 1권만 하고 망한 거임 ㅠㅠㅠ 너무 아쉬움 개꿀잼인데 진짜 레전설로 재밌었는데.. 그 한 회 분량씩 판 것도 다 있다. 편의점에서만 파는데다 편의점에서 잘 들여놓지도 않아서 여기저기 구하러 다녔던 기억이 남

김혜린 쌤 만화는 전부 재밌게 봤는데 또 보고 싶지 않아서 전부 처분했다가 <로프누르 잃어버린 호수>랑 <샤만의 바위>는 생각나서 나중에 다시 샀다. 연재될 때 봤던 것들.. <인월>은 신작 연재하시니까 의리로 샀는데 재밌음 선이 조금 단순해지고 인물들도 조금 통통해졌는데 그림 오래 쉬신 걸로 아는데 계속 유지하시는 거 대단하심

<나는 죽는 것보다 살찌는 게 더 무서웠다> 이거 도전 만화? 이런 데서 연재할 때 응원 댓글도 많이 달구.. 어쩌다 보게 됐는지 기억 안 나는데 넘 재밌는데 정식 연재가 안 돼서 안타까웠는데 다행히 책으로 나옴. 맨날 리뷰해야지 하고 안 한 작품 중에 하나.. 약간 제목이 너무 직접적??으로 나왔는데 몸에 대한 얘기다. 보면서 되게 충격 받고 많은 걸 깨달음 내가 내 몸을 긍정한 적이 없었단 것도 알게 되구. 보통 자전적 얘기를 재미 없어해서 안 보는데 그런 와중에도 이렇게 보석 같이 재밌는 작품들이 꼭 있단 말이지 빨리 리뷰 써

<극한견주> 솜이 개귀여워 ㅋㅋ 개웃김 이 만화 케이툰에서 연재하는 거 보면서 케이툰 첨 알게 됐는데 거기 플랫폼 너무 구려서 여러 좋은 만화가 분들을 알게 된 후 밍크님 <점핑 크로커다일> 2부 연재 끝난 뒤에는 걍 손절했다 작가 괴롭히기 이슈도 너무 많아서

<대리화가> ㅋㅋㅋ 대리화가는 장문의 리뷰를 쓴 바 있음. 3권까지 내고 대원이 뒷권 안 낸다고 해서 팬분들이 집단적으로 항의하고 해시태그 만들어서 돌리고 ㅋㅋㅋ 그래서 대원이 무려 애장판을 내줌 헐. 결과적으론 잘 됐는데 대원 불매도 불가능하고 진짜 짜증남

대리화가 옆에 동인지 세 권은 mync님과 무화님 동인지.. 두 분의 작품을 종이책으로 소장하고픈 강력한 소망이 있다ㅜ 근데 이게 다야ㅠㅠ

박은아 작가님 엄청 좋아했었는데 아마 보고 또 보는 건 이것 뿐이다 하고 정리.. 사실 순정만화를 진짜 백번씩 봐서 정리할 때 미련이 없었다. 아무래도 책장 규모에 한계가 있어서 이미 많이 본 만화부터 정리하게 되는 듯. 왜냐면 많이 안 본 건 더 봐야 정리각인지 아닌지 알 수 있는데 아직 몰라서;

박흥용 쌤 만화도 하나 분실됨. 웹툰 계속 연재중이시던데 좀 봐야지 다음 웹툰은 원래 손이 안 가는데 요즘에 몇 개 보기 시작했으니 봐봐야지 <호두나무 왼쪽 길로>는 좌파들이 진차 좋아할 만환데ㅠㅠ 지금은 절판된 듯 너무 재밌구 이거 따라서 나도 오도바이 여행하구 싶다 언젠가 해야지 단행본도 음청 정성스럽게 만들었던데
<내 파란 세이버> 뒷권은 신장판으로 사가지구 키가 커서 책장에 안 꼽혀서 다른 데 있음 ㅜ

<미스티>는 왜 나오다 말았는지 모를.. 잡지 연재만 보다가 어쩌다 아마 대여점 가서 더 볼 게 없어서 집었던 만화 중에 하나였을 것 같은데 보고 넘 재밌어서 바로 다 사구 뒷권 매일 기다렸지만.. 작가님이 인천 사람이었던 듯? 만화 그리는 거 엄청 좋아한다고 느꼈는데 어디서 뭐 하실까 어디 좀 써주세여 뒷얘기..

<과호흡>은 한국 bl 애니메이션으로 대박 친 거 dvd랑 컬러 만화를 박스로 구성했는데 나오자마자 1위 찍고 엄청 화제여서 동시대 여성들이 좋아하는 거 한 번 본다는 느낌으로 나도 샀다. 애니메이션을 막 폭발하게 좋아하지 않아서 그런가 아쉽게도 난리통에 끼지는 못 했음. 이거 소설화한 작가님이 최애 작가님이셔서 사놓고 아직 안 읽음

<그녀의 심청>도 진짜 인기 많은 GL물로 일단 GL 단행본 자체를 처음 사봤다. 역사적 의미가 있어서 일단 갖고 있는데 온라인 연재 보다가 단행본 나온대서 단행본으로 볼라고 결제 더 안 했었는데 그냥 단행본 그만 사고 온라인으로 볼까 고민하는 중. 총 7권에 외전 한 권 더 있는데 종이책에 편집된 게 너무... 너무 마음에 안 든다ㅠㅠ 웹툰을 종이 지면에 옮길 때 그냥 컷 나열하잖아? 그거보다는 좀더 심혈을 기울인 것 같긴 한데 웹툰 세로 흐름을 왜 가로 지면에서도 똑같이 컷을 더 아래로 배치해서 세로 흐름을 주려고 하지? 그게 너무 거슬림 여기에 특화된 건 아닌 것 같고 다른 것들도 그래서 다른 웹툰도 살펴보고 단행본 안 삼.. 그럼에도 불구하고 재밌게 본 것들은 연출적인 기대가 아예 없기 때문에 그러든지 말든지~ 신경을 안 써서 가능했던 거임. 책장 정리할 때만 해도 신나게 외전까지 꽂을 자리를 마련해 놨는데 나중에 보면서 너무 스트레스 받아서 -_- 내가 왜 스트레슬 받고 있찌?? ;; 만화사적으로 뜻깊은 작품인데 이미 옛날에 그런 작품들을 전부 처분해 버렸었다. 그런 것도 다 갖고 있으면 좋은데.. 내가 뭐 연구할 것도 아니고 도서관 차릴 것도 아닌데 신간 사야 되는데 책 넣을 데가 없어서 다 처분함. 쓰다보니 처분하는 쪽으로 마음이 기우네 마음 계속 못 정하고 있었는데 ㅠ

<위험한 이웃>은 심혜진 님이 일본에서 나나미라는 필명으로 낸 비엘 만환데 전에 동인지로 봤던 거를 발전시킨 내용이었던 듯? 이건지 딴작품인지 아마 정발된 거 이거 뿐이니까 이거 맞겠찌? 왜 다른 작품 더 없는 거지

썸머님 동인지 세 권 ㅎㅎ 늦덕이지만 재판해 주셔서 잘 삼

<비혼주의자 마리아> 무슨 교회 웹툰 사이트?? 같은 게 있던데 아마 트위터에서 화제라서 이 만화만 좀 봤던 듯 교회 다니는 사람한테 선물하고 싶다

<소마신화전기>랑 <아일랜드> 갓인성 양경일 작가님 그림 너무 좋아해서 학생 때도 열심히 따라그리곤 했는데 근데 스토리가 거의 항상 맘에 안 들어서 가지고 있는 건 두 작품이 다다ㅠ 넘 아쉬워 소마는 어릴 때 진짜 너무너무 좋아했는데 카카페에서 2부를 다른 그작으로 연재할 거라구... 아쉬운대로 기대된다.

<푸른 유리>는 진짜 대작임 와나씨 한국 순정만화 죽지 않아!< 보고 혼자 감명받아서 외쳤었음ㅋㅋㅋ 원래 안 죽었어;; 그냥 종이책 연재물을 안 보니까 어떻게 돌아가는지 모르다가 이거 보고 너무 감명받았었다. 그림도 너무 예쁨 난리남

<야후>는 연재할 때 너무 좋아했는데 휴덕 때문에 결말을 모르고 구판 단행본도 못 구하다가 애장판 나와서 기뻤는데 표지를 왜 다른 사람이 그린 건지 지금 봐도 이해가 안 간다; 만약 표지가 좋아서 산 사람이라면 안에 다른 그림체 보고 실망할 거고, 윤태호 작가 팬이라면 표지도 당연히 윤태호 작가가 그린 걸 원하지 않나? 일단 나는 그렇다. 구판 표지들이 존멋 개멋인데 그 힘이 없다. 뭐 재판도 이미 옜날에 나온 거지만. <인천상륙작전>은 내용 재밌는데 배경 복붙 넘 많아서 진짜 계속 짜증내면서 봄 배경은 만화가 아닌가? 책 낸 출판사도 작가도 만화를 뭐라고 생각하는 건지 모를..

옆에 현직 의사가 그리는 메디컬 서스펜스 스릴러< <길티 이노센스> 재밌음

 

와 미쳐다 책장 하나 가지고 너무 오래 떠들었어 나머지 하나씩 올려야겠구만..ㅜ

책장은 dvd장 사고 만화책 많이 꼽을 수 있어서 왕 기뻐서 날뛰었는데 서울문화사 옛날 순정 등은 키가 커가지구 안 들어감.. 그런 식으로 안 들어가는 만화들이 많아서 책장이 가나다순이 아니고 엉망진창이 돼 버렸지만 내가 알고 하늘이 아니까.. 나중에 만화방이 더 넓어지긴 할텐데 그렇다고 dvd장을 버릴 수도 없구 나중에도 이러고 살겠지 뿔뿔이 흩어진 채로.. 휴 어딨는지 내가 다 아니까 일단 머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20/10/04 21:52 2020/10/04 21:5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