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간다, 아프리카

category 팔레스타인, MENA 2009/10/14 23:54

영국의 지배 그리고 그들의 언어 - 우간다에 대한 첫번째 이야기

 

팔연대 회원 한 분이 우간다에 가 계신데 글을 써주셨네 얼쑤

아프리카 가고 싶다'ㅅ'

나도 아프리카 가서... 그 머냐긔 그 멋진 영화 있잖아 에이즈약나오는... 뭐지 콘스탄트 가드너, 그 영화처럼.. 흑흑 그 영화처럼 가고 싶다 참 멋있어 마지막엔 죽어< ㄷㄷ

 

아프리카 부족별로 언어가 다르다는 얘긴 들었지만 모두 다 다를 줄이야; 비;제국주의적 마인드로 자기 국가보다 못사는 나라에 갈 때 잠시잠깐의 여행이라도 그나라 말을 쓰려고 노력해야 한다는 합의가 어느 정도 형성됐는데, 여기선 불가능- 우리가 언어를 3, 4개씩 한 번에 마스터할 수도 없고.

 

근데 저런 식으로 영어가 공용어가 된다는 것은.. 제대로 읽은 적 없지만 영어라는 언어의 폭력성? 제국성? ;;; 그런 게 있다는데. 영화 보면 총도 막 사고. 사람도 막 죽고. 실험으로 막 쓰고. 부족간 전쟁하면 겁나 무섭고. 그러면서도 저번에 본 다큐에서는 전쟁을 하고나서도 다같이 만나서 죽은 자에 대한 배상 문제를 논하고 합의에 이르고. 그것도 부족 나름이겠지만. 아무튼

 

아프리카는 얼마나. 얼마 나의 범위 밖에 있는가. 나는 우간다와 남/북 말고 다른 아프리카 국가들간의 차이점도 전혀 모른다. 하물며 부족간은 말해 뭐해. 영선 씨 돌아오면 같이 단체 만들자고 할까< 이글이글 @_@ 뻥이고, 팔연대는 다른 연대 활동도 하는데 잘 공유가 안 됨 모두 다 겨울 홈피 개편 이후에 잘 해낼테댜<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9/10/14 23:54 2009/10/14 23:54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185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arishin 2009/10/15 09:38

    바로 앞글엔 덧글 달기가 안됩니다. 맥과 윈도를 넘나들면서 시도했으나 모두 실패.

    예스24와 알라딘은 처남, 매부 사이인가, 아무튼 인척간입니다. 합병해도 그만이겠지만, 나름 시장 분할이라고 할까 하는 게 있어서 따로 따로 간다는. 그래도 웬만하면 예스보다는 알라딘으로...

    • 앙겔부처 2009/10/15 11:33

      코멘트를 본문에 붙여넣으면서 쓸데없는 게 들어가서;;;; 죄성;ㅁ;

      웬만하면이 왠데요???? 근데 처남 매부라도 사이가 나쁠 수도 있고.. ㅋㅋㅋ 요즘 핵가족사회잖아요< 추석 때 친척들 얘기하는 거 보니까 정치적 입장이 다 달라서.. 아니다 부자는 안 그러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