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물에서 찾기연극

6개의 게시물을 찾았습니다.

  1. 2014/10/20
    마르하바, 팔레스타인 (연극)(2)
    뎡야핑
  2. 2014/10/01
    과장↗증폭↗↗귀여운척↘(3)
    뎡야핑
  3. 2014/08/03
    알리아 할머니를 통해 본 팔레스타인 역사(3)
    뎡야핑
  4. 2011/05/22
    연극 <키친>
    뎡야핑

마르하바, 팔레스타인 (연극)

자세한 말은 오늘 밤에 추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과장↗증폭↗↗귀여운척↘

10월 25, 26일에 무대에 올라 연기를 한다.

 

그건 그렇고< 그래서 매주 일욜에 트레이닝을 받아왔는데 지난 연습 때 과장된 목소리와 행동을 해보라고 했다. 봉께 다른 이들도 그렇고 나도 그렇고 왠지 과장을 하라니까 귀척을 하고 있는 것이엇다. 크게 놀라 어찌하여 과장이 귀여운척으로 이어지는가 하물며 귀엽지도 않거늘 고민이 들었다.

 

연극을 볼 때 영화나 드라마의 연기보다 과장돼 보이는데 그건 무대에서 멀리 있는 자들도 잘 볼 수 있게.. 그런 취지라고 어디선가 읽었던 것 같다. 얼마전 <반신>이란 우리 하기오 모토 선생님의 단편만화를 원작으로 한 연극을 봤는데 아니나 다를까 시력이 좃치 않은 내 눈에 배우들 표정이 하나하나 다 보이진 않았다. 여튼 과장을 해보려고 혼자 이거저거 해보니 모두 귀척으로 귀결되고 말았다. 그게 참 신기한 게 조금도 귀엽게 보이고 싶은 맴이 굴뚝같지가 않은데, 우리는 과장하는 방법도 모른단 말인갸?!

 

나는 표정이 남들보다 다양하다고 생각해 왔는데 거울을 본 건 아니고 다른 이들의 반응을 통해 알게 됐던 바 거울 보고 하면 존나 이상해 이게 내 얼굴이얌? -ㅁ-;;; 그렇게 됨 근데 저저번 연습에서 우리 연출자 다다 사마께서 내게 너는 표정이 장난스러워서 씨리어스한 게 안 된다고 선고하셨다. 그것은 크나큰 슬픔이었는데 왜냐하면 나는 현실상황에서도 과장되지 않은 씨리어스한 얼굴은 지을 줄을 모르고 고것이 뙇 반영이 됐기 때문일 것이다. 그런 표정을 지어야 하는 상황이 오면 갑자기 얼굴이 똭똭해지고 유체이탈하듯이 상황에 몰입을 못하고 제3자가 되고 마는 것이다 내 일에서. 으아 이게 뭐야 이건 아니야 으아 막 이러면서 얼굴이 딱딱해진다. 그래서 지난 시간에는 얼굴을 마구 풀고 임했는데 그랬더니 제법 괜찮았다(자평). 저저번보다 괜찮았다고;;

 

암튼 심각한 상황에서 크게 화낼 순 있어도 심각한 표정으로 조용하게 앉아 있거나 나즈막히 얘기하고 그런 거 못 하겠다 인상이라도 쓰고 있거나, 아니면 쉴새 없이 말한다거나. 그냥 그러한 심각한 분위기를 아악 나 미쳐 못 견디겠는 그런 종자인 것이다.

 

연기공부는 현재 <유리가면>을 떼고 스타니슬랍스키의 <나의 예술인생>을 읽는 단계에 돌입했으되 갑자기 다른 책들이 막 인터셉트하면서 읽기가 중단됐다. 책 읽고 싶은 게 너무 많아서 하루종일 백수로운 나날을 보내던 레알 백수시절을 회상했다. 됐고< 스타니슬랍스키 책은 전에 읽어본 일이 없어서 도서관에서 빌렸는데 단언컨대 아무도 끝까지 읽지 않았다, 그건 책을 넘겨보면 그 느낌이 있는데 이렇게 오래된 책을 아무도 끝까지 읽지 않았다니 이러얼 슈가. 하지만 나나 책을 끝까지 읽어람

 

연습에서 연출님은 '중립으로 걷기'라는 걸 기초로 나라는 어떤 인간의 특징을 벗고 우리가 인간이 걷는다고 했을 때 떠올리는 이미지(나는 의학 정보 프로그램에서 나오는 대머리의 키 큰 남자 그래픽이 걷는 걸 상상하고 있는데 잘 표현이 안 되네 이거)로, 뎡야핑이 걷는 게 아니고 인간이 걷는다로 걸으라고 그걸 기본으로 했는데 그래서 평소에도 중립으로 걷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중립으로 걷는 게 훨씬 좋은 것 같다 나의 종종 거리는 특징적 발걸음보다 다리도 쭉쭉 뻗게 되고. 그리고 저번 시간에는 말과 행동을 같이 하며 예를 들어 "사뿐하게 걷는다" 그러면 말도 사뿐하게 하고 걸음도 사뿐하게 하라고 그러면서 다양하게 걸어보라고 했는데 잘 안 됐다. 그래서 혼자 다니면서 해 봤는데 결국 저 처음의 문제점... 내가 연기를 한다고 할 때 뭔가 귀척하게 되는 크나큰 문제가 있는 것이다. (다시 한 번 비단 나만의 문제가 아님을 지적해 두고자 한다<)

 

그게 그러니까 완연한 귀여운 척과는 다르지만 할튼간에 그런 게 있다ㅜㅜ 그걸 벗어내고 이겨내야만 하는 과제가 내 앞에 놓여진 것이다. 음.. 연기에 대해 생각한 게 엄청 많은데 쓰고 싶을 때를 놓쳤더니 생각이 안 나네 다음 기회에 다시. 일욜에 트레이닝 끝나면 바로바로 써야긔 옛날에도 생각했는데 많은 활동가들이랑 얼굴이 딱딱한 내 친구들이 많이 해보면 좋겠다, 꼭 무대에 오르지 않더라도 워크샵에서 하는 게 자기를 깨는 데에 디게 도움이 됨. 나는 이십대에는 그냥 무조건 오그라들고 어색해서 미칠 것 같고 그랬는데 나이가 들다봉께 좋은가봉가. 옛날에도 좋긴해도 마음을 열기가 참 힘들었는데 지금은 마음은 열었는데 내 몸뚱이가 <유리가면>의 아유미같은 그런 몸뚱이가 아니야;ㅅ; 그리고 몸뚱이가 참 지저분하달까 움직임이 절도가 없고 지저분하고 팔다리대가리가 몸통에 덜렁덜렁 붙어 있다는 그런 느낌이다. 아 신랄해<

 

유리가면에 대한 한 가지 사실을 적어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래희망: 무대광풍 / 그런데 뜻도 모르고 놀라는 이 남자는 뭡니까 선생님!

 

라고 페이스북에 적어놨는데 무려 후지이 타케시 선생이 댓글로 무대광풍이 오역임을 알랴주셨다

뭐 결과적으로는 크게 틀린 것은 아닌데, 원문은 '舞臺あらし'예요. 이 あらし를 번역자는 嵐이라고 생각해서 '광풍'이 된 것 같지만 이 あらし는 荒らす의 명사형입니다. 결국 무대를 휘젓고 다닌다는 의미여서 '광풍'이라는 번역이 나름 맞긴 하지만 절차상(?)은 오역이죠

 

실제로 만화에도 무대광풍은 무대의 전체적 밸런스를 깨는 압도적 존재감이 무대를 망친다는 의미로 나온다. 아라시를 알랴주셔서 찾아보니 예시로 "도장 깨기(道場荒らし)"가 나왔다 도장 깨기 할 때 아라시를 쓴다는 걸 명심 또 명심할 일이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