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산 야오이 [인 디즈 워즈]의 번역에 대해

미친 노트북이 꺼져서 한참 동안 열심히 쓴 게 다 날라갔지만 다시 열심히 써야지 iㅁi

 

예전에 인 디즈 워즈에 대해 썼던 기억이 있어서 내 블로그 검색해봤는데 안 나왔다. 목록으로 훑어보니 작가랑 제목을 언급 안 해놨네-_- http://blog.jinbo.net/taiji0920/2717 이 글에 링크했던 이 만화의 영/일/한 비교한 글때매 찾은 건데 이건 폭파됐고, 새로 비슷한 글 찾음: 링크

 

예전에 구할 때 영문판(원판)이 품절이라 못 구했는데 최근에 구했다. 가격도 센 만큼(15불) 페이퍼백이지만 컬러도 빵빵하고 후기도 들어 있고 무엇보다 곧휴*-_-*가 그대로 있는 게 강점이었다. 일본과 한국의 검열 당국을 규탄하는 바다. 사실 길찾기에서 낸 번역본을 보고 놀랬던 게 이 정도로 정성스레 포토샵질된 곧휴 처음 봐... 옛날에 현대지능이 씬 개떡같이 편집했던 정도는 아니어도 지금도 뭐 그 교접된 부분에는 원본에 없는 '의태어'를 써놓는 게 비일비재한데.. 이토록 정성스레 정액은 손대지 않고 오직 곧휴만 하얗게 불태워버린 포토샵질은 감동적이기까지 했다. 근데 일본판도 똑같길래, 아 일본판을 원본으로 삼은 건가 다시 찾아보니 그렇지 않고, 번역은 영문판에 충실한 것 같다(다 살펴보진 않았는데 출판사에서도 원문인 영문판으로 번역했다고). 실제 일본판 한국판 비교해보니 외곽선을 살린 채 한국판이 훨씬 더 정성스럽게 하얗게 불태운 것이었다 교접부분을 가리는 박스 사이즈도 더 작고, 실수로 남기는 것도...() 집념이 느껴졌다 ㄷㄷ

 

뭐 대단한 곧휴 셰이프로 그렸나 했더니 그렇지 않고 그냥 색칠만 돼 있었다. 그림체가 워낙 그래서 그럴 것 같긴 했는데 그냥 방망이 같을 뿐 일본 만화가들과 같은 얼굴은 투딘에 고추는 쓰리디인 그런 건 아니었다. 이걸 뭐 굳이 이렇게 힘들게 지워야 해... 이걸 볼라고 샀던 거고 확인을 잘 해서 2권부터는 영문판 안 사도 될 것 같다 ㅋㅋ 번역도 그대로인 이 마당에.. 근데 특이한 걸 발견했다. 일본어판은 대사가 다르다. 내가 이해하기에는 내용이 젠젠 치가우한 것들도 있다. 예를 들어

 

영문, 한글판: 아마 어릴 적 트라우마에 대해 수다나 떨고 자신을 변호할 말을 찾으려는 거겠지.

일어판: 녀석은 자네에게라면 전부 얘기하겠다고 하는 모양이야.

 

읭? 트라우마의 트자도 안 나와도 됨? 또 키자키란 사내는 원문에선 직책이 Chief라는데 한국어는 서장, 일본어는 과장!!!이라고 번역돼 있다. 설마 일본에서 과장이 서장이고 그렇진 않을 거 아냐 과장이라고 듣고 보니 집무실이 서장급은 아닌 것도 같고.. 이런 게 꽤 돼서 비교하며 읽다가 번역자 궁금해서 관두고 찾아봤다. 일본판에는 번역자 표기가 따로 없기도 하고 대만 출신이 작가들이 일빠란 얘기도 들어서 작가들이 직접 번역한 게 아닐까 싶었는데 작가 홈페이지 보니 번역팀이 따로 있나 보다.

---> 라고 쓰고 뒤늦게 1, 2권 마지막 지면 바로 다음 장에 번역자들 이름이 병기돼 있는 걸 봤다. 뭐가 뭔가여........ 1-2권 번역자 다르고 홈피에 명시된 번역팀과도 다름;

Translations: JP Team: Jaki, Delico, Tayla, Riko | CN team: Sachi, Hakuai, Lai Anne, Catherine M., Jo

- About Us

 

근데 중국어팀은 뭐하는 팀이지.. 작가들은 그냥 영어로만 작업하고 중국어마저도 다른 사람들이 한단 말인가? 그 챕터별로 나오는 동인지(단행본은 동인지 묶여서 나옴. 일본에선 잡지연재중)에는 영어랑 중국어 대사가 함께 들어있다던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가들 동인지 판매 사이트에서

 

일본어 번역 누가 한 건지 궁금해서 찾다가 영문판과 일본판이 다르다고 분노한 독자의 코멘트를 봤다: 英語の読める方は絶対に英語版を買ってください!!!!!, 2014/8/20 너무하다 싶으면서도 귀여웠던 건;;; '애가 생기면 죽여버렸을 거'란 대사를 '자살했을 거'라고 오역한 거에 대해 "자살 대국의 번역자라는 것으로 용서할 수 없어요!"라고 대분노함; 나는 위 소기의 목적달성 후 일본판도 곧휴 처리나 볼라고 뒤적이다가 어찌어찌 읽어보게 돼서, 밋밋한 영어보다 일본어 대사가 훨씬 좋아서 이상했는데.. 게다가 원본엔 없는 개그 대사(?)같은 것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거 원본엔 없다고... 뭐냐고

 

미스테리한데 검색 실력이 떨어져서 못 찾겠고 특히 위에 일본 독자가 지적한 부분은 아직 안 봤지만 완전한 오역이 맞고.. 작가들에게 물어볼까 하다가 페이스북 팬 그룹에 가입했는데 만사 귀찮아서 때려쳤다. 이 글 쓰는 게 훨씬 귀찮았어 뭐야 이거... 하아... 다시 읽으러 가야겠다< 앞으로 일본판으로만 사야겠다 싶었는데 어캐 될지 모르겠다 일단 읽어보고.. 아니 지금까지는 일본판 대사가 젤 맘에 든당께? 영문판은 그 아무 느낌이 없어... 디게 무미건조하다규. 사람 냄새가 안 난다규. 뭐냐규. 참 프리퀄은 동인지 사양 그대로 한국어로 나오고 있던데 찾아본 바 일본엔 아직 안 나왔는데 한국엔 거의 다 나왔다! 그 중에 뉴욕 미닛은 일본어 2권 부록으로 나왔었는데.. 한글판은 미국 동인지 절반 가격인데 저번에 장바구니에 다 담았다가 다 비웠다가 후회하다가< 어차피 동인지 돈주고 산다고 생각하면.. ㄷㄷ 란 생각으로 사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잠시만 보류해야겠다 일본에서 어떻게 한 권으로 낼지도 모릉께

 

+ 참 프리퀄 중 하나인 소설... 카츠야 나오는 소설 [파더 피겨]는 끝까지 못 읽었다. 다음에 나머지를 읽어볼라고.. 하아.. 내가 그렇게까지 배덕자는 아님을 다시 한 번 깨달았다 아빠한테 그러는 거 아니야... 헝 ㅜㅜ 취향의 넘사벽은 아직도 존재한다 저번에도 말했지만 나같은 건 변태 명함도 못 내민당께... 보통 사람에 비하면야 변태지만 데헷★

+ 참< 한국판의 책 뒷표지 광고문구와 작가 소개가 일본판이랑 거의 같았다(영문판엔 없음) 이것은 무엇인가 두둥 (단순히 배꼈을 거라고 생각해서 쓰는 건 아님 오히려 모종의 관계가 있지 않을까 싶어서.)

"BL의 심오한 세계" 분류의 다른 글

야오이 예찬 (2)2004/09/07
잭과 엘레나 (0)2007/11/06
엄청... 크게 휘두르며 (5)2007/10/06
신 야오인류학 - ㅇㅇㅇ를 읽는다는 것 (3)2015/09/29
동경이문 (0)2005/12/08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