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결과

해당 글 2

8월의 크리스마스

category 영화나 드라마 2009/10/05 00:46

오늘 낮에 8월의 크리스마스를 각색한 출발비디오여행을 봤다. 내용을 재편집해서 호러물 광고인 듯 만들어놨는데 보면서 내가 거의 모든 장면을 기억하고 있구나 하고 놀라웠다.

 

이 영화는 교복을 입고 주윤발 형님의 미국 진출작 '리플레이스먼트 킬러'를 보러 극장에 갔지만 교복이라고 안 들여보내줘서 할 수 없이 봤던 영화다.1 이름 까먹은, 얼굴 박피했던; 짝궁이랑 같이 봤던 게 떠오른다. 극장의 냄새랑, 사람이 얼마나 적었는지, 일주일만에 내려서 안타까워했던 것 등도 떠오른다.

 

그때까지는 연애영화를 극혐오했는데 이 영화를 보고 나는 얼마나 커다란 감동을 받았던가. 모두가 칭송해마지 않는 아버지와 남주인공의 관계, 특히 비디오 갈쳐주는 씬이 아니어도 사진 찍는 사람들, 영정사진을 다시 찍는 할머니나 큰얼굴을 가리기 위해 머리카락을 자꾸 매만지는 여성... 몇날며칠을 컴컴한 사진관에 돌을 던지는 진짜 이쁜-_- 심은하씨.라든가. 쓸쓸하지만 따뜻하게 문질러주는 것 같은 이 영화. 한석규씨가 직접 부른 노래도ㅜㅜ

 

근데 난 이 이후의 영화는 다 실망스러웠고2 오늘 출발비디오여행에 나온 신작도 아무 흥미가 안 일었다. 그래서 드디어 깨달았다. 아! 나는 이 감독의 스타일을 좋아하는 게 아니라 8월의 크리스마스랑 나랑 접합점이 있었던 거구나..!! 마치 일본영화 <우울한 청춘> 감독의 다른 영화는 보지 않듯이..!!3

 

라는 깨달음과 불현듯 허진호를 닮은 듯 본인인듯;한 팔짱 낀 남자가 떠올랐다. 아니 나는 이런 식으로 팔짱을 끼고 냉소하며 영화를 봐오지 않았던가!라는 큰 반성과 함께 이런 반성을 하니까 그래도 난 좀 갠춘한 사람인 듯.. 쿠쿠라는 더러운 생각이 뒤따라왔다-ㅁ- 뭥미 퉤

 

그나저나 지난번엔 까먹었는데 아네스 자우이님의 <레인>도 보았다 너무나 좋아서 두둥실 떠오를 듯 누구 영환지도 모르고 봤는데 다 보고나니 그 감독이래서 얼마나 놀랐다규 타인의 취향 감독. 사실 아직도 못 본 영화가 허다하고 난 영화를 너무 못 봤어라고 생각하지만 너무 많은 영화를 봐서 봤던 영화들도 이젠 잘 생각이 안 난다. 영화를 본다는 것은 대관절 무엇일까?

 

-ㅅ-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1. 결국 이 영화는 평생 안 봄;텍스트로 돌아가기
  2. 기억도 안남-ㅅ-텍스트로 돌아가기
  3. 다른 작품 하나 더 보고 바로 알아챔;텍스트로 돌아가기
2009/10/05 00:46 2009/10/05 00: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제 죠낸

category 마우스일기 2008/06/11 16:29
나 컴백함

불로그 로딩 시간이 너무 길어서 옆에 메뉴란에 있는 거 여러개 지워버렸다. 아 깔끔하고 속이 시원한 와중에 다 지워버리고 싶은 이상한 느낌이여... 집회에 나가면 앞에 많은 사람들이 내 앞을 가로막고 있어서 속이 깝깝하고 가심이 터질 것 같고 병에 걸릴 것 같고 집에 돌아와서 생각해도 가슴이 터질것같이 답답하다-_- 어제는 정말.... 너무 괴로웠다 한줄로 서서 굼벵이같이 천천히 한발한발 앞으로 나아가는 거 너무너무 싫어함 ㅇ<-<

그보다 어제 죠낸이랑 집에 오면서 엄마 얘기를 했다. 누구에게 말해도 혼자 생각해도 항상 불편한 마음인데 그렇다고 그걸 막 티내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알아채는 인간들도 있긴 있겠지 아니 그보다 지네가 더 불편해하등가 쨌든 하나도 불편하지 않아서 너무나 놀라웠다. 너무 신기해서 적어둔다. 죠낸한테 말할 때는 안 불편해라고. 내 돈 내놔 내 돈 만원 내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ㅇ<-<

하지만 지금 이렇게 엄마라고 적는 순간에도 마음이 불편하구만. 왜 죠낸한테만 안 불편한 거얌???? 신기햄.... 이유는 알 수 없엄'ㅅ'



잠깐 순이 불로구를 쓰면서 알게된 사실인데 나도 나름대로 이 불로그의 방문자수를 신경쓰며 검열을 자행하고 있었음을 알게 됐따. 시덥잖은 포스팅 도배질 ㅋㅋㅋㅋㅋㅋ 잘 하고 있다고 생각했지만 방문자 없는< 순이의 불로그는 어찌나 내맴이 편안하고 안식처같고 거침없이 정신줄을 놓을 수 있던지... 나의 본성은 훨씬 더 시덥잖은 글을 원한다는 걸 알게됐다.

참아야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뻥이고 나도 자유롭게 해야지. 어차피 방문한다 해도 덧글도 안 남기는 사람들 뭘 신경써!!!! 그냥........ 개똥 찍찍 갈기듯ㅇ..< ㅋㅋㅋㅋㅋㅋㅋㅋ ㅇ<-< 근데 그런 개똥 갈길 용도로 미투데이 나도 만들까 싶다. 나는 정말 하등 쓰잘데기없는 말을 막 쓰고 싶은 힙합처녀이기에... 뻥이다 나 힙합 시럼'ㅅ'

"마우스일기" 분류의 다른 글

아직 있찌도 않은 일 (9)2008/04/09
정체성?? (2)2009/01/13
자주가는 싸이&#53965; (0)2004/10/28
시험에 들게 하지 마옵소서 (10)2010/05/14
인생 네 개 (2)2006/02/22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8/06/11 16:29 2008/06/11 16:2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다다 2008/06/12 00:02

    쳇! 나보다 조낸을 더 좋아하는거얌? 그런거냐규!!! 슬포욤,외로워욤-_-

  2. fiona 2008/06/12 03:20

    잠수중이었심?
    일욜날 보는거지?^-^

  3. 앙겔부처 2008/06/12 08:22

    다다/ 그렇게 따지면 나는 조낸이 순이보다 좋은 거냐능...=ㅁ=
    그나저나 님에게 이모티콘 죠낸 안 어울려=ㅁ= ㅋㅋㅋㅋㅋㅋ

    피오나/ 다음 페이지만 봐도 잠수 중이 아님을 알 수 있을 거라능...=ㅁ= ㅋㅋ 그램... 흥!!!! 알바 여러개 다 무산됐다규 ㅠㅠㅠㅠㅠ 아놔 내 팔자야

  4. 줘~~낸~~ 2008/06/12 21:44

    다다/질투하시는군여...
    앙겔부처/"내 돈 내놔 내 돈 만원 내놔"??...엄... 무슨 말쌈인지.

  5. 앙겔부처 2008/06/13 15:13

    배고팜 엄... ㅋㅋ 다음주중에 먹자?! 술도 사죠'ㅅ' ㅋㅋㅋㅋ

  6. 다다 2008/06/14 22:20

    앙겔/이모티콘이 안어울리는건...음...쫌...내가 대인배라서그르쿠나.
    줘낸/아저씨 저도 만원만 쫌.

  7. 2008/06/16 19:33

    앙겔/...식신...두그릇을 다 먹다니.
    다다/헉...아저씨라니... 왜그러세요 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