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시껍 검색 결과

해당 글 1

직장여성일일체험

category 마우스일기 2007/07/09 23:00
언니가 꾀병을 부리는 목소리로 전화해서 다짜고짜 ㄱ병원으로 오라고 했다.
보아하니 이거 사고났구먼... 스스로 전화한 걸 보면 심한 건 아니고, 아빠한테 안 걸고 나한테 건 이유가 뭘까 머리 터지게 추리하면서 갔는데 아빠 있어 ㅇ<-< 그럼 난 왜 부른 거야? 생각했는데 나보고 수업을 하라고 했다.

...

언니의 직업은 학원강사. 덧붙여 원장. 신생학원이라 원생도 적고... 적은 주제에 학년마다 다 있는 빡센 학원이다. 언니의 수업은 됐고, 같이 타고 있다가 봉변당한 수학선생의 대타를 뛰라 그랬다.

젝일.. 내가 대학 다닐 때도 과외를 거의 하지 않은 것은 내가 얼마나 못 가르치는지 뼈저리게 알고 있기 때문이다. 암튼 오늘도... 그랬다. 초딩 거는 너무 쉬워서 어딜 모르는 건지 이해가 안 가=ㅁ=;;;;;;;; 중딩은 세 개 학년 다 함수 문제 프린트해서 풀이하라 그랬는데, 포물선 곡선을 보니까 전혀 모르겠는 거다. 1학년 거는 아주 쉬웠지만...

1학년은 즉석에서 풀었지만, 3학년은 여러분끼리 푸세요... 그러고 나도 풀려는데 도저히 모르겠다-ㅁ-!! 교무실에서 함수 문제집을 갖고 와서 훑어보니까 이거 서서히 기억 나는 것이... 재밌다!!!!!!!! 나는 재밌는데 애들은 어렵다고 조금씩 떠들고 핸드폰 만지고... 재밌긴한데 풀어줄 능력은 없다. 그래서 그냥 쌩까고 혼자 막 풀었다-_-

중3 것을 하고나니 중2 건 만만... 근데 아뿔싸. 진도가 안 나간 곳이란다. 함수했으면 다 끝나지 뭐 싶어서 세 개 학년 다 응용문제를 뽑았다. 아무 생각없이 제일 어려운 문제를 풀어야지...하고 생각했다. 기본을 알고 있으니 응용을 하면 되갔구나 싶어서... 어찌나 아무생각이 없는지. 1학년 수준을 보고 눈치깠지만 쉬운 거 또 찾아서 프린트할 힘이 없어서... 실제로 그럴 시간도 없었고. 잠깐 있었지만 힘들어서 디질 뻔 했다규...

학부모 상담 중인 영어선생님 수업 땜빵하느라 초3과 미친듯이 놀았다. 얘네들도 텔레토비야... 서너번 하면 재미없을 것을 미친듯이 백번 한다. 아유.... 하지만 애들이 좋아하니까 그냥 같이 놀았다.

노는 건 잘 할 수 있는데ㅠㅠ 초5에 너무너무 수줍어하고 이쁜 애가 있었다. 내가 잊고 있었지만 내가 원래 좋아하는 인간형은 수줍어하는 사람... 순이도 처음엔 수줍음덩어리였는데 말이다. 암튼 너무 이뻐서 꺄아아아 잡담을 하고 싶었지만, 너무 수줍어서 말도 잘 안 해서 그냥 수업했다-_- 내용 디게 어처구니 없는 거였다. 재미도 없고;;

초6만 돼도 애들이 어른같네. 5는 완전 애기였는데. 중1도 수줍음타면서도 활짝 웃어서 너무너무너무너무 이뻤다. 중2 남자애가 예쁘게 생긴 애가 있었지만, 중2 수업 시간에도 나는 미친듯이 문제를 풀었다. 오랜만에 푸는 수학.... 너무 재밌어 ㅇ<-< 못 푼 것도 있다 ㅋㅋㅋ

오늘 갑작스런 직장체험이라서 직장여성 코스프레를 하고 가지 못한 것이 아숩다. 향수 뿌리고 하늘하늘 예쁜 옷 입고 출근하는 직장여성 코스프레를 꼭 하고 싶었는데ㅠㅠ 너무나 급작스레 일어난 일이라서 말이다. 돌아오는 길에 통화한 언니는 목소리가 캐발랄해서 기분 나쁠 정도였다. 둘다 내일은 출근할 수 있다니 천만다행이다. 차는 폐차시킬지도 모를 정돈데 인간은 멀쩡하니 신기하다.

딱히 한 건 없지만 당황한 하루였기 때문에 집에 와서 피로를 풀 겸 번역 호모 만화 한 개쯤 보고 자고 싶었으나, 아숩게도 효리언니가 기대를 저버리고 오바타 타케시의 나체화만 올려놨구나... 호모 문학 한 편 읽고 피로해소하고 자야겠다.

"마우스일기" 분류의 다른 글

불맴!! 이랜드 (5)2008/04/17
똥 - 발각편 (11)2008/09/02
맞춤법 (45)2008/01/11
나는 단지 (12)2009/08/31
피로에 무너진 ‘불패’… 구대성, 거의 매경기 출전강행 ‘녹초’ (17)2006/10/26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7/07/09 23:00 2007/07/09 23:0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행인 2007/07/09 23:20

    혹시 애들도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을까요? 이 땜빵쌤도 텔레토비야, 도대체 언제까지 이짓을 해야하는 거야? 뭐 이럼서요. ㅎㅎ

  2. 뎡야핑 2007/07/09 23:22

    머얌 아니야 애들이 너무 좋아해서 어쩔 수 없었다규.. 캬캬 그 단조로운 게임을 내가 조금씩 리어레인지했다구요ㅠㅠ 캬캬캬캬 게다가 나 또 오냐구 물었다규... 수업보단 낫다는 의미일지도 모르지만;;;;

  3. ScanPlease 2007/07/10 03:38

    차가 모든 충격을 흡수했나보군요. 다행이네요.
    저도 작년에 중2짜리 과외하는데, 제가 평소에 벡터로 쉽게 풀던 도형 응용문제때문에 한참 고생했죠. (벡터는 고등학교때 배우니...)

  4. 뎡야 2007/07/10 10:23

    벡터-ㅁ- 벡터 과학에서 배우는 거 아닌가 ㄷㄷㄷㄷ 고딩 수학 문제집 한 권 있는데 풀어봐야겠어요'ㅁ'

  5. 효리 2007/07/10 13:14

    미안.. 너무 더워서 스캔하기가 싫었어 ㅋㅋㅋ

    근데 정말 중학생 문제를 풀줄안단말야??? 그래도 수학은 잘하는 과목중 하나였는데 난 한개도 기억이 안나데...ㅋㅋㅋㅋㅋㅋ

  6. 뎡야 2007/07/10 13:35

    아놔... 가까이 살면 내가 스캔해 줄텐데 ㅋㅋ 우리집 건 구리고 우리 동네 도서관 에이치피 짱이야! 스캔할 때 책이 손에 착착 감기는 착각!!!! 우리집도 에이치피하려다가 삼성이 싸서 했는데 에잇 구려 존나 구려

    수학 사람들이 다 그런다, 보면 다 생각난다구. 진짜 보니까 다 생각나더라. 1학년은 초등학생보다 조금 어려운 거야... 당신도 할 수 있어@!! 도전해바 ㅋㅋ

  7. fiona 2007/07/12 12:39

    교통사고는 쉽게 생각하면 안되는건데..지금 괜찮은것 같아도 후유증이 무섭게 올 수 있거든요. 좀 더 쉬면서 지켜보시는것이 좋을듯 하옵니다~~

  8. 하하서 2007/07/12 17:14

    아하.. 이런 사연이었군

  9. 뎡야핑 2007/07/12 21:42

    피오나/ 맞아요!! 오늘 친구 만나서, 10년 전에 교통사고 당한 애가 2년 전에도 물리치료 받았다는 말 듣고=ㅁ= 놀랐어요
    하하서/ 언니 빨리 만나고 싶은데ㅠㅠ 우우우우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