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어떻게 생각하냐고, 너는 내게 묻지만 대답하기는 힘들어.

너에게 이런 얘길한다면 너는 어떤 표정 지을까.

 

여기까지 흥얼거린 뒤 아, 고백을 받고 뭔가 나도 널 좋아하지만 거절해야 해서 대답하기 힘든가보다 하고 노래를 계속 하다 읭? 빠르게 부르며 가사를 체크하니 더 읭??스럽다.

 

언젠가 너의 집 앞을 비추던 골목길 외등 바라보며

길었던 외로움의 끝을 비로소 느꼈던 거야.

그대를 만나기 위해 많은 이별을 했는지 몰라.

그대는 나의 온몸으로 부딪쳐 느끼는 사랑일 뿐야.

 

접때 너 데려다주고 골목길에 서 있는데 니가 내 마지막 사랑이라고 느껴졌어. 사랑해.

그러면 되잖아... 뭐가 어려워... 뭔 어떤 표정을 지어 그냥 기쁘고 감격한 표정 짓겠지.

"나의 온몸으로 부딪혀 느끼는 사랑"이야말로 도대체 뭔지 모르겠다. 많이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은 건 알겠는데 온몸으로 부딪쳐? 안 부딪치면 사랑이 안 느껴지고..? 그러고보니 이 얘길 들으면 상대방이 이해 못할까봐 대답하기 힘들다고 한 건가.

"마우스일기" 분류의 다른 글

블로구 주인 바뀜을 공지함 (18)2008/06/05
축기아한국씨리즈진출! (11)2006/10/03
병신 (3)2008/09/23
먼 미래 종교 (2)2010/07/20
노동자라는 말 (3)2012/01/23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8/03/29 11:39 2018/03/29 11:39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3039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