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리 검색 결과

해당 글 1

시험에 들게 하지 마옵소서

category 마우스일기 2010/05/14 12:06

초등 3학년 때 선생님은 나를 유독 좋아하셨다. 왜 좋아했는지는 이해가 안 된다. 엄마가 촌지를 줬을까? 평생 거짓됨 없이 산 줄 알았던 엄마가 초딩 담임들에게 촌지를 몇 번 건넸다는 걸 나중에 알게 되어 얼마나...-_- 하지만 3학년 때는 아니었을 것 같다. 왜냐면 엄마가 촌지를 준 건 내가 남자애랑 싸우고 문제를 일으켜서 소환당했을 때 뿐이라 들었고 3학년 때는 아직 그러지 않았었으니까...;

 

암튼 시험을 마친 어느 날 엄마랑 언니랑 놀러가고 있는데 퇴근 중인 선생님과 마주쳤다.(학교는 우리집에서 코앞 5분 거리) 선생님은 빵긋 웃으시며 뎡야핑*-_-*이 올백을 맞았다고 말씀하셨다.

 

나는 한 번도 올백을 맞은 일이 없었고, 시험에 몹시 집착하는 아이였기 때문에 시험이 끝나자마자 내가 걸렸던 문제를 교과서에서 찾아봤기 때문에 한 문제가 틀렸다는 걸 알고 있었다. (그러고보니 고3때까지는 시험 끝나면 쉬는 시간에 다음 거 공부 안 하고 아리까리했던 문제 정답 확인하는 데만 시간을 보냈다. 그때에는 시험에 집착하는 마음이 있었지만 졸업한 뒤에는 후후후)

 

하지만 선생님이 말씀하시는 거고, 엄마는 또 엄청 기뻐하고 얼떨떨하면서도 나도 기뻤다.

 

다음날 학교에서는 각자 시험지를 돌려받고 잘못 채점된 점은 없는지 검토하는 시간이 있었다. 그러고보니 어린이들이 양심적이기에 믿는 건가? 맞은 문제를 틀리게 채점했거나 그 반대라고 선생님한테 자진납부(?)하는 시간이다.

 

그리고 과연 내가 아는대로 한 문제가 틀렸다. 나는 정직한 어린이로 소문이 난 어린이였다. 암튼 그런 명성 때문이 아니라 이걸 어째야 하나 너무나 고민스러웠다. 더군다나 내가 1번이라고 했으면 정답이 4번인, 그래서 고치는 데에 지우개도 필요없고 정말 손쉽게 슬쩍 고칠 수 있는.. 각자 정답 확인하느라 교실은 시끄럽고 정신없고 아무도 모르고 엄마는 기뻐하고 아무도 모르고

 

그래서 고쳤다!! 

 

그런데 자연 시험지 정답 체크에서 생각지도 못한 문제가 틀렸고, 틀린 문제를 선생님은 맞다고 채점을 해놓았다. 두 번째 시련 앞에서 어쩌쓰까잉 짧은 시간 동안 ㄷㄷ 어쩌지 하다가 이건 주관식이라 지우개를 써야 한다는 점에 착안, 그냥 틀렸다고 선생님한테 말했다. 그때 선생님의 표정은 싹 굳었고 나는 죄를 지은 것만 같았다.

 

뭐 그 뒤에도 계속 예뻐하셨심. 그때 틀린 자연 문제를 나는 평생 기억하는데-_- 물고기의 표면을 덮고 있는 것은 무엇인가?? 대충 이런 문제에 정답은 "비늘"이거늘 나는 "비닐"이라고 썼다 ;;;;;;;;;;;;;;; ㅋㅋㅋㅋㅋㅋㅋ

 

엄마를 실망하게 해서 나는 너무 속이 상했지만 그래도 1, 2학기 학년말 성적에 선생님을 올수로 답해주셨다;; 어릴 때는 체육을 못 해서 항상 올수는 안 됐는데. 지금은 체육 잘함 왕잘햄 공부를 못함< ㅋㅋ

 

아침밥 먹다가 이때 생각이 났다. 무엇에서 연상이 되었을까? 이미 과거를 싹 회상하고 난 뒤라 뭐에서 연상했는지 추적할 수가 없었다;

 

"마우스일기" 분류의 다른 글

버스 vs 전철 비굥 (5)2010/09/07
마태수난곡 (9)2010/06/17
나동... (2)2008/05/29
애가 있다면 (12)2010/05/06
남의 연애 이야기 (2)2012/05/25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0/05/14 12:06 2010/05/14 12:0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사람 2010/05/14 16:44

    ㅎㅎㅎㅎㅎ글이 재미난 롤러코스터 같다능.

  2. 비밀방문자 2010/05/14 16:52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 앙겔부처 2010/05/14 16:58

      아.. 나 중학교 때까진 수재였는데 ㅋㅋㅋ 근데 어릴 때 책을 많이 읽어야 커서도 책을 많이 읽을 것 같은데 그건 아닌 건가?! 아니면 학교 공부랑 상관없이 책은 무지 많이 읽었죠? 근데 책 많이 읽는 애들이 공부 잘 하던데..< ㅋㅋㅋㅋㅋㅋㅋ

  3. 박군 2010/05/14 18:21

    학부때 논리학 주관식 문제에 배'중'률이 답인데 내가 그걸 배'증'률로 써놓고 좋다고 애들한테 컨닝페이퍼까지 돌려서 갸들까지 몽땅 틀린, 그게 10점짜리로 점수 줄라고 낸 문제였다는데말이지 ㅋㅋ

    • 앙겔부처 2010/05/14 18:59

      배중률이라니 특이한 이름같네욘... 증을 잘 써서 ㅡ모음과 ㅇ받침이 붙어있던 사람은 중이라고 우길 수 있었겠써요...ㅋ

    • 박군 2010/05/14 19:50

      근데 즐겨찾기 해놨다가 가보니 사라진 블로그가 몇 있어서 지울라는데 그건 어떻게 하는겨?

    • 앙겔부처 2010/05/14 19:54

      http://mycham.jinbo.net/mycham/favorite.php
      로그인 상태에서 위에 들어가서 일개일개 일일이 다 삭제할 수 있어...-ㅁ-;;;;
      자기 정보 페이지에 가면 옆에 메뉴 중에 있음 나의 즐겨찾기라는 것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