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원피스

category 영화나 드라마 2005/05/16 03:10

<여름 원피스Une Robe D'ete>

☞ 영화 볼 수 있음~_~

 

원제는 인데 사실 프랑스 영화니까 원제는 모르지러. 한국에 여름 드레스라고

번역되는데 한국식으로 원피스가 맞을 것만 같다라는 굳은 신념으로 제목을 내 맘대로...

내 추측컨데 티비 화면 비율로 찍힌 영화를 독일에서 가로비율 늘여서 영화관 화면에 맞춰

상영할 때 누가 캠코더로 찍은 것으로, 고정해서 잘 찍었지만 캠의 한계로 옆에가 또 잘려

나가 버렸다는... 번역은 독어로 된 것을 영역한 것을 한역했을 거라는 의혹의 불씨가...

 

번역은 불어를 바로 했든 어쨌든 영화 유통 경로만은 확신한다;

 

프랑소와 오종의 단편 내가 본 세 작품 중 가장 좋았고 세 번이나 보았다. 물론 짧아서 가능했지만. 그리고도 안 지웠다. 또 볼라구. 노래가 참 좋다.


노래에 맞춰 춤을 추는 자와 그게 못마땅한 앉은 자

 

우리 어릴 때 하던 경찰과 도둑 놀이, 너는 나를 언제나 쐈지, 뱅뱅! 뭐 이런 내용이다.

필꽂혔어..랄까-_- 저 남자애는 애인이 질려 버린 듯 자전거 타고 혼자 수영하러 간다.

 

거기서 묘령의 여인이 대놓고 하자고 한다-_- 신나게 하고 나서 게이임을 밝히자 여인은

활짝 웃으며 "게이 치고 잘 하는구나!"라고 대답한다. 남자애는 홀딱 벗고 수영하다가 여인에게

숲으로 끌려간-_- 거였는데 벗어놓은 옷과 짐을 도둑맞았음을 알고 짜증이 나는데 여인은

내 옷을 입고 가라며 화려한 꽃무늬 프린트의 원피스를 건네준다. 할 수 없이 그걸 입고

자전거를 타고 돌아가던 얘는 기분이 좋아져서 신나게 페달을 밟아 집에 가서 남자친구랑

사랑을 나눈다♡

 

사랑을 나눌 때 남자친구가 원피스를 좀 찢는다. 아잉~ 그래서

이렇게 꼬매서 다음날 여인에게 갖다 드린다. 여인은 필요할 거라며 니 가지라고 하고 진한

키스를 남긴채 떠난다. 이 때도 오프닝 음악(오프닝 음악이 곧 엔딩음악)이 나오는 것이

참 특이하다. 노래 되게 좋다. 듣자마자 외우고 말았네

 

홍상수 영화를 보는 느낌이란 숭어의 한 마디가 있었다. <진실 혹은 대담>은 갑자기 꽝! 충격이었다. 은 재미없었다-_-

 

바느질하는 거 센스 만 점이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5/05/16 03:10 2005/05/16 03:10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503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