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쓰메 소세키, 일본에서 제일 귀여운 사람이라고 감히 확신한다-_-;;;;;

 

<산시로><그 후>와 함께 소세키 3부작이라는 <문>!

산시로와 그 후는 안 읽었다-_-;; 그 후는 옛날 책이 <마음>이랑 한 책으로 만들어져 <마음. 그후> 이러니까 <마음>의 그 후 이야기도 있는 건 줄 알았다는-_-;; 산시로의 그 후라더라고.

 

그래서 산시로부터 읽을까 했는데 도서관에 없어서 그냥 읽었다. 며칠 전에 책구경하다가 그 한국일본학협회 일본문화연구총서 씨리즈 중에 소세키에 대한 책이 세 권이나 있는 것을 보고 한 권 읽고 싶어져서 읽을라다가 마지막으로 소세키를 읽은지 좀 되어서 워밍업 차원에서 빌려봤다.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도련님>보다 코믹한 점은 떨어진다. 이 두 작품은.. 크헉 정말 웃기다. 문은 웃기는 작품은 아니었으니까 모. 그래도 역시 귀여웠다.

 

항상 등장인물들이 굉장히 신승원같다. 소심하고 귀엽다는 점이 최고다.

 

일본 문학에 아무런 관심이 없었는데(지금도 뭐-ㅅ-) <마음>을 읽었을 때 아으, 아으아으아으~ 그랬었다. 소세키는 순응주의자의 전형으로 혼자서 가만히 세상에 피해를 입히지 않고 개입하지도 않고 고요하고 소심하게 살아간다. 아니 그 주인공들이;; 별로 권하고 싶은 삶은 아니지만-_-;; 정말 최고로 귀여운 모습이 아닐 수 없다 하겠다.

 

오랜만에 보니까 너무 귀여워서 참지 못하고... 쓸데없는 말을 잔뜩 썼다-_-;;

 

문 밖에서, 두드려 봤자, 열리지 않는다. 지가 열고 들어가야 한다. 그러나 못 연다. 언제까지나 거기 서있다. 그렇게 계속 산다.

 

신기한 이야기였다. 이 소설을 '불륜'에 관한 것이다. 이 불륜은 친구의 부인과 사랑에 빠졌다는 일반적 의미의 불륜은 아니다. 통속적 의미의 불륜을 저지른 후의 총체적으로 그 인생은 불륜이 된다.

 

슈스케와 그 절친한 친구 야스이의 부인 오요네. 소설이 반쯤 넘어갈 때 둘의 만남이 나온다. 분명히 붉은 빛의 격정적인 사랑이었지만 현재의 고요한 상황을 반영하듯 '불륜'의 과정도 고요하게 나온다. 자세히 나오지도 않는다.

 

그 둘의 관계는 지겹게 끈끈한 그런 게 아니고 우리는 하나다! 이런 식이 아니고, 하나의 유기체라는 표현이, 현대인이라면 두 남녀가 등을 맞대고 손을 맞대고 있는 게 연상되고 옛날 일본 사람이라면 기모노를 곱게 차려입은 여자와 남자가 나란히 곧게 서 있는. 그렇게 연상된다.(이 때 일본 여성은 혼자 양산을 쓰고 있으면 퍼펙트)

 

야스이에게 죽을 만치의 커다란 고통을 주었으므로 두 사람은 사회로부터 소외받고, 그리고 스스로 죄인이 되어 둘만이 조용하게 살아간다. 죄의식을 떨쳐 버리지 못해 아이가 생기지 않는 것도 그 때문이라 여기는 오요네.

 

어느날 야스이와 거의 만날 뻔한 슈스케는 절에 가서 도피하고 싶지만 결국 문밖에 서 있는 자로서 평생을 살게 된다. 이제 봄이 오지만, 또 다시 겨울이 올 거라고.

 

한 사람의 생을 온통 지배하는 이 죄의식. 잊을 수 있을 것 같은데 문을 열어 주지 않는 죄의식. 불륜은 한 번 저지르고 끝나는 것이 아니라 평생의 고통이 되었다. 뭔가 부조리하게 느껴진다.

 

 

지금 소세키 연구집을 읽는데 너무 개인을 파헤치네.. 이렇게까지 당하느니 안 유명한 게 나을 정도다.=ㅅ=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