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리즈 프리즈 미

category 내맘대로 만화 2007/09/07 13:05

이미지 출처 : 코믹스톰

 

 

가족을 갖고 싶던 고딩소녀 요코와 대학원생이 만나 애기를 갖고 결혼을 했는데 애기 낳는 날 홍수로 소녀 요코가 죽는다. 요코의 죽음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금지된 기술인 냉동술로 몰래 요코를 얼려놓은 대학원생->수의사 아저씨는 딸인 후코랑 둘이 잘 사는데... 17년 후 쥐가 일으킨 감전으로 우연히 요코는 깨어나게 되고, 동갑내기 엄마 요코와 딸 후코와 이제는 아저씨가 된() 아빠가 열라 웃기게 산다. 끝.

 

<스윙 걸즈>의 감독 야구치 시노부가 스토리를 썼다. 이게 예전에 부킹이란 만화잡지 창간했을 때 너무나 재밌게 봤던 책인데, 불행하게도 단행본을 안 사놨다가...ㅜㅜ 아주 힘겹게 구했다. 덤핑 판매 때도 그냥 지나친 나의 발걸음이 저주스러워!!! 덤핑판매보다 비싸게 구했어!!!!!

 

흠흠 주된 독자가 소년이니 성추행 개그가 있는 점은 살짝 눈감아주자. 갑자기 동갑내기 엄마가 생긴 후코와 하루아침에 어제 나은 딸이 동갑내기가 된 요코가 잘 지낼 수 있을까? 게다가 성격도 완전 정반대인데... 갑자기 너네 둘이 모녀다!라고 해도 말이다.

 

여러가지 웃겨죽겠는 에피소드들과 서로 생각하던 마음이 4권 동안 자연히 늘어나서 투닥거리면서도 친구로 잘 지낸다.

여기 에피소드 중에 가장 기억나는 것은 아빠가 맞선을 보는 거의 완벽한 상대방 여성이 '악식가'라는 거다. 코끼리 보면서 침을 꿀꺽 삼키는... -ㅁ-

 

감동과 웃음이 적절히 있지만 웃음은 진짜 웃기고 감동은 괜찮다< 원래 감동과 웃음이 적절히 있는 만화치고 취향에 맞는 게 잘 없는데 이건 진짜 재밌다. 아무데나 펼쳐들었다가는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끝까지 보게된다.

 

마지막을 잘못 기억하고 있었다. 엄마가 죽는 건가...했는데. 맞아 엄마와 아빠의 관계도 정말... 25살이었던 남편이 다음날 42세가 되어 있었다 꺅... 게다가 머리도 벗겨지고... 이런 갭을 아빠는 '진정한' 부부-ㅁ-가 되는 것으로 메우고 싶어 하지만 소녀 요코는 싫단 말야... 이해가 감-_- 그래서 요코랑 후코랑 아빠를 변태취급하고 ㅋㅋ

 

 

"내맘대로 만화" 분류의 다른 글

만화책 가격 (7)2007/06/26
야구연애만화 H2 (4)2006/03/20
달나무 카툰 (0)2004/09/01
요즘 본 만화 단행본 리뷰 (2)2018/10/30
하기오 모토 (0)1970/01/01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7/09/07 13:05 2007/09/07 13:05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126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벌레 2007/09/07 16:42

    옛날에 이거 4권 제본이 꼬여서 페이지가 뒤죽박죽인 부분이 있었는데.
    새로 구하신 거 페이지는 제대로 되어 있나요?

  2. 뎡야 2007/09/07 16:47

    네! 말짱해요~

  3. 무한한 연습 2007/09/07 17:38

    4권으로 완간이 된 건가요?

  4. 뎡야 2007/09/07 18:01

    넹!

  5. finger 2007/09/07 19:28

    오오... 이거 아주 옛날옛날 한 옛날에 나온 책 아닌감요??? 줄거리가 어째 새록새록 기억이 나는 듯 하여서뤼...

  6. 좌부녀 2007/09/07 20:41

    정말 심하게 이해가 간다. 근데 엄마 너무 발랄해..;;;;

  7. 뎡야 2007/09/08 00:51

    손꾸락/ 잘못 기억하시는 걸 거에요... ㅋㅋㅋㅋ 아주아주 옛날이려나?? 90년대 말입니다 킁킁
    좌부녀/ 아빠의 마음이 심하게 이해 간다는 거지? 같은 뵨태 동지로서.. ㅋㅋ 엄마 캐발랄이야 완전 귀여워

  8. 디디 2007/09/13 15:25

    어, 나도 보고싶다 -_- 으악

  9. 뎡야 2007/09/13 16:41

    다음에 기회되면 다다편을 통해 빌려드리죠 후후후후
    지난번에 사겠다고 하시고 쌩까신 만화책은 저멀리 박스속으로 사라졌어요. 먼훗날 사주세염-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