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마음이 새어나가

category 우울한일기 2013/07/19 16:50

저런 가사가 있는데 그건 아름답지..

 

현직 전애인(=ㅁ이=새신랑)은 날보고 위선자라 말한다. 티비 보며 운다고. 나는 너는 공감 능력이 대애-단히 떨어진다고 말한다. 나의 지적을 좀 신경쓰는 것 같다 가끔 자기는 결코 공감능력이 떨어지지 않는다고 싸워옴ㅋ

 

티비 보고 우는 건 위선잔 아니야 그거 말고 나의 평소 생활은 위선자다< 20대에는 솔직함이 최고 미덕인 냥 자신을 그리고 자신의 공격성을 드러내는 데에 서슴 없었지만 운동을 하는 데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낸 뒤로, 특히 사람들과의 관계를 내가 주도적으로 엮고 책임져야 하는 일이 점점 늘어나면서 화가 나도 화 안 내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 왔다.

 

화는 좀 극단적인 거고 뭐 만나서 흥미도 없는데 막 대화를 내가 주도해야 하고...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그리고 어처구니 없고 뭐야 이거 싶을 때도 잘 참아내고< 가끔은 코스프레하는 느낌이 든다.

 

근데 계속 참다보니까(?) 짜증이 예상치 못한 때에 비죽 새어나간다. 막 랜덤으로, 진짜 폭발할 것 같을 때는 잘 지나갔는데, 아주 사소한 것에 불쑥 짜증을 낸다든가. 종로에서 뺨맞고 인천에서 화풀이하는 그런 이어진 행위가 아니고 그냥 물컹거리는 걸 손에 쥐었을 때 손가락 새로 빠져나가는 걸 못 막듯이 예기치 않은 순간에..

 

사실 이렇게 감정적으로 과잉인 사람은 가까운 사람이 제일 힘든데, 나의 짜증과 화는 어느날은 매우 정당하지만 전혀 정당하지 않은 경우도 없지 않아 많다< 그걸 아니까 더 참는 거고. 그러니까 나는 애초에 남들은 화날 만한 상황이 아닌데 나만 -_- 모르지 다들 코스프레< 그런 나의 성정 자체도 짜증난다.

 

마이웨이로 살아가는 것도 정말 싫지만, 내가 지금 나자신을 얼마나 억제하고 있는지 아십니까(by 차인표 in 하얀거탑)도 싫당. 아이참... 지금 햇빛은 따사로운데 사무실은 한적하니 시원하고 기분이 삼삼해서 역시 글쓰는 데에 흥이 안 나네. 그냥 짜증이 새어나간다는 걸 느끼면서 그 표현을 잘 써보고 싶었어

 

 

나는 나랑 비슷한 사람을 귀신같이 알아보기 때문에 그런 사람이 나타나면 매우 싫어한다< 하지만 이젠 뭐... 근데 이거 다 잘 모르겠어 어떨 때는 내가 정말 유해졌구나 므흣하기도 한데 어떨 때는 이건 다 가짜야 짜증나 하면서 거짓 미소를 짓고 있긔...ㅜㅜㅜㅜ 거짓된 녀성으로 진화>>>>>>>>

 

+ 뭐 물론 뭐 그렇게 대단한 짓꺼리를 저질렀다고 위선자까지야 싶긴하다 ㅋㅋㅋㅋ

"마우스일기 / 우울한일기" 분류의 다른 글

나같은 건 죽어야 돼 (6)2011/04/02
진보넷으로 이사하게 된 경위 (0)2004/09/01
쭈구리고 앉아서.. (2)2012/10/22
이것이 만화였다면 (4)2009/08/03
엿 먹어라 (0)2004/09/01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3/07/19 16:50 2013/07/19 16:50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272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원 지사 2013/07/19 17:35

    하얀거탑에 차인표?

    • 돈 야핑 2013/07/19 18:05

      응? 수원 지산 뭐지? 누구야?! 설마 장모시기는 아니겠지... 짚이는 건 그것밖에 없는뎅...
      근데 코멘트 자체가 뭐 어쩔...;; 영어 해석한 건가 ㄱ-;;

  2. okcom 2013/07/19 20:53

    나도 장 모시기에 한표.. 근데요, '하얀거탑에 차인표?'2

    • 돈 야핑 2013/07/19 21:49

      뭔 뜻이냥께 아오.. 하얀거탑에 인표 형님이 잠시 나와서 인상적인 분노 연기를 보여줬잖아요 그에 필적하는 나의 분노란 건데 뭐가 물음표여

  3. okcom 2013/07/19 23:13

    아이고 님하.. 하얀거탑은 병원 드라마잖아요. 장준혁(김명민 분) 나오는 거. 찾아 보니까 차인표가 분노 시리즈를 선보인 드라마는 '홍콩 익스프레스(2005)'래요.

    • 돈 야핑 2013/07/19 23:34

      ㅜㅜㅜㅜ 하얀거탑을 아는 사람들이나 공감할 문장이라규 히얀거탑에서 선보인 대사라교 ㅡㅡ 홍콩 익스프레슨 뭐여ㅡㅡ

  4. okcom 2013/07/20 20:04

    그..그러타.. 차인표도 초반에 잠깐 나왔었죠. 근데 분노 연기는 기억이 안나는데. 유명한 건가요?

    • 돈 야핑 2013/07/21 17:27

      http://mirror.enha.kr/wiki/%EB%85%B8%EB%AF%BC%EA%B5%AD 명대사를 보세요 명대사라고 써있는 세 개 중 위에 두 개가 내가 즐겨 햄볶히 써대는 거임 너무 좋아함...<

  5. 수원 지사 2013/07/22 13:19

    나 장아무개 마죠... 모시기라니... 품위 떨어지게...
    차인표가 나왔다니 믿을 수 없다...라고 썼다가 좀 전 설겆이하면서 차인표가 하얀거탑에 오버랩되며 떠올랐다.
    글쿠나..

  6. 돈 야핑 2013/07/22 14:24

    나 활동을 위한 코스프레 쩌는데... 비슷해서 나 싫어?

    • 돈 야핑 2013/07/22 18:58

      아 이게 아까 그거구나 ㅋㅋㅋㅋ 지웠다더니 =ㅅ=;;;; 그런 건 싫고 자시고도 없어욤 =ㅅ=;;;;

  7. 수원 성 밖 지사 2013/07/22 16:50

    나 수원 성 바깥에서 사오...(부르조아=성안사람) 글고 엄연한 노동자, 프롤레타리아...

  8. okcom 2013/07/23 11:35

    경기도 주민 둘이서 하얀거탑의 기억을 누락시키고 있었던 거시다.. 생각해 보니 참 중요한 역이었고 무려 9회나 나왔다니 -ㅁ-;; 다시 보고 싶은 드라마네요. 김보경인가 그 마담이 참 이뻤는데. 우리 언니는 본인의 이상향답게 이선균의 부인을 매우 좋아했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