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Children of Men 링크: https://www.netflix.com/kr/title/70044903

장르: 근미래 SF

왜 한글 제목을 영어 그대로 쓰면서 멘이 아니고 맨으로 쓴 거지;;

얼마전 번역 출간된 마크 피셔의 『자본주의 리얼리즘』 1장에 언급돼서 흥미로워서 봤는데 엄청 재밌었다. 초장부터 트래킹으로 첫 씬의 폭발이 두번째 씬에 이명으로 연결되는 걸 보고 이 영화는 그냥 무조건 재밌는 영화라고 결정됐다. 처음만 보고 내가 이 영화를 재밌게 볼지 안 볼지 알 수 있을 때가 있고 이번에 그랬다. 그나저나 나는 그냥 트래킹 샷을 무조건이랄 만큼 좋아하는 것 같다. 그리고 롱테이크도 무조건이랄 만큼 좋아함;; 항상 감탄한다;

그리고 근미래 사회 비쥬얼이 너무 좋았다. 나는 SF 많이 보지도 않았지만 볼 때마다 공간에 대해서 느끼하다, 과하다, 저럴 법하지 않다-_- 고 생각하곤 하는데 이 영화의 근미래상은 '리얼했다'. 아무래도 내가 느끼는, 내가 지금 살아가는 '현재'에 기반을 두고, 배경 설정(2008년 인류가 알 수 없는 이유로 불임이 되어 더이상 아기가 태어나지 않음)과 증가된 시간분 만큼 지금의 현실이 증폭돼서 그런 것 같다. 다음에 미술감독 얘기를 찾아보려 함 (지금은 하는 일이 있어서ㅠ) 왜 때문인지 캡쳐한 부분들은 감탄한 부분들이 아니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중 남자 주인공의 조력자의 부인이 긴장병(? catatonia)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오는데 집을 슥 비출 때 사진가로 활동하다 영국 정보기관에 고문당했다는 신문기사 클립이 나온다. 'I ♥ Foogies'라는 동그란 스티커도 보이는데, 극중에서 '푸지'라고 불리는 사람들은 바로 이민자를 의미하는 거였다. 한글 자막으로 '푸지'라 그래서 뭔 소린가 했는데 그냥 레퓨지의 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영화가 2006년에 발표된 거라 아들 부시 정부의 이라크 침공과 그에 대한 반전 운동 사진을 채용한 사진들이 나온다. 흔한 구호긴 하지만 당시 Stop the War, Not In My Name(내 이름으로 전쟁을 정당화하지 말라고) 등 구호들이 많았고 그런 사진들이 보인다. 아무래도 남자 주인공처럼 친구 부부도 활동가였기 때문에(직업적으로는 남편은 카투니스트, 부인은 사진가) 그들의 과거를 보여주기 위해 이런 사진들이 필요했던 듯. 나는 눈길이 중앙의 주인공 가족 사진에 가기도 하고, 다른 사진들 잘 안 보여서 멈춰놓고 다시 봤는데 다른 이들에겐 잘 보였을까?

아무튼 그 뒤에 세계가 망해서 이라크를 침공한 미국도 망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망했다는 게 정확히 어떤 건지는 안 나오고, 전세계 도시들이 무정부상태라고만 나온다. 공권력 다 붕괴됐는데 영국만 경찰국가로 공권력이 살아남았다는 설정.. 그래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이기 때문에 주변 국가에서 이민자가 영국으로 몰려온다는 것이다. 빠르게 지나간 망한 도시 이름 중 서울을 캡쳐했는데 서울 홍수 사진이야 뭐야...? 왜 때문인지 시청 내내 해상도가 낮아서 캡쳐한 것도 구리네 나중에 다시 캡쳐해서 올려야지ㅜㅠ

이 영화의 결말은 어떠해야 할까? 뭔 영화를 봐도 이런 류는 결말에서 급흥미를 잃게 된다. 다른 결말을 제시할 수도 없는데 시시하게 느끼고 마는...ㅠㅠ 지금 겪고 있는 미래면서도 아직 오지 않은 미래라서 완전히 비관만 할 수도 없는 노릇이지만, 비관이나 낙관 따위밖에 선택이 없는 걸까? 모르겠다.

그나저나 줄리안 무어 ㅠㅠㅠㅠ 너무 좋았다. 2006년 영화란 거 알고 봤는데도 바보 같이 줄리안 무어를 보는 순간, 극중 전남편처럼 나도 와, 하나도 안 변했구나 하고 정신 아득해짐 돌았음;;;;

1992년 발표된 동명의 원작 소설도 읽어보고 싶다 ㅇㅅㅇ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8/12/09 23:54 2018/12/09 23:54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307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