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물에서 찾기벌레

7개의 게시물을 찾았습니다.

  1. 2011/11/29
    운동에 회의를 느낄 때
    뎡야핑
  2. 2008/06/24
    벌레(1)
    뎡야핑
  3. 2008/03/20
    태양의 눈이 되어 지켜줘(8)
    뎡야핑
  4. 2008/03/04
    귓속에서 웅웅거리는 버러지(14)
    뎡야핑

운동에 회의를 느낄 때

운동에 회의를 느낄 때는 내가 마치 엘리트주의자인 양 사람들을 갑갑해 할 때다 난 안 돼 난 운동이랑 안 맞아 난 안 돼 이런 생각에 빠질 때 생각나는 글이 있다. 너무너무 좋아하는 글인데 저장해 놓고 오랜만에 꺼내 읽어보니 여전히 너무너무 좋다. 작자미상,,,은 훼이크고; 예전에 진보불로거였다가 사라진 작자의 글임

 

내가 경험이 일천해서일 수도 있겠지만 태어나면서부터 올바른 의식을 가지고 걸음마를 시작하자마자 주요 투쟁 현장을 순회하며 옹알이를하면서 발언을 준비하며 자란 소위 엘리트 코스를 밟고 자란 사람을 본 적은 없다. 오히려 업계에서 보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마초주의자, 파시스트(혹은 자유주의자) 생활을 하다가 변절한 사람들이다. 그것은 사람 개개인이 선천적으로 사악하기 때문이 아니라 우리 사회의 지배적 이데올로기가 억압자들의 이데올로기이고 피지배 계급들은 의식이 형성하는 시기부터 이 영향력이 작용하기 때문이다.

 

난 어릴 때부터 공부 열심히 해야 공장 노동자 신세를 면한다는 것을 인생의 신조로 배워왔고 신문에서 이런불황기에/호황기에/홍수에/가뭄에/월드컵에 파업은 무슨 놈의 파업이냐는 논설을 읽으며 글을 배웠으며 포르노와 음담패설과 함께 이성에 눈을 떴다. 학교에서 언론에서 일상에서 우리를 지배하는 이 이데올로기의 압력에서 누가 자유로울 수 있는가? 이들이 후진적 의식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지배당하고 억압당하는 게 당연한 것’이 아니라 지배당하고 억압당하고 있기 때문에 지배 계급의 후진적 정서를 자신의 것으로 여기고 살아가는 것이다.

 

하지만 이 의식은 피지배 계급이 일상적으로 발 딛고 있는 현실과는 동떨어진 허상에 불과하다. 그렇기에 피억압자들은 가끔 이 의식과 자신들이 발 딛고 있는 현실과의 괴리를 느끼게 되고 투쟁에 나서게 되며 그 행동 속에서 자신의 세계관을 수정하고 연대의 경험을 통해 다른 피억압자의 상황을 공감하며 점점 지배적 이데올로기에서 탈출하게 된다. (사실 탈출하려고 늪에서 버둥버둥 거리고 있는게 솔직한 모습이긴 하다.)

 

일상에서 만나는 사람들은 많은 경우 올바르지도 선량하지도 않다. 그렇다고 이들을 경멸하거나 무시하거나 하는 게 올바르다고 생각할 수는 없다. 이것은 대상을 고정불변의 것으로 보는 형이상학이며 그야말로 관념적인 생각이기 때문이다. 주목해야는 것은 세상은 이들을 변화시킬 수 있는 모순을 품고 있다는 것이고 이들은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는 힘을 가지고 있다는 것. 우리를 둘러싼 일반적이고 평범한 풍경들이 답답하고 질식할 것 같지만 긍정적이고 활기차게 살아갔으면 좋겠다.

 

너무 좋다 딱 한 개 싫은 건 형이상학 디스하는 부분 ㅋㅋㅋㅋㅋㅋㅋㅋ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벌레

길고 가늘다 내 머리카락같은 5개의 다리.

한 개는 사람에게 밟힌 것 같다 몸도 어딘가 밟혔을지 모르지만 작아서 모르겠다

그렇게 작진 않았다 벌레 중에서는 좀 크다랗고

 

바들바들 떨면서 앞으로도 뒤로도 움직이지 못하고

그냥 제자리에서 어찌할 바를 모르고 있었다

그걸 보는 나도 어찌할 바를 몰랐는데 왜냐면

벌레 옆에 운동화를 신은 남자애가 서있고

걔는 벌레를 못 보고 친구랑 떠드는

굉장히 위험한 상황이었지만

몸을 날려서 벌레를 구할

그런 생각까지는 없고

.

 

 

몇분이나 떨던 벌레는 아주 쉽게 밟혀서 터져서 바닥에 문떼졌다.

 

내가 동물이나 곤충 식물 등의 생명이 인간과 뭐가 다른지 모르겠다고는 해도 물론 다르게 느끼고 있다는 건 알고 있다. 그 발에 짓밟히는 게 인간 아기였다면, 강아지였다면 몸을 날려서 구했을 것이다. 사실 커다래서 몸을 날리고 자시고 할 것도 없지만 죽음에 처했을 때 절대로 보고 있지 않았을 것이다.

 

근데 저건 벌레고 나 역시 만지기도 싫고 솔직히 마음이 아프긴 한데 몸을 날려서 구하기 귀찮고.

 

아 싫다 아 갑자기 또 도망치고 싶네 도망가야지

그나저나 요즘 진보넷 벌레는 업데이트도 없고 진짜 벌레같으시다. 벌레다웁다. 벌레... 벌레가 뭔 죄가 있어 인간이 죄지 ㅇ<-< 앞으로 벌레같은 인간이라고 욕하지 말고 인간새끼라고 욕해야지 진보넷 벌레 : 인간새끼. 아 약하다. 휴이넘을 소환해죠 ;ㅅ;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