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녀들의 저녁식사, 1998

category 영화나 드라마 2005/10/31 14:35


 

 

고등학교 때 본 줄 알았는데 20살일 수도 있겠군 흐음... 어젯밤에 OCN에서 시작할 때 딱 걸려서 졸려 죽겠는 걸 간신히 참아가며 다 봤다. 아주 재미있다. 예전에 본 많은 영화들이 봤는지 안 봤는지도 모를 정도로 기억이 안 나는 것에 비추어 이 영화의 아주 세세한 것들을 내가 기억하고 있어서 깜짝 놀랐다.

그 때는 적나라한 성에 관한 얘기를 들어본 일이 없어서 너무 놀라면서 보았다. 언니랑 둘이 한마디도 못하고 화면만 보았다.

 

저예산 유럽피언 영화를 찍기에 아주 적합한 것을 발견했다. 저예산 유럽피언 영화란 돈은 안 들이고 유럽풍의 분위기를 내면서 영화를 찍는 걸 일컫는 나만의 신조어... 그것은 바로 와인! 와인과 몇 천 원 더 써서 샐러드까지 곁들이고 빠리 바게뜨의 2000원짜리 마늘바게뜨까지 식탁보 덮은 식탁 위에 놓으면 유럽피안 영화 완성! 물론 칼과 포크가 있으면 더 좋고 주인공들 이름을 조금 뻔뻔스러워도 미셸, 프랑소와 스잔느 까뜨린느 에티엔느 등등으로 지으면 완전 유럽풍의 느낌이 난다. 이 사람들이 천천히 먹으면서 사회적 혹은 철학적 문제를 토론하는 걸 카메라를 약간만 흔들면서 찍으면 이젠 유럽풍같은 게 아니고 완전 유럽영화가 되는 거다.

 

물론 농담이다.

이 영화 조롱한 것도 아니다. 대빵 재미있구만.

이 영화도 임상수 감독의 영화였구나. 며칠 내로 그때그사람 볼 예정임.

 

"영화나 드라마" 분류의 다른 글

피아니스트, 흑협2, 글레디에이터 (0)2004/08/30
덱스터 (16)2007/08/17
살인의 낙인, 1967 (0)2006/09/04
록키 1 (0)2015/06/13
살인청부업자The Killers, 1964 (0)2006/02/28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5/10/31 14:35 2005/10/31 14:35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71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