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죠낸

category 마우스일기 2008/06/11 16:29
나 컴백함

불로그 로딩 시간이 너무 길어서 옆에 메뉴란에 있는 거 여러개 지워버렸다. 아 깔끔하고 속이 시원한 와중에 다 지워버리고 싶은 이상한 느낌이여... 집회에 나가면 앞에 많은 사람들이 내 앞을 가로막고 있어서 속이 깝깝하고 가심이 터질 것 같고 병에 걸릴 것 같고 집에 돌아와서 생각해도 가슴이 터질것같이 답답하다-_- 어제는 정말.... 너무 괴로웠다 한줄로 서서 굼벵이같이 천천히 한발한발 앞으로 나아가는 거 너무너무 싫어함 ㅇ<-<

그보다 어제 죠낸이랑 집에 오면서 엄마 얘기를 했다. 누구에게 말해도 혼자 생각해도 항상 불편한 마음인데 그렇다고 그걸 막 티내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알아채는 인간들도 있긴 있겠지 아니 그보다 지네가 더 불편해하등가 쨌든 하나도 불편하지 않아서 너무나 놀라웠다. 너무 신기해서 적어둔다. 죠낸한테 말할 때는 안 불편해라고. 내 돈 내놔 내 돈 만원 내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ㅇ<-<

하지만 지금 이렇게 엄마라고 적는 순간에도 마음이 불편하구만. 왜 죠낸한테만 안 불편한 거얌???? 신기햄.... 이유는 알 수 없엄'ㅅ'



잠깐 순이 불로구를 쓰면서 알게된 사실인데 나도 나름대로 이 불로그의 방문자수를 신경쓰며 검열을 자행하고 있었음을 알게 됐따. 시덥잖은 포스팅 도배질 ㅋㅋㅋㅋㅋㅋ 잘 하고 있다고 생각했지만 방문자 없는< 순이의 불로그는 어찌나 내맴이 편안하고 안식처같고 거침없이 정신줄을 놓을 수 있던지... 나의 본성은 훨씬 더 시덥잖은 글을 원한다는 걸 알게됐다.

참아야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뻥이고 나도 자유롭게 해야지. 어차피 방문한다 해도 덧글도 안 남기는 사람들 뭘 신경써!!!! 그냥........ 개똥 찍찍 갈기듯ㅇ..< ㅋㅋㅋㅋㅋㅋㅋㅋ ㅇ<-< 근데 그런 개똥 갈길 용도로 미투데이 나도 만들까 싶다. 나는 정말 하등 쓰잘데기없는 말을 막 쓰고 싶은 힙합처녀이기에... 뻥이다 나 힙합 시럼'ㅅ'

"마우스일기" 분류의 다른 글

햄볶 (8)2010/01/21
명강의 (0)2004/08/31
박정희를 욕하지맘 (8)2009/11/05
이츠키 자장가 (7)2007/08/26
엠티 (5)2005/03/15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8/06/11 16:29 2008/06/11 16:29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150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다다 2008/06/12 00:02

    쳇! 나보다 조낸을 더 좋아하는거얌? 그런거냐규!!! 슬포욤,외로워욤-_-

  2. fiona 2008/06/12 03:20

    잠수중이었심?
    일욜날 보는거지?^-^

  3. 앙겔부처 2008/06/12 08:22

    다다/ 그렇게 따지면 나는 조낸이 순이보다 좋은 거냐능...=ㅁ=
    그나저나 님에게 이모티콘 죠낸 안 어울려=ㅁ= ㅋㅋㅋㅋㅋㅋ

    피오나/ 다음 페이지만 봐도 잠수 중이 아님을 알 수 있을 거라능...=ㅁ= ㅋㅋ 그램... 흥!!!! 알바 여러개 다 무산됐다규 ㅠㅠㅠㅠㅠ 아놔 내 팔자야

  4. 줘~~낸~~ 2008/06/12 21:44

    다다/질투하시는군여...
    앙겔부처/"내 돈 내놔 내 돈 만원 내놔"??...엄... 무슨 말쌈인지.

  5. 앙겔부처 2008/06/13 15:13

    배고팜 엄... ㅋㅋ 다음주중에 먹자?! 술도 사죠'ㅅ' ㅋㅋㅋㅋ

  6. 다다 2008/06/14 22:20

    앙겔/이모티콘이 안어울리는건...음...쫌...내가 대인배라서그르쿠나.
    줘낸/아저씨 저도 만원만 쫌.

  7. 2008/06/16 19:33

    앙겔/...식신...두그릇을 다 먹다니.
    다다/헉...아저씨라니... 왜그러세요 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