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검색 결과

해당 글 24

예루살렘에서 티베리아스로 가는 버스를 알아보다 팔레스타인 서안지구를 통과하는 루트(961번)를 찾았다. 예루살렘에서 서안지구 최대 불법 유대인 정착촌인 '말레 아두밈'을 지나, 오슬로 협정상 C지구로 분류돼 이스라엘 군정의 통치를 받는 요르단 계곡을 지나는 루트였다. 이전에 티베리아스에 가본 적이 없기도 하지만, 그냥 이렇게 평범한 버스가 서안지구를 통과할 거란 생각은 못 해봐서 엄청 놀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루살렘에 맞닿은 유대인 정착촌 '말레 아두밈'까지 아마도 불법 정착민들만 사용할 수 있는 유대인 전용 도로를 타고 가는 것 같다. 열심히 사진 찍었는데,  사실 사진 봐선 알 수 있는 게 잘 없고.. 솔직히 아직도 차 타고 다니면서 이게 유대인이 불법 정착촌 짓고 사는 건지, 팔레스타인 마을인 건지 모를 때가 많다. 이럴 때 도움되는 게 UN OCHA에서 만든 서안지구 검문소, 불법 유대인 정착촌, 유대인 정착민 전용도로 등이 표기된 지도인데, 놀랍게도; 2014년 내가 방문했을 때 이후로 업데이트는 안 됐다. 암튼 이번에도 유용하게 사용할 거라 기대하고 싶은데 파일이 15메가나 돼서 열 때마다 로딩 시간 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자신은 저런 산이랄지 언덕이랄지 이런 걸 다 막무가내로 절단하고 그 사이로 유대인 전용 도로를 냈길래 찍은 건데.. 이건 개인적으로 넘 싫지만, 꼭 군사점령당국 아니어도 하는 짓거리겠지.. 

 

맨위 지도 아랫부분 출발지가 예루살렘이다. 위로 급격히 꺾어지는 데부터 요르단 계곡이랄 수 있다. 요르단 계곡은 가서 활동(이랄 것도 없는 뭔가지만 여튼)을 한 적이 있어서 익숙하다. 특히 이번 이스라엘 버스가 달린 대부분의 구간은, 무작정 세르비스(팔레스타인 미니버스)에서 내려 막막할 때 만난 친구 파디랑 처음 만나서, 또 나중에 같이 제리코 가며 달려본 데라 익숙했다. 그런데 아무리 이스라엘 군사점령당하고 있다지만 휴게소도 있는 줄은 몰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휴게소 안은 놓치고 표지판만 찍었다. 이스라엘 버스를 타고 서안지구를 통과하는 기분도 이상했는데 휴게소라니... 내리지도 않았지만 기분 나빴다. 글쎄.. 중간에 군사기지도 들러서 휴가 나가는 이스라엘 군인들을 태우기도 했지만. 그리고 이 군인들은 두말할 것 없이 장총 들고 버스에 올라탔고. 이스라엘 거리 아무데서나 마주치는 이 군인들 때문만이 아니라, 몇 번을 다녔어도 몰랐던 점령의 새로운 면을 또 보는 게, 항상 새롭다 정말.. 새롭게 기분 나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니까, 지네들 다니는 길은 아무 문제 없이 아주 편하게 그냥 지나갈 수 있는 거다. 일반 외국인 여행자로서도 서안지구에서 교통 때문에 발이 묶여 동동 댄 일이 몇 번 있었는데, 서안지구 주민들은 말도 안 되게 못 다니게 통제하면서 자기네는 편하게 다니는 게, 원래 군사점령이란 게 그런 거라곤 해도, 미친 것 같다. 일반 여행자라도 예루살렘이나 제닌을 통해 서안지구 들어가고 나갈 때 귀찮게 검문하고, 짐 뒤지는데, 자기네가 통과하는 길은 아무 문제 없는 것이다. 아니나 다를까 서안지구 지역 어딘가로 어떻게 가야 하는지 구글 지도 검색하면 안 나오는데, 서안지구 내의 유대인 불법 정착촌으로 검색하면 버스가 제대로 나오곤 한다. 쿠프리 깟둠 같은 마을은, 주요 도로로 통하는 길이 10년 가까이 폐쇄돼서, 열어달라고 매주 집회를 하는데, 그리고 2014년에 집회 참여했을 때도 무슨 이번에 평화(!) 집회 하면 열어준다고 이스라엘 측이 협상 제시해서 진짜 아무것도 안 하는 집회도 했었는데 아직도 막혀 있다. 10분 거리를 40분씩 돌아가야 하는 시간과 비용을 왜 감수해야 하는 걸까? 군사점령이라고 했을 때 상상할 수 있는 모든 폭력에 더해, 이렇게 별로 알려지지도 못하는 촘촘한 고통들의 총합은 얼마나 될 것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지 같은 루트를 따라갔지만 도착한 갈릴리해는 정말 아름다웠다. 카메라로 찍은 사진 정리되면 나중에 꼭 올려야지 구글이 모르는 길로 막 올라가서 ㅋㅋㅋ 본 갈릴리해 정말 멋있었다. 종교가 없어도 아 청년예수가 그럴만 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착한 생각하게 만드는 아름다운 곳..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17/06/11 07:07 2017/06/11 07:07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6.11 교토 3박 4일 여행기

category 여행 2017/01/03 18:30

교토는 물가가 비싸다. 전에는 오사카와 우지에 사는 친구네서 신세 져서 몰랐는데 저렴한 숙소가 없었다. 그러다 에어비앤비를 뒤지고 뒤져서 완전 좋은 숙소(에어비앤비 링크)를 찾았다. 이 여행기는 이 숙소에서 제공한 것들로 저렴하게 여행 다닌 얘기를 쓰고 싶어서, 준비 대따 많이 해서 자료 공유할 것도 많은 이탈리아 여행기보다 먼저 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일한 단체 사진 (은각사에서)

 

숙소

숙소는 교토의 서쪽 파트에 있다. 교토역에서 버스 타고 갔다. 관광지에서 좀 떨어져 있달 수 있는데, 우리는 호스트(집주인)가 추천하는 더 서쪽, 텐류지 근처 '사가 토리모토'도 다녀왔기 때문에 위치가 괜찮았다. 교토역에서 숙소가 거리상 멀진 않은데 버스 정류장이 많아서 1시간 가까이 걸린 것 같다(까먹;).

 

친구네 집들에서 자 보긴 했지만 그래도 교토 사람들 사는 일반집에 자보고 싶었다. 일본 만화에 나오는 엄청 좁은 다세대 주택 같은 데서.. 이 집이 그 비슷했는데 아무래도 생활 공간 아니고 숙소용이라, 싱글 침대가 두 개 있었고^^ 그걸로 방이 가득 찼다.

 

기타 커피나 차 종류, 작은 생수병 여러 개가 준비돼 있었다. 깨끗한 수건이 방에 있어서 무제한으로 쓸 수 있는 점도 좋았다 (물론 그렇게까지 낭비하잔 뜻은 아님; 수건 더 달라고 안 해도 되는 게 편했을 뿐)

 

와이파이

숙소에서 에그 같은 모바일 와이파이를 제공해 줬기 때문에 데이터 안 사고 갔다. 호스트와는 도착 시간 알랴주는 등 계속 소통해야 하는데, 에어비앤비 메세지로 했다. 오사카 공항에서 교토역에 오는 기차에 와이파이가 있고, 교토 시내에는 버스 정류장마다 무료 와이파이가 있어서 도착 전엔 정류장에서 연락했음. 도착 후엔 모바일 와이파이 받아서 그걸로 갖고 다녔다. 참고로 산으로 가면 와파 안 터짐..

 

자전거

교토는 평지라서 자전거 여행도 많이 하는데, 숙소에서 자전거를 무료로 대여해 준다! 이게 핵심적이었다. 가서 자전거 타고 싶어서, 뱅기에 자전거를 어떻게 실을까 여러모로 찾아보고 궁리해도 자전거 박살나면(여름에 버스 화물칸에 잘못 실었다가 현재 파손된 상태ㅜㅜ) 답이 없어서 현지에 가서 렌트하는 걸로 방향을 바꿨다. 교토 시내는 자전거 도로도 잘 돼 있고, 표지판도 잘 돼 있다.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처 사진을 못 찍어서 퍼옴

​표지판 중에 자전거 가라는 건지 말라는 건지;;;; 모르겠는 게 있었다. 빨간색은 가지 말란 거 아냐? 근데 다른 자전거들 다니구.. 텍스트는 '자전거를 뺀다'는 건데 뭔 소린지;; 뭐지? 뭐지? 하구 남들 다니니까 그냥 다니다 나중에 검색해보니 자동차가 일방통행인 거고, 자전거는 걍 다녀도 된다는 뜻이었음;; ㅋㅋㅋ

 

자전거 렌탈도 알아봤는데 일단 렌탈은 시간이 정해져 있기 때문에 자전거 가지러 가고 또 반납하러 가야 된다. 그만큼의 이동 시간과 비용이 든다. 그런데 숙소에 자전거가 있으니까 다 절약되잖아. 완전 편하고 완전 좋았는데

 

다만 자전거는 생활자전거다... 근 십년간 미니벨로 타고다닌 나로서는 태어나서 타본 중 제일 무거운 듯한 기분이었다. 장보고 학교 가고, 그런 생활에 최적화 돼 있어서 장바구니랑 빗물받침(?) 같은 거 온갖 자전거 하면 필요할 법한 모든 게 달려 있어서 자전거가 무거워.... ㅠㅠ 평지 달릴 때도 무겁지만 산에 올라갈 때 뒤질 뻔 했음 진짜 ㅋㅋㅋㅋ 내 몸뚱이도 무거워 죽겠는데 자전거 이렇게 무거운 걸... 휴우.. 하지만 보통은 산에 안 갈테니; 생활 자전거 타고도 교토 시내 여행다니기 충분하다.

 

그리고 주차...!! 여행 준비하면서 보니 자전거 주차장이 정해져 있어서, 주차장 아닌 곳에 주차하면 벌금을 물게 돼 있다고 들었는데, 막상 가니 교토인들도 아무데나 주차하는 부분...; 유명 관광지 몇 곳이 자전거 주차장을 갖고 있는데, 그 주차장들도 통합으로 하루에 200엔인간 500엔인가;; (까먹어서 갭이 크다;) 한 대당 하루 동안 주차료를 무조건 일괄로 내야 하는 거였다. 그걸 모르다 니죠성에 갔을 때 주차권을 끊으며 알게 됐다 ㅠㅠ 니죠성은 거의 문닫기 직전에 들어갔기 때문에 주차권은 한 번밖에 사용 못 함... 나중에 은각사 갈 때는 철학의 길 표지판 보이는 곳 쯤에서 동네 사람들 강가에 세워놓은 거 보고 따라서 세워놓고 걸어 올라갔다. 뙇 그 관광지에만 주차 안 하면 되는 거지, 아무데나 자전거 주차하면 안 되는 게 아니었음. 여행 준비를 대충 해가지고 몰랐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전거 타고 가다 새들이 오종종이 잔뜩 앉아 있어서 찍음

 

개인적으로 막 이탈리아에 다녀온 참이라, 지도를 볼 때 이탈리아에서 걸어다닐 때 했던 것처럼 축적을 보지 않고 그냥 네모네모 블락이 몇 갠가를 세서 거리를 가늠했는데, 막상 달려보면 조온나 멀었다. 교토는 구획이 겁나 잘 돼 있고 블락이 조온나 길다. 진짜 축적 왜 안 보고 거리를 가늠하냐 바보냐...-_-;;;

 

사가 토리모토 & 쿠라마

여행 준비를 안 한 관계로-ㅅ- 이런 데가 있는 줄도 몰랐는데 역시 숙소의 호스트가 추천해서 갔다. 숙소 소개글에도 써 있긴한데 대충 교토 하면 기온을 떠올리지만 사가 토리모토가 더 진짜 교토다, 라는 느낌으로 이해하고 갔다. 기온은 다 새로 지은 건물인데 여긴 옛건물과 거리가 남아 진짜 사람들이 살고 있는 동네였다. 호즈강을 따라 쭉 한참 달려 올라갔다. 마을이 아기자기하고 엄청 귀여운데 귀찮아서 사진 안 찍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신랑이란 게 그나마 찍어주는 사진이 다 요따구임 암튼 거리가 이쁘다 ♥♥♥ 약간 가팔라서 일본 라이더들도 종종 보임


사가 토리모토 포함 아라시야마 쪽에 대한 대충의 여행 정보는 여기 설명이 잘 돼 있는 듯

 

쿠라마는 산이다. 겁나 동쪽으로 쭈욱 달리고 북쪽으로 쭈욱 산길을 올라갔다. 생활 자전거를 끌고 정말 죽음의 헬이었다. 나로선 교토의 색다른 자연풍광을 즐겨서 좋았다. 사진 안 찍음...; 이번 여행은 진짜 사진이 없음

 

ㅁ이가 파인다이닝 한 번 먹어보쟤서 영문으로 교토 파인 다이닝 검색해서 맛있어 보이는 집을 찜해놨는데 갔더니 예약 안 하면 자리가 없단다... ㅠㅠ 예약은 생각도 안 했네. 할 수 없이 자전거 타고 도로 나오면서 같은 라인에 아무데나 맛있어 보이는 곳으로 갔다. 프렌치 코스였는데 엄청 좋지도 나쁘지도 않고 맛있게 먹었는데 그건 사진을 안 찍었다; 라이딩 중이라 술을 마실 수 없어서 무알콜 칵테일 먹었는데 이게 맛있었는데 뭔지 기억도 안 나는 것... 밥 사진 몇 개만 올리자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쿠라마 가는 길에 배고파서 다음에 나오는 식당에서 무조건 먹는다! 하고도 식당 외관이 맘에 안 들어서; 지나치다가 정갈해 보이는 곳을 찾았다. 같은 자리에서 장사를 20년인가 30년인가 하셨다구. 뜨거운 물수건을 주셔서 넘 좋았다. 덴쁘라 정식 맛있고 고등어로 만든 반찬이 진짜 맛있어서 더 달라 하고 이름 외웠는데 결국 까먹었네-_- 다 좋은데 사장님 내외가 계속해서 말을 거셔서;; ㅋㅋㅋㅋ 당황스러웠음 일본어 잘 한다고 칭찬받았다 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숙소 근처에서 먹은 라멘. 숙소에 인근 맛집 지도가 있어서 보고 가까운 데로 갔다. 들어갔을 때 고기국물 냄새가 안 좋아서 아.. 망했다...ㅠㅠ 근데 나가기가 거시기해서 그냥 숨 참고 먹어야지 하고 앉았는데 라멘은 냄새도 안 나고 완전 맛있었다. 어디든 동네 식당이 쩰 맛있다는 진리를 재차 확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숙소 같은 건물 1층에 있는 집. 동네 식당 치곤 가격이 착하진 않은데 맛잇어서 첫날 이거저거 시켜먹음. 일본식 회 좋아~ 돈까스도 먹어봤다. 여기도 뜨거운 물수건 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에 마트 왜케 많음? 낮에는 자전거 타고 쌔빠지게 돌고 저녁엔 동네 식당을 찾았는데 마지막날 간 곳이 우연히 재일조선인이 하는 술집이었다. 사장님이 오셔서 인사하시구 주문도 한국어로 받아주시구, 요리사인 아드님도 오셔서 인사하시는데 기분이 신기했다. ㅎ 가게 이름은 나중에 추가; 엄청나게 시켜 먹고도 술 더 마시고 싶어서 동네 마트에서 사다가 집에서 2차 함. 이 숙소의 규칙 중에 침대에서 뭐 먹으면 벌금 물린다가 있는데 당연히 식탁에서 마시고 깨끗이 치워놨다.

 

만화 서점

ㅁ이가 지도 오타쿠긴 하지만 서점에서 만화책 보고 이런 데 관심 1도 없음. 그래서 1시간의 자유 시간을 갖기로 하고 그 안에 가장 효율적으로 만화책을 어디서 사면 좋을까.. 하구 찾아봤는데 무려 '만화전문서점'이 있다지 않음? 갔는데 개똥도 서점 완전 작고 요즘 나오는 책도 없고 내가 찾는 작가들 책은 더더욱 없고 ㅠㅠㅠㅠ 진짜 열받았다. 그냥 일반 서점 가시라규... 근처에 준쿠도도 있던데 준쿠도나 갈 걸 아오

 

기타

오랫동안 노동하느라 고생한 ㅁ이가 교토는 한 번 가보고 싶다구 해서 ㅁ이 시간에 맞춰서, 나로선 무리해서 뱅기표도 끊고 숙소도 예약해 놨는데 이 자식이 자꾸 가기 싫어해서 존트 화가 났지만 꾹 꾹 참고 데려갔더니 뱅기 내려서 교토 가는 기차부터 겁나 좋아함ㅋㅋㅋ 내가 창가에 앉았었는데 자겠다니까 막 자리 바꾸라며 ㅋㅋㅋ 교토 처음 가 본 사람 완전 귀여웠음< 나도 사실 방금 이태리 여행 마치고 온 사람으로서 그리고 교토보다 나라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아 교토 별로면 어떡하지 했는데 교토 완전 좋고< 여행도 즐거웠다. 더이상의 후기는 뭔가 나중에 더 추가할지도...;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17/01/03 18:30 2017/01/03 18:3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asanobu 2017/01/04 12:16

    Give my bike cap back'ㅁ'