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여성영화제

category 다른 운동 2006/04/05 21:53

출처 : 미니의 짧은 생각

 

 

여성영화제 ( http://wffis.or.kr )

곧 7회 여성영화제가 시작됩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에게 소개하고 싶어서 홈페이지를 찾아 갔습니다.
특히 이번에 상영하는 영화 가운데 제가 예전에 봤던 아주 좋은 영화를 상영한다길래 더욱 마음 기뻤습니다.

그런데...
소개하는 것을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여성, 남성 가리지 않고 수많은 노동자들을 착취, 탄압하고
노조라는 말만 나와도 노동자들을 때려 잡고, 협박하고, 가정을 파괴하는데 앞장 서고 있는 삼성의 돈으로 여성을 얘기하다니요...
노조한다고 감시자를 옆에 붙여 여성노동자의 일거수 일투족을 감시해서 삶을 옥죄는 삼성 자본의 돈으로 여성을 애기하다니요...

제가 이 영화제를 소개하든 안하든, 가든 말든 뭔 상관이야 있겠습니까만
화려한 영화제를 위해 더러운 돈을 받기 전에
억압 받고 착취 당하는 여성들의 입장에서 다시 한번 생각해 보시면 어떨까 싶습니다.

이마트 수지점 계산원 23명은 지난 21일 민주노총 경기본부실에서 경기지역일반노동조합 이마트 수지점 분회(분회장 최옥화·42·여) 창립총회를 열고 노조에 가입했다. 이들은 “하루 종일 서서 근무하고 주말에도 일하지만 한달에 고작 70여만원을 받을 뿐”이라며 “정식사원이 아닌 계약직으로 해마다 고용불안에 시달려 노조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노조쪽은 “사용자쪽이 노조 분회 창립총회 뒤 줄곧 조합원들을 상대로 노조탈퇴를 강요했으며, 일부 노조원에게는 새벽 1시가 넘도록 사무실에 가둬놓고 탈퇴를 종용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또 “회사쪽에서 분회장 등 간부들을 미행·감시하는 등 노조 와해 공작을 벌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비정규직 노동자 누구나 가입할 수 있는 경기지역 일반노조는 ”기본적으로 삼성의 무노조 원칙을 고수하려는 이마트에서 이같은 노조 탄압·와해 공작은 충분히 예견돼 있었다”며 “노조 분회를 지키기 위해 강력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 한겨레 http://www.hani.co.kr/section-005100033/2004/12/005100033200412282224315.html

 

 


 

8회에도 위엣 글과 별로 다를 바 없는 상황이라 퍼와 보았어효.

크리스틴과 모니크라는 여성노동자 얘기 저도 보고 싶어효 뭐 그렇다는 겁니다

왠 존댓말-_-? ㅋ

 

이마트 수지점 노동자들이라... 너무 오랫동안 잊고 있었고 궁금해서 참세상을 검색해 보니 이 기사가 마지막. 네이버 뉴스 검색으로는 레이버 투데이의 뉴스, 올해 여연에서 3.8여성의 날을 맞아 성평등 걸림돌상을 수지점에 줬다는 게 나온다.

 

(여연이 27일 발표한 올해의 ‘성평등 걸림돌’에는 신세계이마트 용인수지지점 등 3개가 선정됐다. 여연은 “신세계이마트는 무노조 경영을 최우선으로 하는 기업임을 강조, 노동3권을 보장하지 않고 노조가입 조합원을 일주일만에 탈퇴시키고 조합원들을 강제 계약해지했다”며 “경기지노위에서 지난해 5월 ‘신세계이마트의 단체교섭거부는 부당노동행위이므로 성실하게 교섭하라’는 명령을 내렸음에도 전혀 지켜지지 않는 등 불법행위마저 자행했다”며 선정배경을 밝혔다.)


이로 미루어보아 아직도 복직 안 된 건지.. 정말이지, 문제가 계속 터지니까 지속적으로 결말까지 알고 있는 예가 드물다. 헐

 

영화제를 하려면 돈이 많이 필요하겠지라는 이해심 많은 척으로 글을 마칩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6/04/05 21:53 2006/04/05 21:53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91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군 2006/04/06 03:06

    그러게요. -_- 작년에도 그랬던걸로 기억하는데.
    으휴... 그래도 예매를 했는데.. 쿨럭.

  2. 뎡야 2006/04/06 15:51

    작년에 라디오에서 프로그래먼지 뭔지 영화제의 높은 사람이 스폰서 받으러 직접 뛰느라 얼마나 힘들었는지 얘기하는 거 듣고 불쾌했어요. 올해도 직접 뛰느라 얼마나 힘들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