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 연극The Late Show, 1977

스무살 아니면 스물 한 살에 티비에서 <크레이머 대 크레이머>를 봤다. 신승원이 좋아하는 영화다. 걔가 보라그래서 봤다. 지금은 잘 기억이 안 난다. 아들이 너무너무 이뻤다...는 것밖에. 중산층이 이혼하는 건데 내가 1년 전까지만 해도 중산층 나오는 걸 거의 다 싫어해서 기억에 안 남은 것 같앙

 

그 감독의 영화라 그래서 봤다. 오오... 늙은 은퇴 직전의 탐정 아저씨가 나온다. 배우지망생 아줌마도 조금 늙었다. 머..멋있어+_+

 

이건 뭐랄까? 굳이 새롭지도 않으면서 너무 좋아버리면 대체 뭐냐랄까?

 

그래서 한 번 더 볼라고 아니 나중에 실력 닿는대로 번역!!!해 보고 싶어서 안 지우고 놔뒀다.

 

난 뭔가가 느껴졌어. 그래 그게 뭘까? ...올드 부라덜의 올드한 고독? 푸학

 

나중에 또 보고 써야지-_-;;;

요즘은 정말 음모가 모락모락대는 탐정물이 짱이얌+_+

 

"영화나 드라마" 분류의 다른 글

아수라: 첫 소감 (스포 (0)2017/02/11
형사, 2005 (2)2006/04/15
dog day afternoon (3)2010/09/20
Geri's Game (2)2005/06/17
잘 있어요, 이젠 (4)2009/01/11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