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시피 검색 결과

해당 글 18

시어머니 요리 (feat. 아구찜 레시피

category 의식주 2018/12/11 12:52

시아버지는 음력 생일 따지고, 신랑은 양력 생일 따지는데 이번에 아버님과 ㅁ이 생신/생일이 같았다. (※ 이렇게 높임말 쓸 대상과 아닌 대상을 묶어서 얘기할 때 단어 어떻게 써야 하는 건지 모르겠다;;) 매년 두 명절 중 한 번, 시부모님 두 분 생일, 이렇게 일년에 총 세 번 시댁에 가고 있다. 처음 결혼하고는 더 자주 갔었는데 ㅁ이 새끼가 어휴... 자주 가기 싫다고 난리부르스를 떨어서 이렇게 하기로 했다.

나는 시댁에 가는 게 좋은데 이유는 어머니께서 요리 솜씨가 너무 좋으셔서다. ㅋㅋㅋㅋ 어머니 요리 진짜 대맛있음. 진짜 나는 그동안 내 인생이 아까울 정도로 결혼하고 처음으로 그렇게 큰 가리비, 전복을 먹어봤다. 추어탕도 왜 이렇게 맛있어... 아구찜은 태어나서 먹어본 것 중에 제일 맛있었음 ㅇㅇ

그런데 신랑은 참나 이해가 안 가는데 어머니 음식을 그렇게 좋아하지 않는다. 그냥 한국음식 자체를 별로 안 좋아함-_- 진짜 세상엔 이런 사람도 있는 것이다;; 그래놓고 막상 어머니가 뭐라도 만들어 주시면 엄청 잘 먹는데=ㅁ= 진짜 엄마가 요리 이렇게 잘 하는데 어떻게 그리워하지도 않고 어쩜 그래? 개신기함 암튼 그래서 두 사람의 버스데이 잔치를 위해서도 ㅁ이는 딱히 먹고 싶어하는 게 없었고 나는가기 전에 혹시라도 아구찜 되겠느냐고 여쭤봤닼ㅋㅋㅋ 내 생일도 아닌뎈ㅋㅋㅋ 그러고보니 예전에는 내 생파도 해 주고 싶다고 오라고 하셔서 내 생파하러 간 적도 있닼ㅋㅋㅋㅋㅋ 근데 ㅁ이가 먼 길 가는 거 넘 싫어해서 중단...-_-

올 들어서는 아구찜 처음 해 주신 듯.. 아구 싱싱한 거 없으면 안 해 주심;; 이탈리아 가서도 느낀 거지만 맛있는 요리는 별 거 없다 싱싱한 재료맛 이상의 것은 없다. 그리고 난 고기보다 해산물 좋아하는데 우리 시댁은 진짜 집이 잘 사는 건 아니지만< 음식 만큼은 최고급으로 최고 신선한 거 드심 그래서 주로 외식 안 하고 만들어 드심;; 어머니가 전업주부시기도 하지만 요리 진짜 잘 하시고 아유 그만 말해

암튼 다행히 아구가 크고 싱싱한 게 있어서 만들어주셨당. 그거 찍어서 유튜브에 올린다니까 엄청 싫어하셨는데 결국 협조해 주심 그래도 내내 투덜거리심 귀여웤ㅋㅋ

사실은 우리 언니한테 어머니 아구찜 진짜~~~ 맛있다고 몇 번 말해서 언니가 레시피 알아오라고 했었고, 항상 어머니 옆에서 요리하시는 거 구경/보조는 하는데 제대로 레시피 생각해 본 적은 없어서 '언니가 레시피 알고 싶대요'라고 해서 촬영 승낙받았음;; 자막 연습용으로 만든 거기도 한데 자막 넣는 거 취향엔 맞다 근데 노가다인 부분..

다음에 옛날 사진도 쫙 올려봐야지 지금은 올 초에 전복이랑 회덮밥 해 주신 것밖에 못 찾겠넴 음식 사진 넘 못 찍어서 큰일임 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복은 회보다 버터에 구워먹는 게... 최고야... 나 죽어 ㅇ<-< 대맛있음 해삼(홍삼)은 시부모님 드신 것.. 울 아빰도 좋아하신다는 그것.. 난 안 좋아함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회도 해 주셨다. 포항식 찐물회는('찐'은 진짜라는 뜻의 신조어<) '물'이 안 들어간다!!! 컬쳐 쇼크였음 진짜. 고추장 비벼먹는데 왜 물회야...? 그리고 포항에서는 문어 숙회를 일년에 한 번은 꼭 드시고 우리 아빠한테도 보내주심 어마어마하게 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빰ㅋㅋㅋㅋㅋ 폰 떨어져서 잡느라고 표정잌ㅋㅋㅋㅋㅋㅋㅋㅋㅋ 문어 개큼 다리 한 짝 남은 거 올해 가기 전에 빨리 먹어치워야지 이런 문어도 결혼하고 처음 먹어봤다고!!! 아빠는 드셔보셨다는데!!!! 난 문어가 이렇게 큰 지도 몰랐어 아니 그니까 식용 문어가 말이다 ㅠㅠㅠㅠㅠㅠ

근데 나는 한국식의 쫄깃한 문어 식감보다 이탈리아식 부드러운 게 더 좋다. 마카오에서 먹은 포르투갈식도 부드럽던데.. 이건 조사 좀 해 봐야지

"의식주" 분류의 다른 글

단신단발 (15)2008/10/30
사라 문Sarah Moon의 까사렐Cacharel (3)2011/02/04
참치크림스파게티 (4)2009/02/11
디자이너의 숍 (2)2014/10/30
맛대가리 없는 냉면 갱신 (2)2011/06/07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8/12/11 12:52 2018/12/11 12:52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훈제굴올리오는 애인이 지은 이름이다 지 멋대로...<

내가 만드는 파스타는 다 똑같으며 다 다른데, 항상 비슷한 재료로 만들며 항상 계획한 재료 중 무언가는 꼭 빼먹기 때문이다. 젠장... 건고추를 안 넣었어-_- 일단 레시피부터.

 

재료(2인분)

  • 메인 재료 : 훈제굴(통조림) 한 캔
  • 기냥 재료: 스파게티면(아무거나), 피망 반 쪽 작게 썰기, 양파 반 개 둥그렇게 썬 거, 마늘 두 개 박살내고 여러 개 썰어놓기, 토마토 1개, 올리브 오일 (+후추, 파슬리)

훈제굴은 마법의 음식이다. 옛날에 통영에 갔을 때 구하고 싶었는데 못 구하고 동네 마트에서 기적적으로 샀다! 너무 먹고 싶은데 잘 안 판다 ;ㅁ; 통영 훈제굴 ;ㅁ; 마트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는 세상이여 내게 오라

 

만드는 방법

  1. 센불에썬 마늘이 잠길 정도로 올리브유를 두르고 볶는다
  2. 계속 센불에 양파도 넣고 볶고 피망도 넣고 볶고 소금 뿌리고 그러다 토마토도 넣고 볶고 훈제굴도 통째로 넣고 볶고 다진 마늘도 넣고 볶는다
  3. 그러는 동안 면이 다 익었어서 체에 잘 받혀 두었던 면도 넣고 잘 섞는다(나는 홀 하나짜리라 맨첨에 익혀둠)
  4. 맛있다...! 소금 간은 중간중간 적절히

굉장히 맛있었지만 면이 너무 뿔어서.. 요리를 두 개 하면서 밥먹고 요리 한 개 더 할라고 재료 준비를 동시에 하다보니까 면에 신경을 못 썼다. 덜익은 것보단 푹익은 게 낫긴 한데, 올리브 파스타에서 면이 뿔면 기름을 엄청 쳐먹어서 기름을 더 뿌려야 하고, 느끼해진다. 느끼해도 나는 맛있지만...<

 

여기다 평소에는 올리브유 스파게티에는 건고추랑 케이퍼도 넣어서 볶아 먹는다. 검은 올리브가 있다면 그것도 넣을 것. 아무거나 내가 좋아하는 거 다 넣음<

 

토마토는 이렇게 넣어주면 토마토 소스처럼 되는 거 전혀 아니고 그냥 볶은 토마토처럼 된다. 즙이 스며나와서 참 맛있다. 토마토 너란 아이... 비싸다-_- 비싼데 요리에는 몇 개 못 쓰고 애인이 다 쳐먹음 -_-

 

양파는 사실 피망처럼 네모낳고 작게 썰어야 하지만 개인적으로 동그랗게 커다랗고 작은 사이즈의 양파가 다양하게 있는 걸 좋아한다. 무엇보다 썰기도 쉽다! ㅋㅋ 하지만 올리브유 파스타에는 잘게 썰어야 제맛일 것이다.

 

내가 만든 요리가 맛에 비해 외관이 맛있어보이지 않는 데 대한 고민이 좀 있다. 어떻게 하는 건지 모르겠다 -_- 정진 또 정진하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의 이름은 무엇이냐길래 기냥 오븐 토마토라고 말해줌

 

토마토를 오븐에 구우면 맛있다. 그리고 피자치즈는 아무데나 뿌려도 다 맛있다. 양파랑 마늘에 올리브유를 발라서 오븐에 구워도 맛있다. 그러한 사실에 착안하여< 토마토+양파+마늘에 올리브를 잘 뿌리고 170도 오븐에 7-8분 굽다가 열고 피자치즈 뿌리고 150도에서 10분 더 구워서 만들었다. 왕맛있음. 아 남는 옥슈슈도 넣었다. 소금을 뿌렸어야 했는데 아뿔싸 두 번이나 만들어 먹으면서 안 넣었다 피자치즈가 짭짤하므로 기냥 먹어도 맛있음.

 

애인 내일 먹으라고 맛좋은 마카로니도 해주고 내일 나 싸갈 반찬으로 맛좋은 참치에다 이것저것 양채 썰어넣고 마요네즈 소스한 것도 만들었다. 총 4개의 요리를 하니 부들부들 떨렸다 힘들어서;;;; 아직 요리를 여러 개 하는 게 익숙하지 않다. 하지만 매일 요리하고 싶다. 하지만 매일 요리하면 매일 출근할 수 없을 것이다. 새삼 육아와 직장일을 병행하는 사람들에게 경이로움을 느낀다. 나의 500배쯤 힘들 것이기에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2/01/09 00:13 2012/01/09 00:1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almae 2012/01/09 00:45

    어쩜 블로그글을 이리 빨리 쓰시나. 레시피 감사. 꼭 만들어먹어야징

  2. 냐옹 2012/01/09 23:31

    나의 지친 심신을 달래줘 당신의 요리로!!!!!!! 쿠다사이

  3. 윤 마담 2012/01/21 23:32

    요리하는 생활, 아름답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