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검색 결과

해당 글 25

샌안토니오 여행 1 - 인트로<

category 여행 2018/11/26 17:5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게 뭔 짓이져< Wild West라는 무료 벡터 이미지를 봤는데 내가 텍사스에서 보고 겪은 게 있어서 웃겨서 ㅋㅋㅋㅋ 쓸데없이 만듦< 총은 못 봤지만 곁에 있었다대 집(home)에 없다더니 창고(garage)에 있었다...;

텍사스 가서 말 타고 전기 소 타고 검은 소 먹고< 카우보이 모자 사고 선인장 보고 그랬음 ㅎ

시어머니의 언니, 즉 이모님이 따님 일가와 샌안토니오에 살고 계시다. 평소 국제결혼한 언니가 형부 돌아가신 뒤 어떻게 사는지 궁금해하시던 어머니를 위해 시부모님과 ㅁ이, 나 넷이서 추석 연휴부터 3주간 미국에 다녀왔다. 이모님이 어머니와 둘이 라스베가스 침대에 나란히 누워 손을 잡고 "ㅇㅎ랑 미국에서 이렇게 같이 있는 날이 오다니!"하고 감탄하실 때는 나조차 감격스러웠는데 그 뒤론 그냥 간만에 만났든 미국에서 처음 만났든 가족이 가족이지 머...ㅎㅎ

이모님은 이전에 시아버지 환갑 기념 대만 여행 때도 함께 하신 적 있음 그 때 이모님은 나 때문에 처음으로 배낭여행을 하셨고 "태어나서 이렇게 많이 걸어본 게 처음"이라고 하셨었다 근데 이번에 똨ㅋㅋㅋㅋㅋㅋㅋ 또 그 말씀 하심 같이 그랜드 캐년 갔을 때 ㅋㅋㅋㅋㅋㅋ 

전세계 모든 국가 중에 미국이 젤 가보고 싶지 않은 나라였다. 미국 사회에 대한 편견도 크고, 테러나 불법 이민을 막는답시고 입국 절차 까다롭게 하는 것도 재수없어 가지고. 무엇보다 미국 제국주의... 존나 지구 7개 있어도 감당 못 할 소비 왕국... 싫어... 전세계 미군 기지 아직도 800개 넘게 있음.. 그리고 무엇보다 총기 규제 없는 나라... 그 핵중심에 있는 텍사스.. 가기 전에 쓴 글 복붙 ↓

미국 총기난사, 인종차별적 총기발포 뉴스를 접하며 차곡차곡 미국에 대한 편견을 쌓은 것 같다. 담주에 놀러가는데 농담 아니고 진짜 무서움 팔레스타인은 어휴 그런 거 아니라고 하나도 안 위험하다고 얘기하고 실제로 조금도 무서웠던 적이 없는데 미국은 너무 무섭다 나도 내가 농담하는 줄 알았음;; 진심 무서움

나만 무서워함 나만 존나 초긴장... 여행다닐 때 동행자들이 여러 이유로 아무리 긴장해도 한 번도 긴장한 적이 없는데 진심 무섭다 존나 가면 막 총 맞을 것 같은 그럼 느낌... 자전거 타고 가다가 뻑치기당하고 슈퍼 가면 아시안이라고 존나 무시하고 막 그런 삘이 오는데 ㅋㅋㅋㅋ 내가 미국을 워낙 싫어하다 공포심까지 갖게 된 건지 어쩐 건지 모를 갑자기 내 덩치가 너무 작은 것 같고 시비 털리면 일방적으로 두들겨맞을 것 같아서 걱정되고<?

그동안은 여행자 보험 돈 아꾸워서 뒤질 것 같았는데 이번엔 아깝지가 않다 어떤 위험이 도사리고 있을지 모르므로... 오바육바 떠는데 진심임 이스라엘 공항에서 추방당하지 않고자 하는 그 마음가짐, 그 긴장 상태다 편견이란 걸 알고 거기도 사람 사는 데잖아... 다 알아 근데 존나 왜 이렇게 ㅋㅋㅋㅋㅋㅋㅋ 나도 당황스러움 편견이 참 힘이 세구먼? 허허허허허허허허허 근데 얼마 전 뉴스에서도 경찰놈이 집에 갔더니 흑인이 있다고 쏴죽여버렸는데 남의 집 잘못 간 거였대 남의 집에 쳐들어가서 집주인 쏴죽임ㅋㅋㅋㅋㅋㅋ 존나 무서워 미친놈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막 레스토랑 앞에서 막 쏘고... 막.... 도랏맨 그만해... 이거 다 내가 놀러가는 동네 뉴스임 더 많음ㅋㅋㅋㅋㅋ<

머리속으로 TSA 인터뷰 시뮬레이션 백 번 돌리고 혼자 막 화냄 막 시펄 내가 테러리스트냐고 존나 펄펄 화를 내거나 줘도 여기서 안 산다고 내가 뭐 똥같은 니네 나라에 왜 일자리 찾아왔겠냐고 펄펄 화를 내거나 아니면 어떻게든 굽신거려서 스무드하게 통과되거나 아니면 여유롭게 존나 강한 척 아니 시펄 나 왜 이러냐곸ㅋㅋㅋㅋㅋㅋㅋ

아니 뭐 텍사스라고 해도 거의 도시에만 있었고, 텍사스는 남한의 7배 크기로 어마무지하게 넓기 때문에 텍사스 일반에 대해서 당연히 전혀 모르지만, 내가 보고 느낀 텍사스는 미국에 대한 편견을 깬 정도가 아니라 미국이 넘 좋아보였다. 지금은 미국뽕 다 빠졌지만;;;ㅋㅋ 

연방국가니까 주별로 법이 다르다는 거는 알았는데 텍사스는 예를 들어 무장 강도가 가게에 들어와서 착실히 가게를 털고 돌아나간다면, 가게 점원이든 주인이든 돌아나가는 등을 향해 총을 쏘는 것은 물론, 자기네 주차장에 이미 나간 강도한테 총을 쏴도 기소는 커녕 경찰이 수사도 안 한다고 한다. 자기 방어권이 있기 때문에.. 미국 가족들이 내 정치적 관점을 알 수 있을 만한 얘긴 피했지만, 아무리 그래도 이 대목에선 말도 안 돼 미쳤다고 반응할 수밖에 없었다;; 암튼 미국 친척들은 국가가 개인을 지켜주는 데에 한계가 있을 뿐더러, 국가가 언제 개인들을 위협할지 모르기 때문에 개인이 무장할 권리가 중요하다고 얘기했다. 이 얘기는 총 사격장 간판 보고 사격장 얘기하다 시작돼 가지구 그래 미국 헌법에도 써있단 거 안다구 하고 말았다. 이들은 텍사스 토배기 아니고 다른 주에서 이주해 왔는데 누구나 총기를 어떤 라이선스도 필요 없이 보유할 수 있는 텍사스 주법 덕분에 다른 주보다 총기 사고도 적다고 얘기했다. 남을 쏘면 지도 대가를 치루기 때문에 안 쏜다며..

난 텍사스 총기 난사 뉴스만 많이 찾아보고 갔고, 미국처럼 넓은 나라에서 일어나는 일의 밀도와 빈도를 따져봐야 한다는 걸 알면서도, 뉴스 볼 때마다 미국에서 또 총기 난사가 일어났구나, 하고 생각해 와서 미국의 총기 난사가 매우 잦게 느껴졌고, 두려움이 컸다. 그런데 거기 친척들은 오히려 멕시코 국경 도시들에 발포 사건이나 위험한 일이 훨씬 많다고 생각하고 있고, 그건 뉴스에서 거의 매일 그런 소식이 들리기 때문이란다. ㅋㅋㅋ 그래서 ㅠㅠㅠ 멕시코 국경까지 자동차로 3시간밖에 안 걸려서 가보고 싶었는데 친척들의 만류에, 다른 가족들이 다 무섭다고 안 간다고 해서 나도 못 감 ㅠㅠ 국경 샥 통과하면 괜찮을텐데ㅜ

텍사스에 멕시코인 많다는 얘긴 오지게 읽고 가서도 오지게 들었는데 그 뿐 아니라 인종 다양성에 완전 놀램... 한국에 살아서기도 하고, 다른 나라 여행 가서도 다양성은 못 느꼈었다. 나폴리에 흑인 인구 많다거나 체코에 베트남계 많구나 뭐 이 정도로 생각했지만 어딜 가도 아시안이라는, 외국인이라는 게 명백한 내 외모는 눈에 띄었다. 그래서 나는 어딘가 오래 머무를 때면 항상 내가 낯설게 느껴지곤 했다. 그런데 여기서는, 도시들에서는, 나는 내 영어가, 외모가, 전혀 낯설지 않았다. 너무 다양한 사람들이 있고, 나도 그 중에 하나고, 당연히 백인이어야 하는 것도 당연히 영어를 미국식으로 해야 하는 것도 아니었다. 나는 미국인일 수도 있고 여행자일 수도 있다. 아무도 나를 신기하게 여기지 않는다.

외모로 절대 눈에 두드러지지 않는 일본에서보다도 더 편안했고, 사실은 한국에서만큼 편안하면서도 더 좋았다. 너무 다양한 사람들이 서로를 당연하게 생각하며 살고 있어서. 해방구였다. 자유로웠다. 그런 도시를 내가 처음 가본 것 뿐이고, 도시더라도 오래 살면 당연히 차별을 맞닥뜨리게 될 것을 모르는 바 아니다. 같은 주 한쪽 끝엔 KKK 근거지-ㅁ-가 있다는 것도 안다. 그냥 내가 막연히 생각했던 거랑 전혀 달라서 놀랬고 생각지 못한 만큼 더 좋았다.

이히히 이 다음엔 그랜 캐년 사진 올려야지 라스베가스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8/11/26 17:50 2018/11/26 17:5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예루살렘에서 티베리아스로 가는 버스를 알아보다 팔레스타인 서안지구를 통과하는 루트(961번)를 찾았다. 예루살렘에서 서안지구 최대 불법 유대인 정착촌인 '말레 아두밈'을 지나, 오슬로 협정상 C지구로 분류돼 이스라엘 군정의 통치를 받는 요르단 계곡을 지나는 루트였다. 이전에 티베리아스에 가본 적이 없기도 하지만, 그냥 이렇게 평범한 버스가 서안지구를 통과할 거란 생각은 못 해봐서 엄청 놀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루살렘에 맞닿은 유대인 정착촌 '말레 아두밈'까지 아마도 불법 정착민들만 사용할 수 있는 유대인 전용 도로를 타고 가는 것 같다. 열심히 사진 찍었는데,  사실 사진 봐선 알 수 있는 게 잘 없고.. 솔직히 아직도 차 타고 다니면서 이게 유대인이 불법 정착촌 짓고 사는 건지, 팔레스타인 마을인 건지 모를 때가 많다. 이럴 때 도움되는 게 UN OCHA에서 만든 서안지구 검문소, 불법 유대인 정착촌, 유대인 정착민 전용도로 등이 표기된 지도인데, 놀랍게도; 2014년 내가 방문했을 때 이후로 업데이트는 안 됐다. 암튼 이번에도 유용하게 사용할 거라 기대하고 싶은데 파일이 15메가나 돼서 열 때마다 로딩 시간 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자신은 저런 산이랄지 언덕이랄지 이런 걸 다 막무가내로 절단하고 그 사이로 유대인 전용 도로를 냈길래 찍은 건데.. 이건 개인적으로 넘 싫지만, 꼭 군사점령당국 아니어도 하는 짓거리겠지.. 

 

맨위 지도 아랫부분 출발지가 예루살렘이다. 위로 급격히 꺾어지는 데부터 요르단 계곡이랄 수 있다. 요르단 계곡은 가서 활동(이랄 것도 없는 뭔가지만 여튼)을 한 적이 있어서 익숙하다. 특히 이번 이스라엘 버스가 달린 대부분의 구간은, 무작정 세르비스(팔레스타인 미니버스)에서 내려 막막할 때 만난 친구 파디랑 처음 만나서, 또 나중에 같이 제리코 가며 달려본 데라 익숙했다. 그런데 아무리 이스라엘 군사점령당하고 있다지만 휴게소도 있는 줄은 몰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휴게소 안은 놓치고 표지판만 찍었다. 이스라엘 버스를 타고 서안지구를 통과하는 기분도 이상했는데 휴게소라니... 내리지도 않았지만 기분 나빴다. 글쎄.. 중간에 군사기지도 들러서 휴가 나가는 이스라엘 군인들을 태우기도 했지만. 그리고 이 군인들은 두말할 것 없이 장총 들고 버스에 올라탔고. 이스라엘 거리 아무데서나 마주치는 이 군인들 때문만이 아니라, 몇 번을 다녔어도 몰랐던 점령의 새로운 면을 또 보는 게, 항상 새롭다 정말.. 새롭게 기분 나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니까, 지네들 다니는 길은 아무 문제 없이 아주 편하게 그냥 지나갈 수 있는 거다. 일반 외국인 여행자로서도 서안지구에서 교통 때문에 발이 묶여 동동 댄 일이 몇 번 있었는데, 서안지구 주민들은 말도 안 되게 못 다니게 통제하면서 자기네는 편하게 다니는 게, 원래 군사점령이란 게 그런 거라곤 해도, 미친 것 같다. 일반 여행자라도 예루살렘이나 제닌을 통해 서안지구 들어가고 나갈 때 귀찮게 검문하고, 짐 뒤지는데, 자기네가 통과하는 길은 아무 문제 없는 것이다. 아니나 다를까 서안지구 지역 어딘가로 어떻게 가야 하는지 구글 지도 검색하면 안 나오는데, 서안지구 내의 유대인 불법 정착촌으로 검색하면 버스가 제대로 나오곤 한다. 쿠프리 깟둠 같은 마을은, 주요 도로로 통하는 길이 10년 가까이 폐쇄돼서, 열어달라고 매주 집회를 하는데, 그리고 2014년에 집회 참여했을 때도 무슨 이번에 평화(!) 집회 하면 열어준다고 이스라엘 측이 협상 제시해서 진짜 아무것도 안 하는 집회도 했었는데 아직도 막혀 있다. 10분 거리를 40분씩 돌아가야 하는 시간과 비용을 왜 감수해야 하는 걸까? 군사점령이라고 했을 때 상상할 수 있는 모든 폭력에 더해, 이렇게 별로 알려지지도 못하는 촘촘한 고통들의 총합은 얼마나 될 것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지 같은 루트를 따라갔지만 도착한 갈릴리해는 정말 아름다웠다. 카메라로 찍은 사진 정리되면 나중에 꼭 올려야지 구글이 모르는 길로 막 올라가서 ㅋㅋㅋ 본 갈릴리해 정말 멋있었다. 종교가 없어도 아 청년예수가 그럴만 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착한 생각하게 만드는 아름다운 곳..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7/06/11 07:07 2017/06/11 07:0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