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결과

해당 글 1

등이 뼜다

category 우울한일기 2011/11/29 00:10

등: 아이 깜짝이야 놀랬잖아!

 

며칠전 아침에 똥싸고 변기에 앉은채로 샤워하려고 옷을 위로 벗다가 으득-하는 소리는 안 났는데 등이 뼜다. 악! 소릴 지르고 움직일 수가 없어서 비스듬한 자세로 부들부들 떠는데 컬투쇼에 나온 이야기꼴이 날까봐 혼신의 힘을 다해 간신히 뒷처리를 마치고 씻지도 못하고 밖으로 나왔다.

 


며칠 전 여기까지 쓰고 컬투쇼 얘기 첨부하려고 찾다가 이것저것 듣느라 글 안 씀 ㅋㅋㅋㅋ 컬투쇼 그 사연은 http://www.youtube.com/watch?v=XQ-aIjoLdR4

 

이제 와서 길게 쓸 마음은 없고-_- 나의 불행을 접한 어떤 분(@HateMePlz...;)은 이제 시작이라고 나이 들어서 그런 거라고... ;ㅁ; 담이 결렸다는 뭐 그건가 본데 무척 아팠지만 내가 워낙 엄살 부리는 타입이라 아마 괜찮은데 아픈 척하는 걸 것 같아서; 출근했었다. 특정 자세를 취하면 아프지도 않았고. 근데 다음날 안 일어나지는 거임-_- 졸리고 귀찮아서 안 일어나는 거 말고 목이 안 움직여ㅜㅜ 자면서도 계속 깼고 언니의 증언에 의하면 밤새 끙끙 댔다고-_- 자면서 자세를 많이 바꾸는데, 얼마나 아팠을까ㅜㅜㅜㅜ

 

뜨순 방에 지지면 나을 줄 알았는데 몸이 더 딱딱해져서 한의원 갔더니 원래 자고 일어나면 더 그렇단다 움직임이 없어서 그렇단다. 그래서 인중에 침을 맞았다 인중이 긴 나니까 망정이지 클날 뻔 했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중이 길어 천만다행이다 인중에 침 꽂을 때 아픔-ㅁ-

 

위에 거는 "움직이는 침술"이라나 저 상태로 고개를 좌우우아래로 천천히 왔다갔다 하랜다 그날 출근 안 하고 저녁에 후원의 밤 행사에만 갔는데 다음날 일어나니 다시 새로이 아팠다 전체적으로는 약간 들 아픈데 아프지 않던 날개쭉지도 아팠다 그래서 그날은 날개쭉지 라인을 따라 침을 꽂고 그 침에 전자기기(?)를 연결해서 드르르르 진동을 줬다. 시원하규 햄볶했규...< 이게 물리치료랬나? 그렇슴

 

그래서 당일도 딱히 나은 것을 모르겠다가 점점 나아지더니 주말에도 좀 아팠고 지금도 여전히 아프지만 한없이 다 나은 상태로 수렴하고 있다. 뼈에 이상이 있는 건 아닐까, 그러니까 척추에 문제가 있는 게 아닐까 너무 걱정됐다 왜 요가도 하고, 걷기도 하고, 그나마 남들보다 많이 움직이는 나에게 근육 뭉침(?)같은 게 온 건지 천인공노했지만 더 많이 열심히 움직이기로 하긔ㅜㅜ

 

이렇게 쓸데없이 아픈 바람에 돈도 많이 썼다ㅜ

 

돈 쓴 내역 ;ㅁ;
항목 액수
첫날 움직이는 침+약침 17700
아픈 나를 위로하는 포카칩과 귤 3180
둘째날 침+물리치료 7700
도합 28580

 

아꾸워ㅜㅜㅜㅜ 이 정도는 아무것도 아니지 작년인가 두드러기로 일주일 개고생할 때 쓴 돈은 어마어마하다 언니가 다 내줬음 -_- 가난하면 아프지도 말아야 한다는 게 정말 실감난다 언니가 부자니까 망정이지... 이 맛에 집에서 독립을 못 함 ㅇ<-< 마음껏 아플 자유를 위해 ㅜㅜㅜㅜ

 

면역력이 약한 건지 겨울마다 1-2년 주기로 많이 아프다. 면역력을 기르는 음식을 많이 먹어야지!!!! <소년 마법사>라는 만화책에서 읽은 거에 의하면 닭의 몸에 메추라기의 뇌를 이식하면 몸의 면역세포(?)들이 뇌를 침입자라고 규정하고 막 공격해서 스스로 죽는다고 한다 -ㅁ- 아주 정확한 건 아닌데 대충 이럼;; 너무 충격적이야 더 충격적인 건 소년마법사가 드디어 몇 년만인지도 모르게 14권 신간이 나왔는데 사놓고 앞권이 기억 안 나서 못 읽고 있다는 거 ㅜㅜㅜㅜ 시간이 없긴한데 아프다고 집에 쳐박혀 있을 때 읽었어야 했는데 쳐자느라고 -_- 집에 있으면 계속 쳐잔다 대부분은 쳐자면 병이 낫기에... 이번 것은 악화되는 거였음 앗참 두드러기도 잠이랑은 딱히 상관없었다 평소 자질구레한 건 자고나면 나아서 그런 습관이 몸에 든 것 같다 ㄱ-

 

등이 삔다는 건 참신한 경험이었다 뼜다고밖에 표현 못 할...; 처음 등이 뼜다는 트윗에 병원 가라고 조언해 주신 @amisdame님께 이 글을 바칩미...<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1/11/29 00:10 2011/11/29 00:1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misdame 2011/11/29 01:21

    잘 낫고 있다니 다행입니다. 면역력 높이려면 체온이 높아야 한대요. 아침에 생강차 한 잔씩 드세요^ ^

    • 앙겔부처 2011/11/29 01:13

      앗 블로그까지 와서 댓글 남겨주시다니 2배로 고맙네연 ㅋㅋㅋㅋ 체온이 높은 편일 것 같은데 그것도 이젠 잘 모르겠네연-_- 생강차...!!!! 잘 마실게여 ㄱㅅㄱㅅㄱㅅㄱㅅㄱㅅㄱㅅ

  2. 2011/11/29 01:43

    조금 나아졌다고 이제부터 젊음이야, 이러면서 리듬 체조를 시작했다간 큰 낭패를 봅니다. ㅎㅎ

    조신하게 몸조리를 하세요. 제 친구가 앙겔부처님처럼 등을 삐었는데, 몸을 막굴리더니만, 이주 넘게 입원치료를 받았어요.

    날이 추워서 뼈가 더 굳어져요. 건강 조심하셔야죠. ^^

    • 앙겔부처 2011/11/29 11:08

      ㅋㅋ 딱딱한 바닥에서 잤더니 도지네영 적절한 침대와 운동이 나를 살리리...<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이 병(?)을 알고 있네연 나만 몰랐긔

  3. kabbala 2011/11/29 02:22

    -----BEGIN PGP SIGNED MESSAGE-----
    Hash: SHA1

    면역력때문이라기보다 운동 부족때문일 겁니다. 아래 블로그를 참고하시고 운동해보셔요;;

    http://blog.daum.net/yiquan10/
    -----BEGIN PGP SIGNATURE-----
    Version: GnuPG/MacGPG2 v2.0.17 (Darwin)
    Comment: GPGTools - http://gpgtools.org

    iEYEARECAAYFAk7Tzz0ACgkQKzbNmU7xht7f6QCfax2tXwpUsQsktMVBCWKOpqxj
    teYAn1BLxgz4N+lAx56/q11UrSQo4aL+
    =Zfuf
    -----END PGP SIGNATURE-----

  4. 2011/11/29 19:37

    아아, 바로 며칠전에 버섯전 부치다가 점프 부분에서
    (설렁설렁~ 훌떡~) 아야! 하며 등이 삐어버렸슈.
    아픈 와중에 혼신의 힘을 다해
    겨우 마지막 불조절만 하고 드러누움.
    등이 뼜다고 밖에 표현 못할
    전체적으로는 약간 들 아픈데 아프지 않던 날개쭉지도 아팠다
    구구절절 제 서러움이 갑자기 5km 떨어진 바위산에서
    꽃핀 것 같은 이상하면서 짠한 기분이. 흐

  5. 행인 2011/11/29 22:05

    엌ㅋㅋㅋㅋㅋㅋ
    간만에 왔다가 사진보고 거품물었심...ㅋㅋ
    아... 아픈 사람보고 이럼 안 되는데 뿜어버린 걸 우짜란 말인교 ㅎㅎ

    요즘 저도 운동을 안 한지 어언 2년 가까이 되니까 아주 죽갔네요. 얼른 하던 거 끝내고 운동해야 할텐데... ㅠㅠ

    부처님도 언능 쾌차하소서~~~!!!!

    • 앙겔부처 2011/11/29 23:37

      무 무서운 사진 아닌가여-ㅁ- 인중이 길어서 웃긴가...; ㅋㅋ
      산행으로 허리 치유하셨다는 데에 큰 감명을 받았었는데 죽을 때까지 산에 다녀야 유지가 되는 건가봐여...-ㅁ-ㅋㅋ

  6. EM 2011/11/30 01:26

    그러니까 그게 '그날'의 상황이었군요 ㅋㅋ
    음.. 제가 종종 가는 용한 마사지집이 있는데.. 그런데 함 가보시는 것도.. ;;
    그나저나 사진은... (잠깐 좀 웃을게요;;) 등짝이 삐었는데.. 인중에 침이라니.. 위대한 한의학이여..

    • 앙겔부처 2011/11/30 14:31

      왠지 님이 말하니까 '위대한 한의학'이라는 부분이 비아냥같네여 비아냥인지 진심인지 판단이 안 돼 -ㅁ- 사진이 머가 웃기냐긔!!!!!! 그날의 사정인데 오지도 않았으면서 뭘 그날의 사정이래!!!! 흥

    • EM 2011/12/01 13:52

      무슨 말씀을요... 저도 위대한 한의학의 효험을 수차례 경험했는걸요ㅎㅎ 오래전 수험생 시절.. 시험을 진짜로 2주쯤 앞두고 손이 마비되어, 저의 인생도 마비될 뻔했는데.. 한의원에 가서 고친 일이 있죠. 그때도 대부분의 침을 발에 맞았음..

    • 앙겔부처 2011/12/01 16:02

      오 그렇군요 물론 아픈 데다 찔러버리는 침법(?)도 있지만 저는 영 상관 없는 곳에 메다꽂는 침법이 더 좋긔
      저는 발목이 안 움직인 적이 있는데 불법침술을 발목에 다다다 맞고 움직인 적이 있어여 침 조아

  7. 박군 2011/11/30 09:27

    헉, 이게 몬 일이고 -_-;;;;

  8. 무연 2011/11/30 13:20

    건강하세요, 어디 아프지 말고(^-^).

  9. 별많다 2011/12/01 01:32

    정경스님 참선요가.. 속는 샘치고 한번 해보세요. 정말 좋아요. 이런 사고는 생길수가 없어요. 증말이예요.

    • 앙겔부처 2011/12/01 16:00

      속는 건 아니고;;;; 꼭 찾아서 해보겠습니다 ㅎㅎ
      그렇게 자신하시는 걸 보니 님은 틀림없이 건강하겠군요. 뭔가 말투가 비꼬는 것 같지만 아님;;;;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