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지 이 자식...<

티비에서 쇼미더머니라는 랩 오디션(?) 프로그램을 우연히 보고 매드 클라운을 좋아하게 됨 마침 같은 사무실의 벨라씨가 맫씨(라고 줄여 부름)의 세미 빠슌이심 ㅋㅋ 전에도 네이버에서 사진 보여주고그래서 mp3를 받아서 듣고 있는데 뭐야 이 노래 너무 좋고 감동했어 ;ㅁ;

 

이 자식 귀여운 자식...< 내 삶은 부끄러워 가끔 하늘을 우러러 진심 한점 부끄럼 없다고 자신하고 하지만< 역시 열심히 사는 사람 앞에서 작아지누나 힙합은 막 괜히 서로 디스하고 지 잘났다고 뻐대고 이딴  허세 쩌는 게 난 참 싫은데 (힙합만이 아니라 원래 그런 거 싫어 하나도 안 멋있음을 무한 넘어서서 찌질해 보여<) 이렇게 나는 노력을 니네보다 백배하니까 내가 잘났지~라는 건 처음 보고 참 귀엽고 멋졈★

verse 1 )
아침 먹고 땡
점심 먹고 땡
저녁 먹고 땡
내게 필요한 건 paper와 pen
밤낮 안 가려 24/7 연습해
연습 빼먹으면 입에 가시 돋아 텁텁해
노력파란 말은 나를 빼면 섭섭해
정복해, 한계란 산. 난 인내의 결정체
노력의 그릇이 날라 난 태평양에서
헤엄쳐 놀 때 니들은 접싯물에서 첨벙대
인정 못해, 나는 잘 때 누가 깨있는 건
새벽도 밝히리 난 가로등 전봇대
비아그라 필요 없지 내 꿈이 정력제
죽어있다가도 드럼소리 들으면 벌떡 깨
노력이 종교라면 난 니들의 성경책
서예라고 치면 석봉이도 붓글씨 접고 째
Yeah- 대기만성 노력의 천재
Mad Clown 2011 터졌어 포텐

hook )
따라올 테면 따라와봐
와서 내 술잔이나 따라 놔봐
내 발등에다 키스하고 꺼져
이 테이블에서 같이 놀고 싶다면 먼저
연습 연습 연습 연습 real hard!
연습 연습 연습 연습 real hard!
연습 연습 연습 연습 real hard!
연습 연습 연습 연습 real hard!

verse 2 )
beat를 고른다 고갤 끄덕인다
머리를 굴린다 단어를 떠올린다
rhyme book을 펼친다 rhyme들을 적는다
rap으로 뱉는다 가사를 고친다
또 다시 뱉고 또 뱉고 다시 고친다
또 다시 뱉고 고치고 고지가 보인다
정신을 잠시 뺏기니 네 시를 넘긴다
정신을 다시 차리지 해가 떠오르니까
yeah 사직서 줄게 새벽 다오
해서 되찾아낸 내 시간
freedom is not free 매일 작업
모두 잠든 후에도 난 깨있다고
I’m better than Edison 잘 들어봐
99%의 노력, 1%의 영감
그 1%가 너네 100%보다 큰데도
난 노력하지 내 발톱이나 간지럽혀 봐

hook )
따라올 테면 따라와봐
와서 내 술잔이나 따라놔 봐
내 발등에다 키스하고 꺼져
이 테이블에서 같이 놀고 싶다면 먼저

Scratch by DJ Tiz )

verse 3 )
매일 해 뜨면 다시 또 내 자신과
전투준비 하느라 나 바뻐
세상에 만만한 거 하나 없지
노력 없이 날로 먹는다는 거 억지
성공의 절대 전제 '노력이 첫째'
대기만성 우리는 노력의 천재
"Grinding!"
Mad-C and Jerry.k
매일 부딪히는 한계? 접싯장 깨듯 깨
연습에 연습, you can't fake it
비트에 고개 흔들며 오늘도 깨있지
Pass me that mic 화려한 나의 개인기
팀에서 나만 혼자 성장하는 분위기
비결? 그런 거 없어 그냥 해
하루 잘 놀았으면 하루 뒤쳐졌구나 해
나태는 너의 포텐을 낙태해
So practice, then you’ll make the perfect

Scratch by DJ Tiz )

hook )
따라올 테면 따라와봐
와서 내 술잔이나 따라놔 봐
내 발등에다 키스하고 꺼져
이 테이블에서 같이 놀고 싶다면 먼저
연습 연습 연습 연습 real hard!
연습 연습 연습 연습 real hard!
연습 연습 연습 연습 real hard!
연습 연습 연습 연습 real hard!

그 쇼미더머니 시즌2에서는 맫씨랑 지조를 좋아하는데, 지조가 프리스타일 랩배틀 뜨는 거 보고 첨엔 감동했다 이런 세계가 있는 줄 몰랐다.

 

 

공격 / 방어+공격 / 방어

이렇게 구성됨 그래서 선을 잡는 사람이 유리할 것 같다. 암튼 위의 거를 첨 보고는 우와 아무리 몇 개 생각해 온다고 해도 프리 스똴로 어쩜 저래 잘 해 감동했는데 유투브에서 볼 수 있는 걸 다 보니까 지조 스타일이 약간 비겁하다 방어할 때 상대방이 한 말에 대해 즉석에서 방어하는 게 아니고 기냥 생각해 온 걸로 공격... 그래서 방어랑 공격이랑 특별히 다를 것도 없이 다 자기 하고 싶은 말만 함 상대방 말 듣고 거기에 대꾸해 주는 게 아니고... 하지만 그래도 여전히 랩 정말 잘 하고 좋다<

 

친애하는 구멍은 영어랩만 듣던데, 한국랩이 가사도 알아들을 수 있고 한국말의 맛이 있어서 참 좋다. 참 나는 '무까끼하이' 이후로 MC메타의 팬이 되었는데, 쇼미더머니 양대 쌤(여기선 멘토나 쌤 아니고 그냥 엠씨메타라고 부르네) 중 하나가 엠씨메타였다 그래서 보게 된 건데 아 재밌어 그러다가 엠씨메타 프리하는 것도 찾아봤는데 역시 잘 하고 너무 재밌고 진짜 잘한다<

 

 

옆에 허클베리피? 이 사람도 너무 좋다< 엠씨메타 신나하는 거 보니까 참 좋다 근데 엠씨메타는 얼굴이 참 기억이 안 나고 이렇게 좋아해도 길에서 마주치면 못 알아보고 지나간다는 데에 백원 검 하지만 빨간 모자를 쓰고 있다면 엠씨메타가 아닐까 의심하겠다

 

블로그 편집기 바뀌어서 그냥 바뀐 기념으로 포스팅하다보니 요래 길어졌네 호호호호호호호호호< 매드클라운이 왠지 사람 눈도 못 마주치고 그런 점이 우리 신랑과 묘하게 닮아< 꼭 우승해서 돈 많이 벌어씀 좋겠다 ㅋㅋㅋ

"우주적알음다움" 분류의 다른 글

너를 사랑하고도 (4)2007/08/07
Sexy Boy (0)2006/03/21
Metallica (4)2012/09/07
고해 - 황치열 (0)2015/03/20
쇼미더머니2 파이널 + 죠죠 (8)2013/08/10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13/07/05 15:07 2013/07/05 15:0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okcom 2013/07/05 16:19

    엠씨메타는 앞으로 저와 상의하세용..ㅎㅎ
    아무리 뭐시기저시기해도 국내씬에서는 메타가 워낙 압도적이라 저는 웬만한 거 다 듣긴 들어도 별 감흥이 없을 때가 많아요. 쩝. 약간 슬푸당. 하지만 진보넷의 두 미녀가 좋아하신다니 저도 이 남자를 유심히 지켜보도록 하겠어요! 매드클라운 화이팅~ㅋㅋ

  2. 구멍 2013/07/08 09:31

    돈 야핑님이 극찬한 매드 클라운 잘하네요 ㅎㅎ

    듣다 보니 이 친구가 생각나네요. 약간 비슷한 느낌 https://www.youtube.com/watch?v=751YmEO4Ak8

    요건 보너스 ㅎㅎ
    https://www.youtube.com/watch?v=TErySTMbFlk

    • 돈 야핑 2013/07/08 12:09

      녜녜녜 녜녜녜~ 그 노래 듣고 있음... 맫씨 듣느라 잠시 쉬고 있지만 ㅋ 링크해 준 거 목소리가 비슷한데 그 많은 사람 중 누가 '이 친구'인지 모르겠당.. ㅋ

결혼식

category 연애결혼일기 2013/06/29 09:31

일단 결혼식에 대해 좀 쓰자면 이것저것 쓸데없는 것 안 하고 싸게 하고 싶었는데 패키지로 하는 게 제일 싸서 패키지로 했던 거다. 그러나 이 도둑놈들 거대한 탈세시장 지하경제의 파수꾼들 패키지랍시고 내놓은 가격은 쌌으나 (전부 다 해서 220만원 정도? 벌써 정확히는 기억 안 남; 당근 식대는 제외한 액수) 필수 추가 비용이 장난 아니었다. 다 합쳐 보면 결국은 필요한 것만 하는 게 더 쌌을 것 같은데 따져보질 않아서 모르겠다

 

결혼식 전에 찍는 웨딩 촬영. 그건 뭐 그것만 하면 백만원이라고 써있음 지랄 ㅋㅋㅋㅋ 그런 걸 원래 안 하고 싶었는데 패키지가 싸서 했당께? 근데 추가로 사진 찍을 때 도와주는 분 10만원, 당일 원본 사진을 담은 CD(사실은 용량 문제로 DVD인데 플레이되는 걸로 오해할까봐<)가 15만원이었고 무조건 현찰 박치기임 글고 거대한 액자 하나랑 작은 사진 3개 뽑아주는데 작은 사진 막 더 하라고... 더 안 함< (원본씨디는 필수는 아닌데 보정 안 한 멀쩡한 사진을 얻기 위해 삼)

 

드레스도 고르러 갔더니 패키지에 포함되어 있는 건 디게 그지같다. 첨에 볼 땐 그냥 마음에 드는 게 없네~라고 보았는데 무슨 명품 드레스래나 갑자기 다른 옷장으로 안내해서 열어보여주며 이건 현찰로 20만원 더 내야 된다고... 색깔이랑 질이 다름 -_- 저쪽에 있는 건 연극할 때 입는 그런 옷들이고 이게 진짜 본식용 드레스라는 그런 느낌으로다가.. 그래서 20만원 더 냄< 드레스도 솔직히 마음에 드는 것도 없어 그래서 막 다들 그렇게 여기저기 다니면서 드레스 따로 고르는 거겠찌 모르고 있다가 나중에 예식장 블로그 들어가봤는데 무슨 외국인이 명품 드레스 잔뜩 입고 있는데 그렇게 예쁜 건 없던데...<

 

당일에는 좀 빡쳤는데 신부대기실에서 원래 신랑신부 사진 찍는 거임?! 그런 데도 있고 안 그런 데도 있다는데 ㅁ이랑 나는 겁나 짜증내면서 사진을 찍었다 친구들한테 인사도 못 하고 결국 한 마디도 못 나눠본 사람들도 있었다 ㅜㅜㅜ라기보다 거의 뭐 옘병... 사진도 같이 찍은 사람 얼마 없음 계속 둘이 찍고 가족이랑 찍고 어이구... 그러다가 이제 입장한다고 다 나가고 나도 나가기 직전에 또 예식장 직원이 와가지고는 신랑 입장할 때 칼로 뭐 만들어주고(?) 노래해주고 하객들 안내(!)한다고 20만원을 달래 미친 ㅋㅋㅋㅋ 입장 전에 돈내라고 개수작이야 그건 신랑한테 물었더니 신부님한테 가서 물어보라고 했다며... 이 얘기도 미친듯이 화내고 다녔는데 이런 식으로 신랑신부 정신 없을 때 개수작을 좀 부린다고 함 그렇지 않아도 그 전에도 당일에 축포를 쏠지 어쩔지 예식 당일에 결정한다며 흘려얘기하는 걸 전에 들었었다 근데 이렇게 화장하고 대기하고 내내 할 일 없을 때는 냅두다가 입장 직전에 정신 없는 사람들한테... 또 말도 교묘하게 이상하게 함 암튼 그 와중에도 불같이 성을 내며 하객 안내는 뭐냐고 따짐 그러나 시간이 없어서 걍 사인하고 입장 근데 나중에 후회했다 그 사람이 자기가 먹는 돈도 아니고... 나중에 예식장에 항의할 일인데 괜히 그 사람한테 화를 내서 미안해서 사과하려고 나중에 찾아봤는데 못 봤다 기분이 얼마나 더러웠을까마는 내 사과를 받아도 기분 더럽지 않겠냐는 사람도 있었 지금 생각해도 나는 화가 난다 미친 놈들 나중에 항의했어야 하는데 생각을 못 했네...ㅜㅜㅜㅜ

 

추가 비용이 더 있는데 지금은 생각이 안 나네욤. 예식날은 사진을 미친듯이 찍어대던데 막상 앨범에는 사진도 얼마 없고 동봉된 씨디에도 앨범에 들어간 사진 그대로 몇 장만 들어 있다. 비디오도 왔던데 비디오 보나? 나중에 보든지 말든지<

 

결혼식을 통과하면서 나는 한국에서 반드시 결혼을 해야 하는 게 내가(보다는 부모가) 뿌린 축의금을 걷어야 하는 건 줄 알았는데 그보다는 지하경제 활성화와 내수 시장 고용과 알바 창출이 더 중요할 듯... 겁나 거대한 탈세 시장을 목격한 것도 모잘라 돈을 팍팍 보태주었네 맞아 이건 비용이 줄어서 우리도 세금 안 내는 쪽으로 선택했찌만, 암튼 현찰로 하면 식사대도 겁나 깎아줌 모든 것은 현찰로 반드시 현찰로.. 그래 뭐 머리에 가발 반드시 써야 된다고 아오 내가 싫다는데 무조건 무조건이라고 당일에 가발비 3만원 내라고.. 무조건 무조건이면 패키지에 넣어놓으란 말야

 

아 이렇게 길게 썼지만 솔직히 개분노하던 시기가 다 지나서 신명이 안 나네 ㅋ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그래 한복<<<< 여기 내 한복은 저 치마 분홍색 조금 나오는데... -_- 한복 입고 찍은 사진 없으면 나중에 서운하다고 ㅁ이 어머니께서 폐백하자셔서 폐백함 한복 사입으라고 돈 주셔서 한복도 사입음... 한복 사고 싶지 않았는데 양가 어른들이 모두 원하셔서 맞췄다. 근데 이걸 대체 언제 입냐고요 아오... 우리 아빠는 언니 결혼할 때 나 한복 입으라고 한복 사라고 하심 ㅋㅋㅋㅋ 평소에 한복입을 기회가 있으면 반드시 입어야겠다 이거 세탁비도 비싼데.. 아오 이렇게 내수가 굴러가는구나 신랑은 안 맞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부대기실에서 이렇게 가족과 신랑신부 사진을 이백장은 찍은 것 같다. 존엄한 ㅁ이의 얼굴만 별표 처리★

 

참 우리 아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우리 아빠가 십년 전쯤 재혼했는데 그때 웨딩사진 보면 대박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존나 똥씹은 표정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빠가 그 앨범 겁나 싫어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얼마전에 기억속에 간직됐던 아빠의 똥씹은 앨범을 십년만에 보고 빵터졌다 정말 너무 어색해서ㅜㅜㅜㅜ 아빠가 불태워버리라고 함 ㅋㅋㅋㅋㅋㅋㅋ 아빠가 두고두고 나쁜 놈들이라고 욕했다 막 좋다고 잘한다고 찍어댔는데 좋긴 개뿔이냐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포즈는 왜 취하라고 하는 거야... 이거고 저거고 빨리 끝낼라고 시키는 걸 열심히 했는데도 입장 직전까지 내 사진만 찍어대더랑께 그 사진 다 어딨냐고오오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엑 아빠 넥타이 삐뚤어졌네 아빠가 젊을 때는 나하고 진짜 닮았었는데 이렇게 보니 잘 모르겠다 실은 아빠보다 고모랑 많이 닮음... 고모랑 엄마랑 섞은 얼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약서를 읽고 계심

 

1. 뎡야핑님 서약


여러 곳에서 와주신 여러분 감사합니다. 사실 서울 중심으로 생활하며 사람들을 만나온지라 청첩장 나눠줄 때 모든 사람의 반응이 한결같이 "인천?! 너무 멀어~~~~"였습니다. 멀리서 오신 여러분들은 그냥 가지 마시고 오신 김에 인천의 풍취를 좀 즐기다 가주세요.

 

처음 결혼 얘기가 오고갈 때 저는 제가 '유부녀'가 된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기 힘들었습니다. 딱히 내가 처녀라는 것을 정체성으로 삼고 살아온 것도 아니거늘, 여태까지의 나와는 다른 사람이 되는 것 같아서 무서웠습니다.

 

또 평생을 지고가야 할 선택을 한다는 것이 두려웠습니다. 제2의 사춘기를 맞은 듯 결혼이 뭘까, 사랑이 뭘까, 결혼은 운명적으로 사랑하는 사람이 아니라 결혼할 나이에 사귀고 있는 사람이랑 하는 걸까, 잘 하는 선택인 걸까, 고민도 많이 했습니다.

 

결혼생활이 행복한 사람, 불행한 사람, 앞으로 결혼하지 않기로 결정한 사람 등 많은 이들이 조언을 해주었습니다. 이렇게 해야겠구나, 이렇게 하면 안 되겠구나, 많은 도움이 되는 말씀들이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결혼을 두려워하던 저에게 큰 용기를 준 말은 “어렵게 생각하지 말고 네가 선택한 가족을 만든다고 생각해라”였습니다.

 

작년에 예정된 결혼을 엎고 유학을 다녀올까 고민할 때 신랑될 빠르크가 기다릴테니 다녀오라고 얘기해 주었습니다. 장시간의 물리적 거리에 관계가 변할 수도 있지 않을까 걱정하는 제게, 빠르크는 우리 관계가 유지되기 위해서는 신뢰가 가장 중요하지 않겠냐며 믿고, 기다리겠다고, 다녀오라고 이야기해 주었습니다. 제가 행복한 일을 하는 게 서로에게 좋지 않겠냐고 하면서요. 시간과 거리에 비례해 퇴색되는 사랑이 아니라, 신뢰하고 의지할 수 있는 관계. 이 사람이랑 가족을 만드는 것이 의미가 있겠구나 느끼는 순간이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결혼을 결심했습니다. 빠르크가 제게 준 감동을 기억하고 같은 감동을 나누며 살겠습니다. 빠르크로 인해 맺게 되는 관계들도 소중히 여기며 살겠습니다.


2. 빠르크 서약


 서약에 앞서 멀리서 찾아와주신 양가 가족, 친지, 친구, 동료 여러분에게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지금까지는 애인이었고 지금은 신부이며 앞으로는 아내가 될 뎡야핑 양으로부터 몇 달 전에 결혼에 대한 서약서를 쓰자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그 말을 듣고 저는 많은 생각에 잠을 이룰 수 없었습니다. 절반쯤은 결혼에 대한 설렘이었고 절반쯤은 결혼에 대한 서약을 써야하는데 결혼이란 무엇일까 하는 의문이 들어서였습니다.


 결혼에 대해 무엇을 서약해야할까. 혹은 결혼은 무엇을 위해 하는 걸까. 5년간 연애를 하면서 느낀 바 사실 이대로 평생 연애만 쭉 해도 행복하지 않을까, 그냥 나이가 차서 남들 하니까 결혼을 하는 것은 아닐까 … 저의 마음 속은 계속 혼란스러웠습니다.


 그리고 몇 달이 지났습니다. 여러가지 일이 있었지요. 신부의 가족을 만나고, 신부의 친구들을 만나고, 대출 상담사를 만나고, 신부와 함께 살 집을 구하고 … 몇 달이 지나고 이제 저는 결혼에 대해서 어렴풋하게나마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제 생각에는 결혼이란 흔히 이야기하는 인생의 무덤, 청춘의 끝, 감옥, 족쇄, 쇠사슬 … 이 아니라 함께 할 사람이 사랑하는 사람에 대해서 알아가고, 그것을 통해 사랑하는 사람에 대해 더 많이 알게 되고, 그 사람과 연애나 생활을 넘어 인생을 공유하는 관계를 만들어가는 한 방법이 아닐까 싶습니다.


 저는 이 관계를 만들고 지키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 할 것을 서약합니다. 안으로는 함께 집안일을 하고 가까이는 함께 가족들을 챙기고 함께 이웃들과 어울리고 함께 주택 대출금도 갚고 … 그리고 무엇보다 지금까지의 좋은데 데이트 가고 좋은 영화를 보고 좋은 것만을 공유하던 가벼운 사랑이 아닌 기쁜일이건 슬픈일이건 작은 일이건 큰 일이건 함께 나누고 함께 의지할 수 있는 큰 사랑을 만들어 나갈 것을 서약합니다.


 여기 모인 수많은 유부남들의 밝고 건강한 미소를 보니 저도 절로 자신감이 생기는 것 같네요. 저도 여러분들을 본받아 즐겁고 행복하게 잘 살도록 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서약서를 준비하다가 인상 깊은 속담이 하나 있어 소개드리고 마치고자 합니다. “전쟁에 나갈 때는 한 번 기도하고, 바다에 나갈 때는 두 번 기도하고, 결혼할 때는 세 번 기도하라.” 네, 항상 기도하는 마음으로 살겠습니다.



3. 같이 서약


너 : 아끼며 살겠습니다.


나 : 배려하며 살겠습니다.


너 : 화합하며 살겠습니다.


나 : 공경하며 살겠습니다.


동시 : 사랑하며 살겠습니다.


(여기서 가볍게 키스)

 

- 여기서 너는 나고 나는 빠르크임< 빠르크가 쓴 거라서.

 

결혼식 때 신부가 겁내 웃는다고 호평이었다 입장 직전에 화가 나있었는데-_- 빠르크랑 예식장에서 만나니까 기분이 좋아져서...<

 

주례 없이 결혼식 진행한 것에 대해 나중에 ㅁ이 아버지는 너무 좋았다고 멋있다고 하심 ㅎㅎㅎ 우리 아빠도 내 서약서를 읽으며 힐끔힐끔 표정을 살폈는데 눈을 꾹 감고 내 말을 경청하고 있었다 뭔가 싫어할 줄 알았는데 나중에 아빠도 전반적으로 좋았다고.. 어머니 말씀으로는 내가 떨지 않고 당당한?? 뭐 그런 모습을 아빠가 좋아했다는데 아빠는 원래 그런 걸 좋아한다 막 소심하고 그런 걸 안 좋아하고 대범한 모습을 남들에게 보여주는 걸 좋아한다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잘 지내자 너와 나 우리 가족 너네 가족 그리고 무수한 생명체마저...

 

저번에 글을 쓰고 자기를 마초마냥 묘사하지 말라는 빠르크의 항의를 받았다. 나는 누군가가 마초거나 마초가 아니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물론 평소 언어 습관에서 저새끼는 마초라고 말할 때도 있으되<). 너도 나도 무수한 생명체들도 전지구적< 가부장제의 영향 없이 온전히 자유롭게 스스로 생각하고 그런 건 없잖아. 너가 마초고 아니고의 문제가 아니고 함께 항상 가부장제를 의식하고 신경 쓰고 고민해야지. 그런 것들이 가정내 남성에 대한 특히 구체적 개인에 대한 비난으로 귀결되는 것도 아니다. 그리고 내가 아주 일반적인 얘기를 하거나, 아주 특정된 범위의 얘기만 하더래도, 내가 단지 결혼을 했기 때문에 그것이 내 결혼 생활의 이야기로, 혹은 전부로 비춰질 수 있다는 걸 알았다. 하지만 내가 마치 우리만큼은 가부장제나 불평등한 관계랑은 다르다는 듯이, 그런 것들을 구구절절 써야 하는 걸까? 내가, 실제로 우리 신랑은 뭐뭐뭐를 하고 있고 내가 하기로 한 일도 잘 안 하고 신랑 갈구기만 한다고, 마치 여성의 지위가 그렇게 낮지 않은 사례도 있다는 듯이, 우리 집이 그런 집이라는 듯이, 그런 얘기를 써야 하는 걸까? 공평한 글쓰기를 가장해서 자기 자랑하고 혹은 왜곡된 사례를 만들고... 뭐 그런 거 시르다. 그냥 기사나 칼럼 쓰는 것도 아닌데 나에게 매우 유리한 사실만을 들며 푸념하는 글이나 써대면 왜 안 돼. 근데 쓰면서보니 뭔가 글쓰기 습관이 대략 조치 아니하군 아화화화 글고 그게 아닌데 말하다보면 묘하게 신랑을 까는 듯이 돼서 다시 신랑 쉴드 쳐 주듯이 굴고... 뭐 대략 나만 말글조심하면 되는군 아놔..

 

요컨데 신랑이 집안일 잘하든 못하든 그것과 별개로 내가 집안일에 대해 느끼는 게 있는 건데, 밖에서 보면 뭐 나만 하는 것처럼 보이는 것도 가능하다 왜냐면 내가 하기 싫다는 말만 하니까 마치 거대 중노동을 하고 있는 것처럼... 그냥 나는 원래 엄살이 심하고 푸념을 좋아하는 건데 이제 완연히 하지도 마

 

주말 중에 신혼여행기도 써야지 신혼여행기는 뭐 그냥 신혼여행이라고 휴가 받아서 간 거니까 근데 나는 별생각 없이 여행을 위해 갔지만 신랑이 대단히 신뢰를 심어주는 그런 계기가 되었다 평소에 나를 화나게 하는 일도 없지 않으되 심정적으로 안정감을 주고 그러면서 한편으론 묘하게 짜증나게 만들고 ㅋㅋㅋㅋ 아직까지는 참 좋다 앞으론 더 좋아야 햄

 

근데 신랑이라는 말도 입에 안 붙고 남편이라는 말은 호칭으론 어색하고 전애인이란 표현을 발견하고 쾌거라고 스스로 생각했으되 오해의 소지가 있고-_- 그래서 아직 모르겠다 그니까 ㅁ이의 이름을 모르는 사람들에게 ㅁ이를 뭐라고 불러야 하지??

 

참 마지막으로 결혼식날 야심차게 준비했으나 화제는 안 되다시피한 그린비 노조 지지 피켓팅< 냐옹이가 만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우스일기 / 연애결혼일기" 분류의 다른 글

좀 그럼 (2)2013/09/03
우리 애인은 남십자성 (2)2012/08/13
남자 내복 체험기 (3)2015/12/07
신랑이 개똥이어도 (0)2014/08/15
친하지 않은 청첩장 (2)2013/04/28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13/06/29 09:31 2013/06/29 09:3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okcom 2013/06/29 10:37

    우와아앙 늦게라도 올라온 결혼식 글 좋아요! 대범한 신부의 모습 저도 참 좋았고, 사진도 참말로 이쁩니다. 그리고 정신 없이 처리한 일들인데도 입장 정리 잘 하셨네요. 결혼시장은 뭐.. 사학이나 부동산 버금가는 내수시장 아니겠습니까. 거스를 수 없어ㅠㅠ 패키지 문제는 잘 알아둘게...요지만 나도 당하겠지.

    • 돈 야핑 2013/06/29 13:03

      아 폐백 때도 도우미분 돈 달라 그러고 폐백 음식 거지같은 것도 16만원인가 그랬네요 ㅋㅋㅋ<

  2. 염둥 2013/07/01 10:07

    저는 어쩐지 '전애인' 이 좋군요. 묘하게 정가네... 그리고 마지막 사진, 아주 좋아요. 꾸욱.

    • 돈 야핑 2013/07/01 12:10

      그러고보니 염둥님이 유일하게 사진 보내줬는데 댓글 보고 이제 합성...하는데 블로그에 올려도 되나여? 안 되면 지울게여

      염둥님 와줘서 기뻐요

      원본 사진이 구려서 이게 최선이었어... -_-;;

  3. 염둥 2013/07/01 22:31

    아하하하하하 데굴데굴 구르다가 푸히히히히히. 이쁘네엽. 원본사진이 구린데도 저렇게 예쁠 정도면 뭐 말 다했지요.

    • 돈 야핑 2013/07/02 13:46

      참 원본이 구리다는 건 염둥님 사진 말고 내 사진 말한 거임 핸드폰으로 찍어서... 그런 것 뿐이에여 혹시나 하구 =ㅅ= 그래서 그 후진 기계가 연출한 후진 화면에 맞게 염둥님 사진 조정을 못 하겠다긔. 이쁘긴 이뻐요 활짝 웃고 있는 사진 ㅎ

  4. 무연 2013/07/02 11:42

    갈 수 없었던 결혼식 날의 뎡야핑님 모습을 이렇게라도 보는군요(ㅠ_ㅠ). 아름답습니다!

    그런데 부케를 두 손으로 쥐고 앞으로 내미는 포즈는 무언가 아이돌스럽게 보이려는 것이었나요? 왜 저런 걸 시켰데요? ㅋㅋㅋ

    • 돈 야핑 2013/07/02 13:47

      그런 의문은 불필요함 시키는대로 빨리빨리 하지 않으면 한없이 늘어져... -_- 내 웨딩촬영 사진들 얼마나 웃기다긔

  5. 스머프 2013/07/03 00:47

    와~~ 꼭 가보고 싶은 결혼식 였는데 못가서 아쉬웠어요. 이렇게 포스팅 하고 사진까지 올려주니 정말 황송합니당. 신부님, 넘넘 예뻐요. 신랑님 얼굴은 알지만 사진으로 다시 보여주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암튼, 축하합니다! 멋지게 행복하게 평등하게 오래오래 친하게 지지고 볶고 재미나게 사세요~~ ㅋ

  6. NeoPool 2013/07/03 21:19

    비록 결혼식에는 참석하지 못했지만 (...용서해주세요ㅠ) 이 부부 격하게 지지합니다. 정말 축하드리고 행복하세요 :)

    • 돈 야핑 2013/07/04 20:01

      그러게여 내 결혼식보다 매번 해대는 학회가 중요하냐교!!!는 훼이크고 ㅎ 나중에 우리집에 놀러와용~

  7. 바리 2013/07/05 16:24

    유모차 뒤에 나 가려있는 거지

  8. 윤태완 2013/07/06 00:55

    결혼 축하드립니다. 행복하세요 ^^

  9. 무위 2013/07/17 11:45

    이런 이런, 불질을 거의 안하고 살았더니 이런 사고가.... 결혼을 하셨군요. 가봤어야 하는데....
    명주씨(아내)가 늦었지만 선물이라도 하라고 하네요. 빈말 절대 아니니까 제 블로그에 비밀글로 주소 남겨주세요. 그리고 예전 핸드폰이 맛이 가서 전화번호도 다 지워졌어요. 핸폰 번호도 남겨주고요. 꼭이요!!!
    이성적으로는 피켓팅 사진이 제일 아름답지만, 감성적으로는 서약서 읽는 표정이 제일 맘에 드네요. 그리고 본인이야 어떻게 생각하던 부케 내밀고 있는 사진 아주 좋은데요. 원래 연출사진 별로 안좋아하는데 덩야의 표정이 워낙 자연스러워서(웨딩사진 촬영 때 쌓인 내공인가?) 보기 좋네요. 신부의 소중한 시간을 그렇게 빼앗을 가치가 있었는지 생각하지 않는다면 말이에요.
    그리고 '전애인'이란 표현 대박이네요. 난 왜 이런 발칙한 생각을 못해내지?^^
    아무튼 너무너무 축하해요. 결혼생활이란게 쉽지만은 않겠지만 하기 나름이겠죠. 주소 남겨주세요^^

    • 돈 야핑 2013/07/17 16:27

      ㅋㅋㅋ 감사합니당 뵌지 정말 오래 되었네용 아기들 실물은 본 적이 없으니 진짜 오래 됐죵..

      제가 뻥이 아니고 정말 연락 드리고 싶었는뎅.. 왜냐면 결혼하실 때, 그때는 아직 애인이 아니었던 현직 전애인^^;; 이랑 같이 갔었거든요, 기억하실 것 같은뎅.. 왠 낯선 놈을 블로거라고 결혼식에 제가 데리고 갔었잖아요 ㅋㅋ 그 때 그 놈이랑 제가 결혼하게 됨...=_=;; 그래서 초대하고 싶었거등요 근데 하루님께 연락 드리고 그냥 잊었었네요 오래 안 만나던 사람들한테 결혼한다고 연락하기 거시기해서 별로 연락 안 돌리기도 했구용

      암튼 선물은 달게 받겠습니당 ㅎㅎㅎ 그나저나 '전애인'이란 표현은 누군가 완전 오해하길래 접었었는데, 앞으로 꿋꿋이 밀어볼까봐요 ㅎ

  10. 비밀방문자 2013/07/24 11:58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 돈 야핑 2013/07/24 13:44

      제가 소장한 몇 개 안 되는 DVD 중에 대부 시리즈가 있어용... ㅇ<-< ㅜㅜㅜㅜ 죄송합니다ㅜㅜㅜㅜ

      참 결혼할 때 영화방도 하나 만들고 싶었는데 집구석에 영화방 만들 곳이 없어서 포기했어요ㅜㅜ 담에 이사갈 때는 방 네 개 짜리로 가서 영화방을 만들어야지 그 때 이것저것 구비하겠습니당...ㅜㅜ 사운드는 좀 탐나네요 근데 잘 모르기도 하고 너무 비싸서 관뒀었는뎅... 이 집에 사는 동안에도 사운드 쪽은 뭐 하나 질러야겠네요 홍홍

  11. 무위 2013/07/24 15:01

    어려운 숙제 하나 끝냈나 했더니... 새로 고민하려면 시간 좀 걸릴 듯 하네요. ^^;;

    분수에 안맞게 방 네개짜리 집에 살고 있는데 처음엔 방 하나를 영화방으로 할까 하다가 가족끼리 다 같이 보기에는 거실이 나을 것 같아서 거실벽에 프로젝터 달고, 천장에 스크린 달았어요. 근데 거실은 빛 들어오는 곳이 너무 많아서 않좋아요.

    • 돈 야핑 2013/07/24 15:26

      송구스럽네요 정말... =ㅅ=;;;;
      저는 거실이 없다시피해서...=ㅅ= 좁은 방 한 면을 스크린으로 쓰고 싶다는 로망이 있어용 ㅎㅎ

  12. 권순창 2013/08/26 02:53

    오/// 정말 뒤늦게 축하드립니다. 꼭 행복하시길 ^^. 저 대학 붙고 찾아 뵙게요. 정말 죄송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