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사, 2005

나는 화려한 영상을 기대했는데 색감은 좋았지만 딱히 이미지가 좋진 않았다. 무난한 정도.

그렇다고 스토리가 더 설명적이어야 한다거나 그런 의견에 동의하는 건 절대 아님

 

예전에 인정사정볼것없다를 보면서는 이거다!!라고 감동해서 비디오도 사서 여러 번 봤다. 비디오 친구 빌려줬는데 사라졌;ㅁ; 홀리데이 나오는 장면을 예전에 누가 마구 욕한 글도 읽었었는데 논지가 전혀 기억이 안 나고-_- 나는 무척 좋았다. 오에스티 중에 쨍하고 해뜰 날이 없었던 게 기억나네

 

그 영화 정말 좋았는데. 옛날에 이명세 감독 영화 뭐 봤지? 모르겠다. 형사의 캐릭터들의 움직임이 전혀 우아하지 않아서 실망. 굴희가 하나포스에 가입했다고 하나포스가 무료로 보여준 영환데 소리가 왕그지같애서 대사가 잘 안 들렸다. 특히 강동원님 대사 당최 뭐라는 거야..?? 였지만 그냥 봤다. 하나포스 측의 문제인 듯.

 

처음에 이야기꾼의 얘기에 나오는 김보연님 씬은 마지막에 이야기꾼이 비명을 지르면서 끝나는데 대체 그게 뭔지 이해가 안 간다. 김보연님같은 초미녀와 잤다는 얘기를 뻥치고 있는 건데 그 얘기 마지막에 왜 비명을 지르는 거지-_-? 도통..

 

이 영화에서 내가 확인한 게 있다면 강동원님이 세상에서 제일 잘 생겼으며 미래형 미인이라는 사실 뿐이다. 강동원을 안다는 것은 그를 사랑한다는 거라는 생각이 진짜 절로 들었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