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콩소스 검색 결과

해당 글 1

음식을 고급하게>>라이스 페이퍼

category 의식주 2010/08/30 18:53

라이스 페이퍼는 한국어로 뭔가여 쌀종이일리는 없쟈나

 

암튼 라이스 페이퍼 하나만 있으면 대충 요리가 되고야 만다. 

 

(이미지 검색하다) 젠장!!!! 어제 이마트에서 사먹은 라이스 페이퍼는 쌀이 20%고 타피오카가 80%에 육박해서 도대체 타피오카 페이퍼가 아니라 라이스 페이퍼인 이유가 뭐냐긔 궁금했는데, 그게 후진 거였어 맙소사.. 방금 검색한 쇼핑몰은 쌀이 70%!!!!!! 젠장 싸구려 이마트 신세계 삼성 즐<

 

* 타피오카란? 맛좋은 타피오캬 그것은 일명 '돼지감자'라는 음식의 가루. 어제 궁금해서 검색했음; 점성이 좋고 맛좋은 동남아의 대표적< 식물

 

야채만 있어도 라이스 페이퍼에 싸먹으면 갑자기 요리가!!!! 채식왕이라 불러도 손색 없으리.

마법의 명재료 라이스 페이퍼, 앞으로는 레알 라이스 페이퍼를 인터넷에서 주문해서 먹어야지- _-;

 

하지만 양키 음식과는 그닥 조화로워보이진 않는다. 음식에 따라 다르겠지만, 스테이크를 라이스 페이퍼에 싸먹는다면... -_- 글구 어제 파채를 고추장에 무쳐서 그것도 쌌는데 별로라는 평이 있었다<

 

라이스페이퍼는 소스에 찍으면 한층 맛좋다. 나는 특히 땅콩소스가 좋다.

 

 

요즘엔 너무 사쳐먹어서 살이 디룩디룩 찌고 돈은 돈대로 쓰긔... ;ㅁ; 가능한 한 해먹을 것이다, 낮에 사무실에서도. 내일은 감자 요리를... 어캐 만들면 맛있어서 먹다가 꺄옷~~ 할까. 감자는 참 맛있는 음식이지만 감자조림은 싫어한다. 막상 먹으면 맛있지만; 볶음밖에 못 하는데... 아니다 계란이랑 같이 부셔서 마요네즈에 후르릅챱챱 이건 맛있지만 느므 귀찮긔 'ㅅ'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0/08/30 18:53 2010/08/30 18:5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니스 2010/08/30 21:33

    감자를 구운다음에, 뜨거울 때 노란 치즈를 얹어먹으면 맛좋아요! ^^

    • 앙겔부처 2010/08/31 00:45

      구..굽는다는 것은 무엇이죠?? ;ㅁ; 근데 진짜 맛있겠다 꺄악
      사무실에 전자렌지용 그릇도 있는데 거기다가 삶으면 되려나 암튼 꺄악~~ 내일은 내가 치즈감자구이 요리사<

    • turtleye 2010/08/31 01:49

      그니까요~ 그 '굽기'가 문제라니까요. 제대루 하려면 약간 불에 석쇠로 엄청 오래 구워야하는데... (설마 식용유로 후라이판에 지지라는 건 아니시겠죠...ㅠ.ㅠ) 그 구움의 시간이란...ㅠ.ㅠ 제게는 마치 된장을 직접 담궈 먹어라~라는 정도의 압박감... 물론! 제대로 하기만 하면 그 맛이란 정말 환상이죠!

    • turtleye 2010/08/31 01:49

      약간 불 -> 약한 불 ... 왜이러냐ㅠ.ㅠ

    • turtleye 2010/08/31 02:11

      꽤나 오래 전 얘긴데, 술 안주라면 역시 단백질에 지방이지~ 라고 생각하던 무렵 신촌의 어느 깔꼼한 주점에서 감자버터구이를 안주로 술자리를 갖게되었는데, "이건 뭐냐, 이런 순 탄수화물 덩어리 같으니라고!!! 그런 주제에 뭐 이리 오래 걸린다냐!!!" 라며 툴툴거리다 드디어 완성된 그 녀석을 한 입 베어무는 순간, "이, 이건..." (뒤는 님들 상상에...ㅠ.ㅠ 어흑 먹고파)

    • 앙겔부처 2010/08/31 13:45

      turtleye/ 감사합니다 관련된 요리를 만든 후 인증샷을 올리리..

    • 이니스 2010/08/31 16:50

      감자튀김 할 때처럼 썰어서 전자렌지에 구우면 되죠. 아님 찜통에 통으로 쪄도 괜찮아요. 저는 집에있는 싸구려 직화냄비에 토막내서 구워먹어요. ^^

    • turtleye 2010/08/31 17:01

      아! 그런 것이군요. 제가 생각한 거(두께 최소 1cm 이상의 통감자구이)랑은 좀 다른 메뉴인 듯... 어쨌든 것도 맛있겠네요, 꼴깍...

  2. EM 2010/08/31 12:10

    새로운 불로그 넘좋은데... 근데 왜 제가 꽁꽁 숨겨둔 글들이 제 허락도 없이 보이는 걸까요.. (-_-)

    • 앙겔부처 2010/08/31 13:41

      에 보였던 거 직접 비공개로 다 수정하신 거에요??
      수정하시지 말고 그냥 비밀리에 신고해 주셨으면 좋았을텐데... 개별 블로그를 봐야 알 수 있을텐데.. 저는 비밀글이 잘 넘어 왔는데요...ㅜㅜ

      암튼 이것 공지해야겠네염. 심려를 끼쳐가지구 죄성 ;ㅁ;

    • 2010/09/01 01:44

      아녜요. 괜찮아요. 생각지도 않은 글이 보여서, 간만에 보고 웃었답니다. ㅋㅋ 실은 예전 글 중 공개해둘만한 것들은 공개하려고 하는데, 짬이 잘 안 나네요.. ^^;;;

    • 앙겔부처 2010/09/01 02:24

      오오 그렇군아 옘의 선별이 있겠구나 나도 글을 좀 공개하라고 말하구 싶었어욤 가끔 옛날에 읽었던 글이 떠오르는데 확인할 방법이 없어서 ㄱ-;;;

    • 2010/09/01 02:51

      아... 글고, 글 공개된 거는요... 제가 원래 태그를 거의 안 썼는데, 몇몇 글에서 시험삼아 써봤거든요. 그 태그들이 붙은 글들만 공개된 게 아닌가 싶네요 ^^

    • 앙겔부처 2010/09/01 11:46

      오오 자세한 제보로군녀 ㄳ

  3. 무연 2010/08/31 13:48

    뎡야핑님 소장 만화목록은 제가 찾았습니다. 블로그 검색창에 '만화목록'에 이라고 치니까 금방 찾아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