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팔로 보이

아시아 영화 특선 II   < 버팔로 보이 >

 

 

* 감독: 민 뉴엔보

* 소재: 35mm

* 색: color

* 장르: drama

* 시간: 99분

* 제작연도: 2003년

 

- 시놉시스

 

1940년대, 프랑스 지배하의 베트남을 배경으로 펼쳐진다. 베트남 남부의 까마우라는 마을은 건기와 우기가 확연히 구분되는 곳으로 주민들은 이에 맞춘 삶의 리듬을 가지고 있다. 이 마을에 사는 청년 낌은 빚에 쪼들린 집안을 일으키기 위해 물소 두 마리를 끌고 돈을 벌러 나간다. 그러나, 돈은커녕 물소 한 마리 마저 잃고 만다. 이후 부모와 떨어져서 친구인 뎃과 함께 돈을 벌려 하지만, 뎃의 아내와 사랑에 빠지고 아버지마저 돌아가시고 만다. 그러나, 우기에는 시신을 땅에 묻을 수도 없다. 그리하여, 하이티히와 바하이의 도움으로 우선 시신을 수장한 뒤 건기에 땅에 묻으려 하였으나, 시신을 잃어버리고 만다. 그리고, 오랜 세월이 지난다.

 

▶ 2004년 제 9회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 영화의 창' 부문 상영

 

 

- 감독 프로필

 

 민 뉴엔보

민 뉴엔보는 베트남 전쟁기간동안 베트남의 작은 마을에서 성장하였다. 마을 도처의 교전과 잔학한 행위를 피하기 위해 유년시절동안 작은 극장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냈다. 프랑스와 미국에서의 유학이후 그는 UCLA에서 물리학 박사학위를 취득한다. 학자로서 몇 년간 활동 한 뒤, 마침내 그는 영화연출에 전념하기로 결심하게 되었다.

 

출처 : http://www.kbs.co.kr/1tv/enter/shortfilm/index.html

 

와아 시놉시스가 너무 정확(?)해서 그냥 가져와버렸다.

정말 이상하지? 서양영화는 처음 보는 나라 영화라도 아무렇지도 않은데 지난 번에 처음 본 카자흐스탄의 <별볼일 없는 남자들>도 그렇고 이라크 영화 <지얀> 등도 그렇고 동양권의 처음 보는 영화들은 볼 때 정신이 없다. 비록 몸체는 동양인이지만 생각하는 거나 받아들이는 건 서양인 비슷한가봐? 그 나라들에 대해 잘 모르기도 하지만. 단순히 영화기술이 떨어져서는 아닌데. 이 영화도 정신없이 봤다-_-;;;

 

KBS 좋은 사람들이네? 인터넷으로 독립영화도 볼 수 있고. 이번 영화제는 아니라도 일주일간은 다시보기 서비스도 해 주고.

 

영상미에 너무 신경을 쓴 것 같고. 근데 필름이 좋은 건지 조명을 잘 쓴 건지 티비로 보는데도 화면 질감이 부드럽고 물빛나는 것이 참 좋았다.

음.. 되게 신기하게 생각한 것이 소년이 아저씨가 되는데 시간의 흐름에 대해 어떤 장치도 없다. 다음날인 줄 알았더니 몇 년 뒤고, 계속 그랬다-_-;; 글구 굳이 소년을 늙어보이게 분장하지도 않는다-ㅁ-

 

강간으로 태어난 자식,임을 낌은 뒤어 알게 되었다.

뭐랄까 영호를 보면서 확실히 정신없긴 했지만 뭔가 되게 자연스러웠다. 홍수도, 시체를 매장할 수 없는 것도, 뎃의 아내에게 연정을 느끼는 것도, 뎃의 아들을 키우는 것도.

참말 특이한 영화여. 정신없이 봤으니 나중에 반드시 또 봐야되는데 그럴 기회가 있을랑가...

그나저나 이번주엔 <우르가> 볼 수 있는데 다음주부터는 다 못 볼 것 같다.

아까비...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