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상황

나 지금 너무 급하다

집회 나가려고 선풍기로 빨래를 말리고 있다

말라라 말라라 말라야지 내가 나간다 휴우 휴우 휴우 헥헥헥

마르는 동안 딴소링.

 

이번 학기 나의 공부 주제 중의 하나는 시민 사회는 대체 뭔가.인데

그에 걸맞게 촛불집회가 열렸다

또 그와 관련해(?) 요즘 아비네리의 "마르크스의 사회사상과 정치사상" 을 읽고 있다.

번역한 이홍구 씨는 예쩐에 국무총리 했던 사람이다.

헐 그 사람이 이런 책을 번역하다닝 헛헛헛

다른 사람의 번역판도 있는 거 같은데 찾아보진 않았다

 

아래는 읽은 부분 대충 요약 발췌.

 

*

(아비네리가 본) 마르크스에게 있어

시민사회의 성격은 사적 이익의 영역이며 무엇보다 경제사회이지만

정치적 행위를 통해서 그 성격을 유지한다

*

또한 마르크스는 당대의 시민 사회는 개인주의 원리가 실현된 결과이고

개별적으로 존재하는 것이 궁극적 목표라고 보았다

이런 원자화를 극복할 사회를 진정한 민주주의라고 불렀는데

이 민주주의는 마르크스가 나중에 공산주의라고 부른 것과 근본적으로 차이가 없다

*

진정한 민주주의와 공산주의는 모두 Gemainwesen, 즉 공동의 본질을 회복하는 사회이다

Gemainwesen은 정체(body politic)와 개인을 동시에 의미하는데

마르크스의 이 단어 선택은 개인과 사회의 대립을 넘어서고자 하는 그의 의도를 보여준다

 

이제 그만.

 

아비네리에 따르면 마르크스는 개인주의를 극복하고자 했다

발췌한 부분의 뒷부분에서는 막스 슈티르너와의 대결이 잠깐 언급되는데

막스 슈티르너는 근대국가의 문제는 개인주의의 부족이라고 보았다.

그는 마르크스와 정반대에 서 있었다

 

이 문제는 현대의 시민사회에 있어서도 첨예하다

촛불 집회의 모습 속에서도 그와 같은 대립은 있는 것 같은데

엄..설명은 잘 못하겠다 공부가 부족해 부족해 흑흑흑

 

여튼 그런 이유로 해서라도

오늘 반드시 집회 나가고 싶은 나 자신, 나의 빨래

그리고 나의 게으름뱅이 영혼이여

ㅠ.ㅠ

 

 

 

"마우스일기" 분류의 다른 글

말하는 벌레 (10)2008/02/08
생체여권 반대중인 나< (18)2008/04/19
차별하지 않는 욕 (4)2012/11/15
사진 일기 (2)2009/05/18
내가그린기린그림은못그린기린그림이다 (10)2008/11/25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