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검색 결과

해당 글 1

사람을 알아야 추모

category 마우스일기 2009/08/21 16:06

지난번에 노무현씨의 사망은 참 안타까웠는데 김대중씨는 연세도 있고 누군지 전혀 몰라서-_- 아무 감흥이 없었다. 어떤 잘못을 했는지는 대강 아는데, 내가 그때 그에게 문제의식을 갖고 싸웠던 것도 아니고. 그래서 나랑 정말 아무 상관없는 인물

 

근데 오늘 발표된 일기를 보고 웃다울다 했다.

 

10시간 동안 세배 받았다

-> 웃겨서 기절...; 다음줄의 '찬미예수 건강세'와 맞물려 세배 백번 받았다는 느낌이ㅋ. 실은 백번도 더 받았겠지

 

내가 살아온 길에 미흡한 점은 있으나 후회는 없다.

-> 부럽

 

용산구의 건물 철거 과정에서 단속 경찰의 난폭진압으로 5인이 죽고 10여 인이 부상 입원했다. 참으로 야만적인 처사다. 이 추운 겨울에 쫓겨나는 빈민들의 처지가 너무 눈물겹다.

-> 오와 뭐 성명같은 거 발표했었나? 왜 안 하지? 정치적 입지가 그케 쫍은가?

 

이것도 법의 심판 받을 것

-> ㅇ<-< 웃겨;

 

인류의 역사는 맑스의 이론 같이 경제형태가 주도하는 것이 아니라 지식인이 헤게모니를 쥔 역사 같다.

-> 뭔가 그 아래 4개의 예를 보면 전혀 동의가 안 되는...;

 

생활에 특별한 고통이 없는 것이 옛날 청장년 때의 빈궁시대에 비하면 행복하다. 불행을 세자면 한이 없고, 행복을 세어도 한이 없다

-> 자꾸 행복하고자 만족하고자 노력하는 것이, 불행해 보여-ㅁ- 젊었을 때 고통의 파괴력이 어마어마하구나 극복되지 않는구나

 

앞으로도 정부가 강압일변도로 나갔다가는 큰 변을 면치 못할 것이다

-> 노스트라다무스 ㄷㄷ

 

 

참 좋은 사람인 것 같다. 어제 아빠랑 언니랑 전부인에 대해 찾아봤는데 그 죽음에 대해 자서전에 써놓은 것도 참 뭐랄까 정직하달까. 좋은 사람인 것 같다; 옘님이 추천했던, 요즘 연재되는 김대중 전기를 읽어보려 한다. 내가 모르는 현대사도 많이 알 수 있갔지 현대사는 맨날 들어도 백번 까먹어 왜지?

 

그 사람이 죽어야 인간으로 만날 수 있다니 초큼 슬프다. 그런데 추모의 맴이 생기는 건 아니고... 제목과 다르잖아 -ㅁ- 생각해보니 추모가 뭔지 모르겠다. 슬퍼하고 안타까워하는 거? 그런 마음이 없다.

"마우스일기" 분류의 다른 글

노무현 전대통령 사망 (5)2009/05/23
아라라랍어 (13)2010/02/11
가난하다 (3)2005/07/19
아침에 경찰과 앵커가 말하는 걸 들었는데 (2)2010/07/01
나는 무력하다 (17)2010/05/19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9/08/21 16:06 2009/08/21 16:0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11 2009/08/21 19:24

    네..저는 이 글이 더 웃기는 군요.. 성명서 같은거 발표? 정치적입지가 좁냐는..? 아.. 성명서 발표하면 정치적 입지가 넓은 거군요. 나 참

    • 앙겔부처 2009/08/22 00:06

      네..저는 웃기는 생각을 했군요..
      특별히 입장 표명 안 한 이유가 뭘까 : 진심이 아니거나 말할 수 없어서 -> 진심이 아닐 것 같진 않고 -> 옛날에도 살해당할 수 있어서 정계은퇴했다는데 지금도 그런가? 말할 위치가 안 되나? -> 아직도 정치적 입지가 그케 좁은가? 생각한 거고 아니면 왜 아닌지 말하면 되지 왜 절..

  2. 바람들 2009/08/22 17:11

    전직 대통령이 현직 대통령을 비난하는 것이니 조심스러울 수 있지요. 자신이 민주당보다 주목을 받는 상황을 바라지는 않았을 것이고요. 어쨌든 1월 20일 당일에 일기를 쓴 뒤, 1월 22일에 한 마디 했습니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0901221805515
    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334855.html

    그리고 이런 일들이 이어졌지요. 아마 이 정도는 예상하고 말했을 것입니다.

    http://www.newdaily.co.kr/articles/view/22639
    http://www.newdaily.co.kr/articles/view/22661
    http://www.newdaily.co.kr/articles/view/22667
    http://www.newdaily.co.kr/articles/view/22841

  3. 비밀방문자 2009/08/23 12:59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 앙겔부처 2009/08/23 13:12

      잘 읽었어요. 그런데 제 글이 예의가 아니라는 말씀이죠?
      혼자 낄낄거리는 부분이 모욕적으로 읽힐 수도 있겠지요? 그럴 수도 있지만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는 않아요. 음 이 부분은 예전에 썼었는데 다시 쓰자니 뭐라고 해야 할지 몰겠네욘..

      그냥 예전에 봤던 만화의 강렬한 대사 하나로 대신합니다. "껌 씹으면서 슬퍼하면 안 돼?" 전 이 말이 삶의 신조임 ㄷㄷ

  4. 비밀방문자 2009/08/23 13:20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5. 비밀방문자 2009/08/23 14:01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