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검색 결과

해당 글 1

자기 동일성의 경계

category 자연미인 본좌하르 2013/11/01 21:39

타자와 폭력을 며칠 전 다시 재밌게 읽고 자꾸 생각이 나서 써봄 (근데 뭐 꼭 글과 관련이 있는 게 아니라 송구...<)

 

나의 운동은 그런 것이 아니지만, 개인으로써의 나에게는 확실히 그런 부분이 있다. 그렇다면 그게 운동도 침범할 수도 있는 거지, 내 운동은 안 그렇다고 말할 순 없다. 다짜고짜 결론부터...<

 

나는 어릴 때부터 소위 거지를 정말 미친듯이 싫어한다. 전철에서 같은 칸에 있는 것도 싫다.

 

이 혐오의 기원을 곰곰 따져봐도 알 수가 없었지만, 지금도 정확한 건 아닌데, 자기 동일성이 파괴되는?? 그런 건가 의구심이 듬

 

다른 인간들보다 차별을 안 한다는 건... 그냥 내가 정치적으로 단순히 올바름을 추구해서가 아니고 진짜 그런 마음이 드는 것이다. 이주해 왔다고, 장애가 있다고, 나이가 어리다고, 차별하는 마음이 드는 게 이상하다. 동물이라서 의사소통이 안 된다고, 그래서 인간이 우위에 있다고 그런 생각이 안 든다.

 

그것은 내가 나와 동일하게 인식하는 범위가 넓어서가 아닐까? 그러니까, 나는 사회적으로 차별받는 대부분의 집단, 사람들, 동물들의 상황을, 비슷하게 겪어본 적 없는 상황도 쉽게 상상하고 감정이입하고, 마치 나자신의 일처럼 여기곤 하는데, 그게 바운더리가 넓은 편일 뿐인 게 아닐까? 이들은 나의 동일성 범위 내에 있는데, 그 밖에 있는 거지는 그 범주 바깥에 있는 건 거지.

 

2003년에 이라크 침략전이 한창일 때 나는 그게 너무 슬펐다. 한국 사람들이, 모든 한국 사람들이, 이라크인 친구 한 명만 있었어도 절대로 파병하게 둘 리 없다고. (뭐 꼭 그렇지도 않을 거임 그땐 그렇게 생각했다고). 친구라는 건 '나'의 확장으로 누구나 쉽게 여길 수 있으니까... 이걸 뭐 운동적으로 가져가야 한다고 생각한 게 아니고 -_-

 

아무튼 나도 내가 왜 그렇게 거지를 싫어하는지 모르겠다 -_- 나쁘다ㅜㅜ 근데 좋고 싫은 건 진짜 내 맘대로 안 돼... 내게 다른 사람들이 정치적으로 옳지 않다고 지적하는 부분들은, 방어전에서는 실패해도, 나름의 논리를 갖고 있어서 완전 수긍-_-은 않는데 이 부분은 좀 아니 많이 크리티컬하다. 나도 영문을 모르니 방어불가

 

내일 밀양 가야 하니 집에 돌아가야긔.. 하나만 더 쓰긔<

"자연미인 본좌하르" 분류의 다른 글

고기방구똥방구 (10)2007/12/09
브라의 혁명적 저항성 (9)2006/09/27
물로만 머리 감기 (19)2006/09/27
그때 나는 붉었다 (4)2009/02/26
무지 - 겁나 스트레스 (해킹) (16)2009/09/09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3/11/01 21:39 2013/11/01 21:3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okcom 2013/11/02 14:00

    저도 링크해 주신 캐즘님 글 뒤늦게 읽고 푸코를 공부하고 싶은, 그러나 곧 제어될 것 같은 욕망이 활화산처럼.. +_+ (덧붙여 아 캐즘님은 나보다 나이가 많아서 똑똑한 게 아니라 나보다 어렸을 때에도 나보다 똑똑했구나 객관적으로 확인)

    여튼 뎡야핑의 솔직한 (그래서 제가 온전히 남 얘기처럼 읽는) 자기 얘기들은 전부 제 가슴에 쏙쏙 들어 오네요. 특히 이라크전 이야기가 그래요. 만약 어떤 정치적 사안을 놓고 찬반이 갈리는데 사람들이 내놓는 표면적인 주장/논리를 거둬내고 계속 그 근거를 추적했을 때 마지막 남는 것이 결국 인간에 대한 공감능력의 차이라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공동체운동으로 빠지려나..ㅋㅋ 그리고 저는 거지를 분명히 싫어하고 무서워하면서도 아닌 척까지 하는 음흉한 기집애구나 반성했어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