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미라와 에마드

09. 1. 18

이틀간 15세 소녀 아미라는 아무 치료를 받지 못하고 피를 흘렸다. 아미라는 죽은 아빠와 남동생 둘이 있는 집에서 나와 버려진 아파트로 피난했다. 숨어 있는 이틀간 이불이나 응급 치료 물품도 없이 물 한 병만 있었을 뿐이다.

 

아미라가 숨은 집은 본지의 기자 에마드 에이드의 집이었다. 에마드는 가족과 함께 가자 시티의 좀더 안전한 지역으로 피신했었고 이스라엘 탱크가 텔 알-하와에서 철수한 뒤 집에 돌아와 얼마만한 피해가 있었는지 확인했다.

 

음식도 물도 남겨놓지 않고 떠났던 빈집에 돌아와 그는 아미라가 피를 흘리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아래는 에마드가 아미라의 괴로운 경험을 듣고 기록한 것이다.

 

이 이야기를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 지 모르겠어서 아미라에게 물어보겠다. 폭격에서 너를 어떻게 보호했니? 혼자서 이틀이나 숨어서 피를 흘리면서 탱크 소리를 어떻게 견뎌냈니?

아미라가 대답할 수 없을 거 같다. 살아남긴 했지만 힘이나 용기가 있을지 걱정스럽다.
 
아마 가족이 살해당할 당시를 기억하는지, 너무 충격을 받았거나 기절했었는지 물어볼 수도 있을 거다. 의료진은 아미라를 치료할 때 피가 5 유닛밖에 안 남았다고 말했다.

 

아니, 난 아빠랑 남동생 둘이 눈 앞에서 어떻게 죽었는지 기억하냐고 물어볼 수 없다. 아미라는 지금 엄마랑 만나서 엄청나게 기뻐하고 있다. 아미라의 엄마는 가족 중 누구도 살아 있을 거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난 산 사람들이 기뻐하고 있는 데 대고 죽은 사람들에 대해 물어볼 수 없다.

 

의료진은 작은 소녀가 5 유닛의 피밖에 안 남은 게 어떤 의미인지 말해줬다. 죽음과 삶 사이에 있었다는 것이다. 아미라에게 어디서 살아남을 힘을 얻었는지 물어보고 싶다.

 

아미라, 15살로는, 죽음과, 폭격과, 탱크 굴러가는 소리를 마주한 용기가 충분히 설명이 안 된다.

 

"죄송해요, 허락없이 당신 집에 들어와 있어서" 내가 우리 어머니 침대에서 아미라를 처음 봤을 때 내게 한 말이다.

 

아미라는 피투성이였고, 볼에는 눈물자국이 가득했다. 어떻게 사과부터 할 수 있는지 알 수 없었다.

 

난 가족과 함께 마을을 떠났다. 난 내 가족이 탱크가 우리 집을 지나가고, 이스라엘군이 창문에 총연습하는 걸 보게 하고 싶지 않았다. 하지만 아미라는 보았다.

 

내가 발견했을 때 아미라는 자고 있었지만, 아니 의료진들 말처럼 생사를 헤매고 있었지만, 저항군과 이스라엘 군대가 싸우는 소리를 분명히 들었을 것이다.

 

"삼촌 집에 어떻게 들어갔는지 모르겠어요" 아미라는 내가 깨웠을 때, 처음 본 날 삼촌이라 불렀다. "이스라엘군이 내 앞에서 아빠랑 남동생 두 명을 죽였어요. 나한테 폭탄을 쐈고 다리에 맞았어요. 거기서 도망쳤는데 또 폭탄을 쐈어요 하지만 날 놓쳤어요. 삼촌 집 문이 열려있는 걸 보고 들어왔어요.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소리를 들으면서 혼자 침대 위에 있었어요. 이스라엘군이 들을까봐 다리에 피가 나도 소리지르거나 울 수 없었어요."

 

아미라는 무너진 자기 집에서 도망쳤다. 신이 주신 생명을 지키기 위해 도망쳤다.

 

아미라의 가족은 폭격으로 죽은 아빠 파트히 다우드 알카람(42세)과 남동생 에스마트(12), 알라(11)과 함께 아미라도 죽었을 거라고 생각했다. 가족들은 아미라라고 생각되는 살점들을 묻었다.

 

우리가 아미라를 급히 아쉬-쉬파 병원에 데려간 전날, 아미라의 엄마는 남편과 두 아들을 묻었다. 아미라는 건물 파편 밑에 묻혀 있을 거라 생각하고 있었다.

 

소식을 들은 엄마는 병원으로 달려와 엄청나게 울었다. 아미라의 삼촌은 신을 찬양하고 살아남은 기적에 대해 감사드렸다.

 

 http://www.maannews.net/en/index.php?opr=ShowDetails&ID=35083

 

 

 

---------------

굳이 따지자면 번역하는 것보다 우선순위를 두어야 할 다른 일들이 많지만... 사실은 디게 많다. 하지만 살아남은 팔레스타인인들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중요한 게 아니고 들을 의무가 있다고 생각한다. 뭐 그런 이유로 다른 활동들이 늦어지는 거라고...; 진짜임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9/01/22 13:46 2009/01/22 13:46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165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1/22 23:16

    그놈의 신만 없었어도 전쟁이 훨씬 적!었!을텐데...라는 생각때문에 맨 마지막에 신을 찬양했다는 말에 살짝 감동이 줄었지만.
    그래도 살아남은 아미라에게 남은 삶은 행복하기를..
    힘없는 사람들의 목숨을 우습게 아는 엿같은 세상이지만...

  2. 앙겔부처 2009/01/23 08:45

    신이 무슨 죄야 인간이 죄지 인간이 개놈들이야 다 개놈들 개놈 캭 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