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유괴사건

category 영화나 드라마 2005/01/18 15:08

홀리 헌터 언니... 와방 귀여우셈>_<

 

코엔 형제 영화는 대부분 봤는데 이 영화는 아아주 옛날부터 위시리스트 맨꼭대기쯤에 있었으므로 여태 못봤다. 위시리스트에 올리면 안 된다.

 

지금은 정말 세련되어졌지... 지금 세련된 코엔 형제한테 익숙해서 촌스런 유머가 나한테 잘 안 먹혔다...라고 생각하지만 미친듯이 자던 신승원은 나의 웃음소리에 깼다고. 쯥 뭐 웃기긴 웃기다; 그냥, 좀 덜 웃기다고-_-;

 

근데 홀리 헌터랑 니콜라스 케이지 관계가 너무 좋아~~ 니콜라스 꺼벙한 표정 와방-_-)b 글고 지금은 돌아가신 빵빵한 존 굿맨 아저씨 정말 좋아>_< 잘 생겼어요오!!

 

환상과 현실을 넘나드는 해결사 "Mama didn't love me"도 너무 좋았다. 디든 럽 미 맞나. 미 부분이 정확히 기억이 안나지만-_-. 으하하하하하 오토바이를 악당답게, 상당히 어설프게 B급 영화식으로 등장하는 게 좋았다.

 

마지막에 아기 잃은 아빠의 반응은... 도대체?? 뭐가 뭔지.

즐거운 시간이었음!

"영화나 드라마" 분류의 다른 글

거침없이 범유미 (4)2007/02/16
차가운 찬장Buffet Froid, 1979 (0)2005/10/11
금단의 행성forbidden planet, 1956 (6)2005/09/28
미친 여성들과의 대화 (2)2007/05/20
화양연화 (0)2009/10/13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5/01/18 15:08 2005/01/18 15:08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39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ivermi 2005/01/19 00:47

    코엔영화중 젤루 재밌는 영화! 단연 으뜸!
    니콜라스 케이지는 초기 독립영화에 자주 얼굴을 보였는데 <라스베가스를 떠나며>로 뜨면서 무게를 어찌나 잡는지..안어울려...이 영화로 그의 코믹스러움을 보고 웃지 않는다면 강심장~
    강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