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장전

category 영화나 드라마 2005/05/31 15:25



무척 재미있음

-_-

 

김상경 이기적인 것 같지만 뭐가 어떻든 종국엔 엄청 순진하다;;;

홍상수 감독의 영화는 일상적인 엉뚱함을 보여줘서 항상 재미있다.

  

마지막에 김상경이 죽어가는 선배의 죽기 싫다는 절규를 보고 "이제 생각 좀 하며 살아야겠다" 그러는데 얼마나 우스운가, 김상경이? "나보다 못한 사람들도 있는데 나도 열심히 살아야겠다"라는 나태한 생각들은 얼마나 우스운 감정인가?

 

영화를 재미있게 봐서 아무말도 안 썼는데 다른 사람들 비평글을 읽으니 좀 신경질이 나더라.

동수가 극장에서 나오는 그 장면은 얼마나 생경하고 부드러웠는가. 뭐 그렇다고라고라.

"영화나 드라마" 분류의 다른 글

신비한 살결Misterious Skin, 2005 (0)2006/09/16
놈놈놈 끝장 끝장이야아아아 (17)2008/07/26
다세포소녀, 2006 (2)2006/09/06
동방불패 (7)2007/05/08
처녀들의 저녁식사, 1998 (0)2005/10/31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5/05/31 15:25 2005/05/31 15:25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52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easnhr 2005/06/01 00:37

    하나 둘 안 보다 보니 홍상수 감독 영화를 아직 하나도 못 본 것 있죠.
    귀국하면 좀 쌓아놓고 봐야겠어요. ^^
    (개성있는 블로그 잘 보고 갑니다)

  2. rivermi 2005/06/01 23:27

    저두 봤는데 시간을 잘못알고 움직이는 바람에 20분정도를 놓쳐서 흐름을 제대로 못따라가서인지..
    여튼 이제 홍상수식 어법이 지겨워지는건 왜일까를 요즘 곰곰히 되뇌이는 중..
    누가 보여주면? 꼭 한번 더 보고 포스팅할까 보아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