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크 엔젤

category 영화나 드라마 2006/08/07 17:06

덴젤 워싱턴이 나오는 귀신 영화다.

 

귀신... 아 이영화 너무 좋아ㅠ_ㅜ

 

귀신은 사람을 갈아입으며 덴젤 워싱턴을 희롱한다. 내 눈 앞에 있는 인간에게 귀신이 씌였다. 빵 하고 쏴 죽이면 인간은 죽지만 귀신은 다른 인간에게 씌인다. 빵 하고 또 죽여도 끝이 없다.

이 싸움은 시작부터 덴젤 워싱턴의 패배이다.

 

귀신은 인간을 갈아 입고 그 앞에 개인은 한없이 무력하다. 내가 이런 걸 너무 좋아하지만, 옛날에도 좋아했다니 이상하네 예전에는 인간의 힘같은 걸 믿었는데<

 

귀신이 인간을 갈아 입듯이 제국주의도 국가를 갈아 입는다. (아니 물론 제국주의만이 아니라 전부다 전부우우우우우다) 그래서 반전 반자본주의 운동에서 미국을 겨냥하는 것은 어떤 상징적인 의미가 있고 당장의 효율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는지 몰라도 역시 '노'다.

 

지금 이스라엘이 레바논과 팔레스타인에 쳐들어갔는데 이에 대해 아주 많은 사람들과 신문들이 이스라엘만이 아니라 미국도 공범자라고 말한다. 간간이 침묵하는 유럽을 비판하는 소리도 들린다. 나는 유럽이 싫어 죽겠다.

 

유럽! 재수없어! 미국이 언제나 선봉에 서고 유럽 국가들은 조금씩 써포트한다, 모든 현대전쟁의 파병 국가를 살펴보면 유럽 국가 잔뜩 있다. 하물며 옛날에 제국주의 하던 국가가 다 유럽이고 아직도 식민지를 갖고 있는 나라들도 있다. 조금씩 파병하며 미국의 신세계질서에서 한 자리 차지하고 있다. 미국은 경제적인 이익을 보장해 주어 유럽 국가가 미국 주도에 반대 못 하고 협조하게 만든다. 이런 건 비밀도 아니고 내가 생각해낸 말도 아니고 다 발표하고 그런다 자세한 건 <전쟁이 끝난 후>라고 코소보 전쟁에 대한 책에 다 써있음. 보면 미국은 이런 거 비밀도 아니라니깐 맨날 다 말한다니깐.

 

유럽 정말 싫어 전부 다 젠장할

 

특히 현상태의 중동국가로 쪼개고 이-팔 분쟁을 창조해 낸 것은 영국과 프랑스 아닌가? 그리고 독일도. 유럽의 지성이라는 사람 중에도 졸라 싸이코같은 소리 많이 한다. 뭐 그런 얘기도 들었었다. 독일이 아니어도 유태인은 우리가 학살했을 것이다, 우리 유럽인은 유태인에게 부채의식이 있다 따위. 유명한 얘긴데 출처 모름; 싸르트르도 부채의식 어쩌고 했다.

 

팔레스타인인들은 자주 왜 그 부채를 아무 상관없는 팔레스타인인이 떠안아야 하냐고 묻는다. 이런 간단한 질문에 대한 대답은 한 번도 못 봤다.

 

암튼 이 모든 사태를 초래한 것은 유럽이고 미국은 나중에 끼어들었다. 귀신은 미국에 가장 세게 빙의되어 보이지만 사실은 유럽 국가도 빙의 되어 있다, 약할 뿐. 귀신은 천개 백개거든. 너네 다 미워.

 

 

이런 내용의 글을 적절한 근거와 함께 자세하게 써 볼 예정인데 가능할까?? 나는 왜 공식언어를 혐오하며 두려워하고 그 앞에서 수축되는가=ㅁ=?

 

 

일단 이런 유럽의 책임을 물을 때 유럽인들 개인들이 어디까지 어떻게 져야 하는가라면 역시 모르겠다. 그리고 유럽의 책임을 묻는다면 유럽 국가가 어떤 역할을 해 주기를 기대하고 있는 건가?라는 질문을 받았는데 아악 그것도 사실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뭐 현재 세계정치(?)의 역학관계를 고려할 때 뭐 사실은 기대하고 있는 거 아냐?라고 생각된다, 나.

 

 

또 이런 고민도 있다. 외국의 싸이트는 진보언론만 다녀서 잘 모르는데 거대 방송국은 전쟁에 대해 이스라엘에 대한 책임으로 제대로 보여주지 않는가보다, 현지 사람들이 쓰는 글을 보면. 그러나 한국의 언론은 보수언론들도 이스라엘이 너무한다는 식으로 쓰고 있다. 다는 아니겠지만 그렇게 많이 쓰고, 한국인들 대체로 이스라엘이 나쁘다고 생각하고. 점점 늘고.

 

그래서 이미 이스라엘의 잘못이란 걸 아는 사람들이 많은데, 그럼 그 사람들에게 어떤 이야기를 하면 좋을까? 어떤 행동을 끌어낼 수 있을까? 근데 끌어낸다고 영향이 있냐? 당장은 없어도 장기적으로 보는 거냐? 한국은 이라크 파병 당사국이었는데도 자이툰 아직도 거기 있구만...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팔레스타인이나 레바논에 일어나는 일들이 한국과 아무 관련 없는 일이 아니라는 것을 어떻게 말하면 좋을까? 그런 얘길 하려면 자본주의 작동에 대해서나 윤리를 얘기해야 할 것 같은데, 잘 모른다. 말할 수 있는 부분까지만 얘기해야 하니까, 잘 모르면서 막 얘기하면 안 되고.

 

그렇다고 공부 많이 해서 완죤 준비될 때까지 다소곳이 기다리리~? 말이 돼냐=ㅂ=??

 

뭐 내가 모든 걸 제시할 수도 없고 그럴 필요도 없다는 건 알지만... 어디까지 할 수 있고 해야 하는 건지를 모른다아

 

어리석은 영혼이다. 그리구 오늘 내가 어떤 논리적으로 완결된 형식을 가진 글을 쓰길 싫어하는 건 책임 회피라는 말을 들었다, 역병할!!!! 나도 알아 쒯!!!!!!!!!

 

그래서 이런 저런 생각들을 써보려고 하는데, 자신이 없다. 자신이 없는 건 이런 거 같애, 내가 그런 글을 대단하게 생각 않고 추구하지도 않으면서도 그런 글들에 능하지 못한 자신이 부끄러운 거야, 추해지는 게 싫은 거지. 응. 근데 너무 딴 얘기네ㅂ

"영화나 드라마" 분류의 다른 글

dog day afternoon (3)2010/09/20
영화를 다운받아 보는 것 (4)2011/10/29
아바타, 아 봤다! (5)2010/01/26
다이하드 4 (0)2007/07/24
올드 보이 (0)2004/09/01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6/08/07 17:06 2006/08/07 17:06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100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군 2006/08/09 12:18

    마지막 부분에 완전 동감 -_-;
    그런데 역시 책임회피인가요? 그래도 점점 쓰기 싫은데.. (저는 블로그에서 글쓰기 하다보면 더 그런거 같아요.)

  2. 뎡야핑 2006/08/10 11:39

    아 나는 책임회피의 대상이 분명하거든요, 내가 싫다고 안 하면 누군가는 반드시 하고 있기 때문에 싫은 건 안 해!라는 건 그냥 책임회피일 뿐 ㅠㅅㅠ 그런 거야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