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소 허세 등둥 기타 일기로야우

아주 옛날엔 맨날맨날 행복하고 가끔 우울했는데 지금은 그냥 그렇고 가끔은 불행하고 가끔은 행복하고 그렇다. 그런 거시야.

 

옛날엔 너무 냉소적인 나자신이 싫었는데 지금은 냉소적이지도 않고 참 따뜻해. 불같이 화도 잘 냈는데 1년이나 너무너무 화가 나도 참고 지냈더니 속에서 불이...< ㅋㅋㅋ 하지만 이제 화나도 참는 생활도 거의 끝에 다다른 듯... 이제 마음껏 화내고 살아야지 랄라~

 

옛날엔 모든 문제가 명백해 보였는데 지금은 명백해 보이는 게 아무것도 없다. 아무것도 까진 아니지 삼성은 진짜 명명백백히 나쁘잖아. 나쁘잖아라고 스무드<하게 표현하는 건 명예훼손이 두려워서... 뻥까고 있다

 

<삼성을 생각하다>를 읽고 있다 앞부분 읽고 너무 좋아서 아빠한테 말했더니 빨리 내놓으라고 재촉.. 아직 다 안 읽었다는데 왜 대충 다 읽지 않았느냐심 이 책은 그 공익적 성격과 돈 벌라고 낸 거 아닌 점을 생각할 때 pdf로 널리 배포되어야 하지 않을랑가? 이런 생각을 하는 건 우리 아빠 눈도 나쁘신데 저 작은 글씨로 돋보기 끼고 읽을 걸 생각하면... ;ㅁ; 큰 활자로 읽게 해드리고 싶은데.

 

만사가 왜이렇게 귀찮지?? 사무실에 앉아서 일하면 일은 별로 안 귀찮다. 근데 일 외의 모든 것이 다 너무너무 귀찮다. 심지어 만화책도... 사실 얼마전에 무연에게 프랭크 밀러의 배트맨이 실망이라고 말해 버렸는데, 총 세 권 사서 그 중에 두 권은 읽지도 않았다. 이유는 읽기 시러 ;ㅁ; 뭐야 칸을 왜 저따위로 나눠놨어 ;ㅁ; 대사에 허세 쩔어 뭐 그런 이유임 귀찮아서 못 읽겠다 ㅜㅜㅜㅜㅜㅜ 양키 만화는 나랑 잘 안 맞아 프랭크 밀러마저... 흐규흐규

 

갈수록 내가 바보라고 생각하는데, 그래서일까. 자기가 바보인 줄 모르고 심지어 똑똑한 줄 아는 사람을 보면 짜증이 솟구친다. 아니 남의 인생인데 뭘 그렇게 싫어하면서 신경 쓰구 그래. 그러게. 왜 부정적인 에너지가 이렇게...ㅜㅜㅜㅜ

 

근데 부정적인 말, 부정적인 에너지가 넘치는 사람은 짜증난다. 나도 그런 짜증을 많이 받았었다.... 과거에... 내가 입만 열면 유행하는 상업영화 욕하고(보지나 말든가;) 모든 것을 자본주의 어쩌구 저쩌구 그러니까 나의 주변 사람들이 모두 나를 짜증스러워했었다. 뭐야... 만나지 말든가< ㅋㅋㅋㅋㅋ 왜 만나서 고통을 감내하고 그래

 

그니까 비판적이라고해서 계속 비판을 들으면 듣는 사람은 싫어한다. 자본주의 어쩌고 비판하면, 그 속에서 살고 있는 자기를 비난하는 느낌을 받는다. 그런 경우 짜증도 받고 미움도 사고 뭔 짓이야

 

이런 재미없는 얘기 말고 재밌는 거 있었는데... 과거의 회상. 그거나 쓰고 자야긔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